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뇌물수수 혐의'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 구속…"증거인멸 염려"

    군납업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 등으로 이 전 법원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이 전 법원장은 최근 수년 동안 경남지역 식품가공업체 M사 대표 정모(45)씨로부터 군납사업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

    HEI | 2019.11.22 08:35 | 방정훈

  • thumbnail
    수사 57일 만에 나타난 정경심…"건강 안좋아 구속 안돼" 檢과 공방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검찰과 공방을 벌였다.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일가를 겨냥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57일 만에 구속 여부를 판가름하는 법원에 출석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일곱 차례 소환하면서 언론에 노출되지 않도록 했지만 법원은 별도의 조치가 없어 이날 정 교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밤 늦도록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자녀 입시와 사모펀드 투자 ...

    한국경제 | 2019.10.23 17:23 | 이인혁/남정민

  • thumbnail
    '삼바 분식회계 의혹' 첫 법정 공방…김태한 사장 영장심사서 "혐의 전면 부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를 판단하기 위한 첫 법원 심리가 열렸다. 분식회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사진)은 19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검찰 측과 공방을 벌였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김 사장과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모 전무, 재경팀장인 심모 전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검찰은 지난 16일 이들에 ...

    한국경제 | 2019.07.19 17:32 | 이인혁

전체 뉴스

  • thumbnail
    영장법정에 선 세월호 유족 "해경, 어떤 구조행위도 안 했다"

    '세월호 구조실패' 김석균 前청장 영장실질심사서 피해자 진술 "(2014년) 4월16일 사고 현장에 직접 갔을 때 구조 세력들이 단 한 명도, 그 어떤 구조 행위도 하지 않는 것을 두 눈으로 똑똑히 봤습니다. " 김석균(55)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지휘부 6명의 구속 필요성을 판단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 8일,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례적으로 법정에 나와 5년 9개월 전 그날을 떠올렸다.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

    한국경제 | 2020.01.08 15:58 | YONHAP

  • thumbnail
    '삼바 분식회계' 영장기각 후폭풍…김태한 대표 3번째 영장 검토

    ... 증거인멸 시도 등을 근거로 들며 "수사 방향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 김태한, 구속심사서 눈물로 "분식 아냐" 주장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원이 전날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등의 구속영장을 ... 크게 다투지 않았지만, '죄가 되는지'를 놓고는 해석이 크게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 측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회계기법에 관한 이야기일 뿐, 본질적으로 기업의 실질가치를 고의로 훼손시킨 분식회계가 아니다"란 ...

    한국경제 | 2019.07.21 15:08 | YONHAP

  • thumbnail
    김태한 "삼바 분식회계 아냐"…구속심사서 혐의 부인(종합2보)

    ... 19일 결정된다. 김 대표 등의 구속 여부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에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에 대한 법원의 사실상 첫 판단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삼성 임직원 8명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됐지만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 대표와 삼성바이오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54) 전무, 재경팀장 심모(51) 상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

    한국경제 | 2019.07.19 18: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