•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발 편한 운동화가 되레 발 건강 망친다고?

    ... 의외로 발 건강을 망가뜨릴 수 있다. 러닝화의 발끝은 대부분 살짝 위로 올라가 있다. 이런 구조를 ‘발가락 스프링’이라고 한다. 발가락 스프링은 발가락 아래쪽 관절과 근육의 운동량을 줄여줘 발의 부담을 덜어준다. ... 발등이 아치형으로 구부러지게 된다. 족부학에서는 이 과정을 ‘감아올리기 기전’이라고 부른다. 엄지발가락의 MTP 관절이 젖혀지면서 발바닥에 있는 힘줄이 아치형으로 늘어나 팽팽해진다. 이 과정에서 MTP 관절이 많이 젖혀질수록 ...

    한국경제 | 2020.09.25 09:41 | 최지원

  • 엄지발가락 휘는 '하이힐병'…녹는 핀 활용한 수술 늘어

    하이힐병으로도 불리는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는 질환이다. 발을 노출해야 하는 여름이 되면 무지외반증 수술을 고민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진호선 목동힘찬병원 족부클리닉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무지외반증은 ... 7~8월 국내에서 무지외반증으로 의료기관을 찾아 진단받은 환자는 다른 때보다 10% 정도 많았다. 무지외반증으로 발가락이 휘면 돌출된 부위에 염증과 통증이 생긴다. 엄지가 변형돼 체중을 지탱하는 기능이 사라지면 두 번째, 세 번째 발가락에 ...

    한국경제 | 2020.08.18 15:15 | 이지현

  • thumbnail
    조권 "군 시절 母 흑색종 암 걸려…김혜수 덕에 힘든 시기 버텼다"

    ... 되기로 마음먹은 조권은 무대와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모든 빚을 청산했다. 하지만 그는 군 생활 초반, 또 한 번의 위기가 있었다며 조심스레 고백했다. 조권은 "군 복무 시절 어머니가 흑색종 암에 걸리셨다. 엄지발가락부터 시작됐는데 만약 전이가 되면 하체를 전부 절단해야 한다고 들었다"며 절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멘탈이 무너졌다. 부대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어머니에게) 해줄 수 있는 것도 없었다"며 힘든 ...

    연예 | 2020.07.13 12:30 | 김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여름철에 늘어나는 무지외반증·족저근막염

    ... 다른 달보다 약 1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지외반증은 30대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족부질환으로, 엄지발가락 관절이 돌출되면서 휘어지는 무지 변형 질환이다. 무지외반증은 하이힐병, 걸그룹병으로도 불리우는 무지외반증은 중등도 ... 연세본사랑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한국경제TV 건강매거진에 출연해 "무지외반증이 오래되고 심하면 두 번째 발가락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50대 이상 성인 10명 중 7명이 겪는 질환이 발 관련 질환이다. ...

    한국경제TV | 2020.08.31 16:09

  • thumbnail
    세인트루이스 포수 몰리나, 코로나19 극복하고 22일 만에 출전

    ... 홈경기에 8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한다. 몰리나가 메이저리그 경기를 치르는 건, 7월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22일 만이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몰리나를 현역 로스터에 등록했다. 또 다른 포수 맷 위터스는 왼쪽 엄지발가락 타박상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몰리나는 8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주가 지난 19일에 훈련을 재개한 그는 21일에 현역 로스터에 다시 진입했다. 몰리나는 메이저리그 ...

    한국경제 | 2020.08.21 08:28 | YONHAP

  • thumbnail
    "후각 기능 10% 떨어지면 치매 위험 19%↑"

    ... 냄새가 강한 페인트 신나, 장미꽃, 레몬, 마늘, 테레빈유로 테스트하고 청각 검사는 보청기 없이, 시각 검사는 안경 사용을 허용한 채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촉각 검사는 엄지발가락의 진동 감지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기간에 328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4가지 감각 기능 중에서 후각 기능 저하가 치매 위험과 가장 연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청각, 시각, 촉각 기능은 10% 떨어질 ...

    한국경제 | 2020.07.23 1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