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BTS부터 백종원까지 채널 돌리다 보면 추석연휴 '순삭'…가족 프로그램 총정리

    ... 등 한가위를 맞아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감동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2TV에서는 예능 치트키 유세윤X붐이 뭉친 음악 예능 프로그램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을 방송한다. 노래방 트럭을 ... 공원소녀 서령, 구구단 나영, 다이아 주은, 드림캐쳐 시연, 비너스 정다경, 소나무 하이디, 에이프릴 진솔, 우주소녀 연정, 위키미키 지수연-유정, 체리블렛 해윤-보라가 본선 진출자로 결정돼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는 그동안 화려한 무대에 ...

    HEI | 2019.09.12 08:42 | 김예랑

  • thumbnail
    보기 없이 버디 9개 '불꽃타'…조윤지, 5년 만에 우승

    ... 김민선(20·CJ오쇼핑)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상금 3억원에 부상으로 1억원 상당의 BMW X5 승용차도 함께 받았다. 조윤지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감독대행을 지낸 조창수 씨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 뒤 샷감이 안정됐다”며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는 직접 탈 것”이라고 말했다. 서연정(20·요진건설)이 15언더파 273타로 3위, 김민지(20·브리지스톤골프)와 허윤경(...

    한국경제 | 2015.07.19 21:23 | 최만수

  • [다산칼럼] 만족할 수 없는 올 경제성적표

    ... 중에서도 연초 7.3% 전망치보다 훨씬 높은 10.1%의 증가가 예상되는 수출의 역할이 단연 컸다고 할 수 있다. 우리 경제에서 기업의 역할이 얼마나 큰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사례인 것이다. 8ㆍ31 초고강도 부동산대책,연정 논란,X-파일과 금산법 논란,비정규직법안과 사학법 논란 등을 통해 정부가 기업 발목잡기와 정치중심의 국정운영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업들은 꿋꿋이 제 역할을 해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올해의 경제성적표에 만족할 ...

    한국경제 | 2005.12.13 00:00 | 이익원

전체 뉴스

  • thumbnail
    '아육대', 다양한 종목+업그레이드된 실력…시청자X팬 마음 저격 성공

    ...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우선 ‘아육대’에서 가장 주목받는 종목인 육상 경기는 말 그대로 흥미진진했다. 이날은 남녀 60m 경기가 펼쳐진 가운데, 여자 경기에서는 예선전에서도 독보적이었던 홀릭스 연정이8.97초의 기록으로 자신의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을 차지, 2연속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은메달은 우주소녀 여름, 동메달은 이달의 소녀 이브가 차지했다. 60m 남자 경기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멋진녀석들 활찬이 금메달을, ...

    스타엔 | 2019.09.13 08:40

  • thumbnail
    [TEN 리뷰] '타짜3', 활용 못한 '최고의 패' 류승범X박정민...여캐 매력 '증발'

    ... 발랄함으로 이야기의 활력소가 된다. 하지만 최유화는 미스터리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가 아니라 그냥 미스터리하기만 하다. 팜므파탈의 매력을 찾을 수 없다. 자연스러운 아우라가 없고 섹시함을 쥐어짜낸다. 마돈나의 매력이 중요한 이유는 연정, 연민, 애증, 복수심, 배신감 등이 섞인 도일출의 감정이 마돈나에게서 나오기 때문이다. 도일출을 움직이는 중요한 캐릭터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도일출 캐릭터의설득력도 줄어든다. 영미, 마돈나 모두 주체성이 부족하고 남성 ...

    텐아시아 | 2019.09.09 07:32

  • thumbnail
    ['신입사관 구해령' 첫방] 신세경X차은우, 익숙하지만 또 설렌다

    ... 알고 구하려 했기 때문이다. 해령은 결국 조건을 받아들이고 노비 소년을 데리고 나왔다. 사인회가 시작되고, 해령은 가림막 안에 앉아 독자들 책에 서명하기 시작했다. 이어 한 남자가 해령 앞에 섰고, 그는 “김도령이 벚꽃나무 아래서 연정을 고백하는 아름다운 장면은 어찌 생각해내신 거냐”고 물었다. 해령이 당황하며 “유달산 유람 갔다가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둘러대자 그는 “거짓말”이라면서 “제 이름, 매화라고 적어주시겠습니까?”라고 한 뒤 가림막을 들췄다. 그의 정체는 ...

    텐아시아 | 2019.07.18 0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