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노후 인프라는 안전은 물론 생산성과도 직결돼

    ... 당장 지역난방공사가 철저한 안전점검에 나서야겠지만, 그 정도로 끝낼 일이 아니다. 도로와 교량·터널, 에너지 관련 시설, 온갖 상업용 시설과 공공건물, 공동주택까지 안전 지대는 없다고 봐야 할 상황이다. 전국의 산업단지들도 ... ‘안전=비용’이라는 인식부터 부족했음을 인정해야 한다. 비극적인 세월호 사고도 발생 원인은 이 문제로 봐야 한다. 정부는 SOC 시설을 필두로 국가적인 안전 점검에 나서야 할 것이다. 압축성장기에 건설한 산업시설의 ...

    한국경제 | 2018.12.10 09:02

  • 금주의 신설법인 (11월30일~12월6일)

    ...ddot;1·서비스업 광고대행업) 서초구 동산로10길 47, 101호 (양재동,하이랜드) ▷트리플제로(서웅원·100·공연기획 기획 및 작업) 서초구 남부순환로 2636, 501호 (양재동,성문빌딩) ... 204호 (봉명동,노블레스3주상복합아파트) ▷웨이브팀(황진상·30·체감형 인터랙티브 기기 조) 유성구 신성로72번안길 26 (신성동) ▷한길솔라에너지(김현규·50·신재생에너지사업) ...

    한국경제 | 2018.12.07 10:48 | 김기만

  • 금주의 신설법인 (11월23일~29일)

    ... 테헤란로 419, 18층 1803호 (삼성동,강남파이낸스플라자) ▷파인드(하일수·10·에너지 저장장치 조업) 종로구 진흥로21길 9-3 (구기동) ▷하이로월드(김정율·50·전동기 ... ▷자연의도시(송수진·250·건축공사업) 서구 금화로 40, 5층 (금호동,갤러리75) ▷이앤비커머셜(정진원·1·주택건설) 남구 봉선로51번길 36-11, 101호 (봉선동) ◇광업 ...

    한국경제 | 2018.11.30 11:21

전체 뉴스

  • thumbnail
    구글은 '퇴짜', 지멘스는 '환영'…대규모 캠퍼스 설립 놓고 '극과 극'

    ... 도움이 될 전망이다. ◆10년 새 부동산 가격 140% 폭등 구글과 지멘스 두 기업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실제로 베를린의 주택 임대료와 상업용 임대료 증가에 대한 우려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유럽 주요 도시에서 볼 수 ... 않는 외국인들이 주택 구매 후 높은 임대료를 책정하면서 임대료 상승을 부추기고 그에 따라 부동산 투기와 과열로 실 베를린 거주자들이 주택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적어지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8년간 ...

    한경Business | 2018.11.30 17:11

  • thumbnail
    '겉돌기 이 그만' 지방 이전 공공기관 지역화 '올인'

    ... 오르면서 혁신도시 인구는 총 17만4천880명으로 증가했다. 외형적인 성과가 분명히 있었지만 이전 공공기관이 지역 경 발전의 거점 역할을 대로 수행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기되고 있다. 최근 정치권에서 '혁신도시 ... 창출 지원 대표적인 게 부산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의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예탁원, 주택도시보증공사 등 8개 공공기관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 활성화를 ...

    한국경제 | 2018.11.28 07:28 | YONHAP

  • thumbnail
    구글은 '퇴짜', 지멘스는 '환영'…대규모 캠퍼스 설립 놓고 '극과 극'

    ... 도움이 될 전망이다. ◆10년 새 부동산 가격 140% 폭등 구글과 지멘스 두 기업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실제로 베를린의 주택 임대료와 상업용 임대료 증가에 대한 우려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유럽 주요 도시에서 볼 수 ... 않는 외국인들이 주택 구매 후 높은 임대료를 책정하면서 임대료 상승을 부추기고 그에 따라 부동산 투기와 과열로 실 베를린 거주자들이 주택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적어지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8년간 ...

    한경Business | 2018.11.27 09:43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