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터뷰+ㅣ 루머 딛고 '82년생 김지영'으로 악플까지 넘어선 정유미

    ...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돌아오면 돌아오는 대로 받아들여 주시면 재밌지 않으실까 싶어요. 이야기 안에서 캐릭터로 공감을 받으면 더 감사할 거 같아요. ▲ 센 역할, 액션에 대한 욕심은 없나요? 하고 싶어요.(웃음) 영화 '염력'을 하면서 액션에 자신감이 생겼어요. '아, 이걸 할 수 있구나' 싶었죠. 앞으로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를 만나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런 작업을 통해 새롭게 느껴지는 감정들이 신선해요. 이런 부분으로 인해 제 ...

    HEI | 2019.10.23 16:39 | 김소연

  • thumbnail
    배우 태항호, 오늘 6세 연하 일반인과 백년가약 맺어

    ... 안 하면 평생 간다고 들었다. 일본 도쿄 디즈니랜드의 신데렐라 궁전 앞에서 소소하게 프러포즈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태항호는 드라마 '전설의 마녀', '피노키오', '부탁해요, 엄마', '구르미 그린 달빛', '미씽나인'과 영화 '염력'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05 16:44 | 김정호

  • thumbnail
    태항호, 결혼…"우리 사랑은 늙지 않고 영원할 것"

    ... ‘햄릿Q1’으로 데뷔해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피노키오’ ‘구르미 그린 달빛’ ‘미씽나인’ ‘기름진 멜로’ ‘황후의 품격’, 영화 ‘염력’ ‘결백’ 등 다양한 작품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05 11:21 | 한누리

전체 뉴스

  • thumbnail
    [일곱물음표]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편견은 나의 힘 (인터뷰)

    ... 필요하다”고 한 발 물러선 그는, 또한 “편견 없는 영화로 다가갔으면 싶다”고 바랐다. 관객이 용기로 그 편견을 부수기를 희망한 것이다. '진짜' 용기 말이다. ―출연 이유를 다시 한번 물을 수밖에 없는 작품입니다. “'부산행' '염력' '라이브'를 하고 난 다음이었어요. 오랜만에 영화 한 편 또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였는데, 여러 작품 중 유독 저를 움직인 작품이었어요. 그래서 하게 됐어요. 마음을 움직이는 작품에 늘 끌려요. 그리고 원작에 대한 논란을 걱정하기보다 ...

    bntnews | 2019.11.07 08:01

  • thumbnail
    정유미 "젠더갈등 다룬 게 아니라 휴식 같은 영화에요"

    ... 16일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만난 정유미는 "그동안 단독 주연인 영화는 부담스러워 주인공이 '떼'로 나오는 작품들을 주로 선택했는데, 이 영화는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염력'(2018), '더 테이블'(2017), '부산행'(2016) 등에 출연했다. "제가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했어요. 또 배우로서도 '왜 쟤가 주인공을 해?'라는 말을 듣지 않을 정도의 시간이 된 것 같았죠." 정유미와 ...

    한국경제 | 2019.10.16 15:51 | YONHAP

  • thumbnail
    영화 '캐리' 17일 OCN에서 방영...'클로이 모레츠 주연의 공포영화'

    ... 영화를 리메이크 한 공포영화이다. 영화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여고생 캐리(클로이 모레츠 분)는 병적일 정도로 독실한 신자인 어머니 마가렛(줄리안 무어 분)의 통제로 인해 외롭고 내성적인 아이로 자랐다. 캐리는 학교에서 왕따로 지내고 있는데, 어느 날부터 캐리는 염력의 초능력을 가지게 된다. 이를 계기로 캐리는 자신을 괴롭혔던 아이들에게 복수를 시작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19.09.17 2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