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슈+] 제대하면 대박날 줄 알았는데…한류스타들 아쉬운 성적표

    ...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다. 김수현과 여자 주인공인 서예지와의 비주얼, 연기 호흡에 대한 만족도는 높다. 화제성 또한 1등이다. 네이버, 유튜브 등 온라인 ... 하지만 성희롱을 연상하게 하는 장면 때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3회에서 고문영(서예지)는 탈의실에서 윗옷을 벗고있는 문강태(김수현)의 몸을 만졌다. 캐릭터의 성별이 반대였다면 무차별적인 지탄을 받을 만한 설정이었다. ...

    연예 | 2020.07.04 08:40 | 김예랑

  • thumbnail
    스마트폰 카메라에 '빨간 필름' 붙이니…"몰카 여기있네"

    최근 서울 여의도 KBS 건물 내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돼 논란인 가운데 불법촬영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은 계속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불법촬영 카메라를 간단하게 찾을 수 있는 카드를 공중화장실 등에 배포하고 ... 대학교, 안암 고려대학병원, 고대역‧성신여대역‧한성대역 등 지하철역, 성신여대역 주변 상가 내 화장실·탈의실·샤워실에 카드를 넣은 아크릴 케이스와 카드 사용법이 쓰인 스티커가 부착된다. 비치되는 카드는 신용카드 ...

    한국경제 | 2020.06.20 12:00 | 김남영

  • thumbnail
    [인도네시아 톡톡] 자카르타의 라마단 풍경, 그리고 단상

    ... 못하고 서 있는 것을 보고, 내 앞자리에 있던 중년 여성이 약간의 물과 음식을 권했다. 그러자 딸인 것으로 보이는 여자 아이가 작은 접시에 담긴 달콤한 케잌과 과자를 그 직원에게 건넸다. 이 직원은 잠시 머뭇거리며 망설였지만 이내 수줍게 ... 라마단 금식은 배고픔과의 싸움일 뿐 아니라 피곤함과의 싸움이기도 하다. 사무실에서 금식을 하는 여직원들은 점심시간에 탈의실에 자리를 깔고 누워 쉬거나 잠을 청하는 경우가 많았다. 허기가 지고 힘이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피곤함이 더 큰 이유이다. ...

    The pen | 2020.04.24 10:00

전체 뉴스

  • thumbnail
    여성 칸 엿보려고 공중탈의실 들어간 남성…벌금 300만원

    여성이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훔쳐보려고 공중탈의실에 침입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전기흥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성적 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 혐의로 ... 발견했다. A씨는 구멍으로 여성이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훔쳐보다가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해 잠시 밖으로 나왔지만, 여자탈의실을 엿볼 목적으로 재차 해당 탈의실에 침입했다. 재판부는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 범행 동기와 내용, 피고인의 ...

    한국경제 | 2020.07.26 07:31 | YONHAP

  • thumbnail
    [TEN 이슈] 성희롱에 정치 편향까지…요즘 드라마 왜 이러나?

    ... 논란의 여지가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한 셈이다. 다음날 첫 방송을 시작한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여자 주인공의 성희롱적 발언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사이코지만 괜찮아' 3회에서 반사회적 인격을 가진 고문영(서예지 분)은 남자 탈의실에 들어가 상의를 벗고 있던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의 상체를 더듬으며 감탄했다. 당황한 문강태는 "나가라"고 ...

    텐아시아 | 2020.07.01 14:18 | 정태건

  • thumbnail
    화장실에 놓인 빨간 셀로판지, 숨겨진 불법카메라 찾아낸다

    ... 앞에서 불법카메라 탐지 시연에 나선 경찰관은 "적외선 감지 방식과 유사하다"고 했다. 특수 제작된 셀로판지의 가격은 2천원가량. 비싼 제품은 아니지만 시중에 나도는 불법카메라는 대부분 잡아낼 수 있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화장실·탈의실 등에서 불법카메라를 이용한 '도촬'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 개그맨이 방송사 여자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발각돼 공분을 산 일도 있다. 지난해 서울시와 나무여성인권상담소가 시민 1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

    한국경제 | 2020.06.20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