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데뷔 20주년 보아, '욱토크'에 출격..13세때의 나 "짠하고 나에게 미안해"

    ... 20주년 활동을 되돌아봤다. 지난 2000년, 만 13세에 데뷔한 보아는 발매하는 곡마다 일본 오리콘 차트를 휩쓸며 기반을 다지다 해외에 K-pop을 널리 알린 해외 진출 K-pop 1세대 아이돌로 꼽힌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 데뷔 후 줄곧 대중가요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보아는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는 명언 같은 말들을 꺼내놓으며 이동욱과 장도연을 감탄케했다. ‘음악은 가장 쉬운 타임머신이다’라는 그녀의 말처럼 그동안의 히트곡을 ...

    스타엔 | 2020.02.19 22:00

  • thumbnail
    디코이 "밴드 산실 롤링홀서 데뷔 영광…이름에 누 안 될 것"

    ... 네가 연습한 것과 복잡한 생각은 무대에서 깨끗이 잊고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말씀해주셨어요. 너답게 하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였죠."(키보디스트 정민) 디코이는 데뷔 전까지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정민은 연예기획사 연습생 생활을 하다 데뷔조까지 들어갔으나, 코앞에서 데뷔가 무산되는 일을 겪었다. 성우는 어릴 적 외국에서 쭉 살다 음악이 하고 싶어 한국으로 왔고, 기타리스트 혁진은 대학교에서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하며 인디 밴드를 하다 팀에 합류하게 됐다. ...

    한국경제 | 2020.02.19 18:13 | YONHAP

  • thumbnail
    '욱토크' 보아 "만 13세의 나 안쓰럽다…짠하고 미안해"

    ... ‘욱토크’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국내 아이돌 중 처음으로 해외 활동에 나서면서 K팝을 세계에 알린 선구자 보아는 호스트 이동욱과 만나 지난 20년을 함께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데뷔 후 줄곧 대중가요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보아는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는 명언 같은 말들을 꺼내놓으며 이동욱과 장도연을 감탄케했다. ‘음악은 가장 쉬운 타임머신이다’라는 보아의 말처럼 그동안의 히트곡을 ...

    텐아시아 | 2020.02.19 16:05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