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다산 칼럼] '금융시장 양극화' 심화시키는 저금리

    요즘은 은행에 예금해도 이자를 별로 받지 못한다. 사람들이 돈을 꿀 때는 보통 그에 대한 대가로 이자를 얹어서 돌려주기로 약속한다. 그런데 은행이 사람들의 예금을 받는 것은 돈을 꾸는 것과 같은데도 거의 이자를 주지 않는다. 어째서 ... 이런 일로 인해 어떤 결과가 생길까. 금융시장의 이자 수준을 결정하는 요소 중에 각 나라의 중앙은행이 정하는 기준금리가 있다. 기준금리는 이자율의 기준이 되는 것으로, 시장에서 결정되는 이자율이 반드시 기준금리와 같아야 할 필요는 ...

    한국경제 | 2020.08.06 17:34

  • thumbnail
    2000弗 뚫은 금값 "더 간다"…코로나·약달러에 고공행진

    ... 침체 우려에다 달러 약세까지 12월 인도분 금값은 이날 장중 한때 2027.30달러로 치솟기도 했다. 주식 채권 예금 등과 달리 배당금이나 이자를 주지 않는데도 투자자들이 금 사재기에 나서고 있는 것은 위험 회피 시각이 강해졌기 때문이란 ... 지금이 역대 최고가 아니다”고 했다. 마이클 위드너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전략가는 “예금 증가와 생산성 하락, 공공부채 팽창, 금리 급락 등은 모두 금값 상승을 예고하는 지표”라며 “앞으로 ...

    한국경제 | 2020.08.05 17:19 | 조재길

  • "한은서 기준금리 내려도 은행 수익성엔 문제없다"

    ... 핵심 주장은 “기준금리 인하가 반드시 은행의 수익성 악화를 초래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논리는 이렇다. 정책금리가 인하되면 초단기 금융상품인 예금금리는 즉시 하락한다. 하지만 만기가 긴 대출금리는 바로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은행의 순이자마진(대출금리-예금금리)은 커진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또 국내 은행들이 예금 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갖고 있다는 점도 근거로 들었다. 황 위원은 “장기적으로 봐도 은행은 ...

    한국경제 | 2020.08.05 16:51 | 성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KDI "정책금리 낮춰도 은행은 손해보지 않는다"

    금리 1%p 움직일때 예금금리 0.53%p·대출 0.58%p 변동 그쳐 정책금리를 낮추더라도 국내 시중은행들이 별다른 손해를 보지 않는다는 국책연구원의 분석이 나왔다. 이는 금리를 낮추면 우리 금융시스템의 중추인 은행의...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황 연구위원은 은행단위 패널자료(2002~2019년)를 토대로 콜금리가 1%포인트 상승할 때 예금·대출금리와 순이자마진 변화를 추정해본 결과 금리 인하는 실증적으로 은행의 수익성 악화를 ...

    한국경제 | 2020.08.05 12:00 | YONHAP

  • thumbnail
    한국투자증권 "2분기 퇴직연금 DB형 수익률 2.15%…국내 1위"

    ... 사업자 가운데 가장 높았다고 4일 밝혔다. 원리금 보장형 상품의 수익률은 2.05%, 원리금 비보장형 상품은 3.23%였다. 회사는 원리금 비보장형 상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수익률 제고에 집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박종길 한국투자증권 퇴직연금본부장은 "시중은행 예금 금리도 0%대에 진입하면서 퇴직연금 수익률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해졌다"며 "꾸준히 수익률을 유지하여 고객 만족도를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11:24 | YONHAP

  • thumbnail
    하루만 맡겨도 이자 쏠쏠…파킹통장으로 모여라 [금융실험실]

    '제로(0) 금리' 시대를 맞아 은행에 돈을 맡겨도 사실상 이자 수익을 얻기 어려워졌다. 그렇다고 주식이나 펀드에 투자하자니 원금 손실이 날 것 같아 불안하다. 여윳돈이 생긴다면 '파킹(Parking)통장'을 ... 앞서 언급된 상품들처럼 특정한 조건이 없는 파킹통장을 선택하면 된다. 파킹통장은 0%대로 떨어진 시중은행 정기예금보다 높은 금리 혜택을 챙기면서 수시입출금통장의 자유로움까지 누릴 수 있다. 단순히 통장에 돈을 넣어둘 계획이라면 ...

    한국경제 | 2020.08.05 09:46 | 차은지

사전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딜러는 미국 뉴욕 Fed가 공인한 국채 딜러다. 투자은행 증권사 등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이용 ...

신 코픽스 경제용어사전

코픽스(COFIX)는 은행들이 정기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시장에서 조달하는 자금의 비용을 가중평균해 낸 지수. 변동금리 대출의 기준으로 쓰인다. 신코픽스는 기존 코픽스에 요구불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포함하는 것이 특징이다.

외화보험 경제용어사전

외화보험은 미국 달러 등 해당 외화로 보험료를 내고 보험금도 외화로 받는다. 은행의 예·적금처럼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공시이율은 최소 2% 후반대다. 연 1%대인 외화예금보다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 이 때문에 외화예금에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달러보험으로 갈아타는 투자자들도 적지 않다는 것이 보험업계의 설명이다.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설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예금과 비슷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