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천자 칼럼] '반전'이란 이런 것

    ...o;을 일으킨 박항서 감독도 58세 이후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중에는 엄한 호랑이인 그는 평상시 선수들과 스킨십을 늘리는 ‘파파 리더십’으로 ‘박항서 매직’을 이뤘다. 프로야구의 염경엽 감독도 현역 시절 51타석 연속 무안타라는 부진을 겪은 뒤 늦깎이 감독으로 되살아났다. 이들의 극적인 반전은 성실성과 꾸준함에서 나왔다. 미국 메이저리그의 추신수도 꾸준함으로 아시아 선수 최초의 메이저리그 200홈런 기록을 달성했다. ...

    한국경제 | 2019.06.10 17:50 | 고두현

  • thumbnail
    '초대박' 최정, 6년 계약·총액 106억에 SK 잔류…"제2왕조 시대 열겠다"

    ... 집처럼 편안하고 소중하다. 이곳에서 선수 생활을 끝까지 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구단과 성원해주신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SK가 '제2왕조' 시대를 맞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염경엽 SK 감독은 "최정은 팀에도, 팬들에게도 없어서는 안 될 선수다. FA 계약을 통해 다시 우리 팀에 남게 돼 매우 기쁘다. 최정의 잔류는 팀 타격과 수비에서 모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 베테랑으로서 팀을 이끌고 ...

    HEI | 2018.12.05 14:09 | 강경주

  • thumbnail
    떠나는 힐만 "지난 3주 추억 평생 못 잊어"…16일 출국

    ... 힐만!" KBO리그 역대 두 번째 외국인 사령탑을 지낸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55) 감독이 마침내 작별했다. 힐만 감독은 지난 15일 인천 문학경기장 내 그랜드 오스티엄에서 열린 감독 이취임식에 참석해 후임 염경엽 감독에게 SK의 지휘봉을 넘겼다. 감독 이취임식엔 최창원 SK 구단주 부부, 힐만 감독 내외, 염경엽 신임 감독 부부, 류준열 SK와이번스 대표이사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군 선수, 코치들이 모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 구단주 ...

    HEI | 2018.11.16 08:59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SK 와이번스, 1차 캠프 종료…MVP에 김창평·이원준

    ... 스프링캠프를 종료했다. SK는 24일(한국시간) "선수단은 지난달 29일부터 미국 플로리다 비로비치 재키 로빈슨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진행한 1차 캠프를 종료하고 미국 애리조나 투손으로 이동해 2차 캠프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SK 염경엽 감독은 "이번 캠프에서 김정빈, 이건욱, 김택형, 김주온, 이원준, 최재성, 서상준 등 투수들과 센터라인 내야수 정현, 김창평, 외야수 최지훈 등 어린 선수들의 발전하는 모습이 돋보였다"고 자평했다. 캠프 기간 우수한 모습을 ...

    한국경제 | 2020.02.24 14:24 | YONHAP

  • thumbnail
    다시 뛰는 SK…염경엽 감독 "지난해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겠다"

    ...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전력에서 이탈했다. SK는 34승을 합작한 두 기둥 선수 없이 2020시즌을 치러야 한다. 최악의 상황이지만, 새 시즌을 향한 SK 선수단의 분위기는 크게 나쁘지 않다. 염경엽 SK 감독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비로비치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콤플렉스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훈련 현장에서 "전력이 약화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시즌 아픈 기억을 학습효과 삼아 다시 도약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다음은 ...

    한국경제 | 2020.02.11 06:27 | YONHAP

  • thumbnail
    SK 스프링캠프 찾은 힐만 전 감독 "여러분은 내 가족"

    ... 2018년 SK 와이번스를 KBO리그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트레이 힐만 전 감독이 SK 스프링캠프 현장을 찾았다. SK 구단은 "힐만 전 감독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비로비치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콤플렉스를 방문해 염경엽 감독 등 코치진, 선수들과 재회했다"고 알렸다. 힐만 전 감독은 염 감독과 외야에서 약 30분 동안 담소를 나눈 뒤 라커룸으로 이동해 코치진, 선수, 직원들과 포옹하며 인사했다. 그는 선수단에 "SK는 내 가족 같은 존재"며 ...

    한국경제 | 2020.02.05 11: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