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동계훈련한 코스서 편안한 장하나, 시즌 두 번째 대회도 1R 선두

    ... 등은 공동 9위(3언더파 69타)에 자리했다.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이소미는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적어내 공동 16위(2언더파 70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해 대회가 열리지 못해 2년 만의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 이승연은 이븐파 72타, 공동 48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스폰서 추천으로 올해 첫 정규 투어 대회에 나선 유현주(27)는 6개 홀에서 6오버파를 친 뒤 목의 담 증상으로 기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8:14 | YONHAP

  • thumbnail
    모처럼 정규투어 대회 나선 유현주, 6개 홀서 6오버파 치고 기권

    모처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 투어 대회에 출전한 유현주(27)가 첫날 전반 경기도 다 치르지 못한 채 기권했다. 유현주는 22일 경남 김해의 가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1라운드 6개 홀 경기를 치른 뒤 기권했다. 대회 관계자는 "10번 홀에서 출발한 유현주가 15번 홀 플레이 이후 목의 담 증상으로 기권했다"고 전했다. 화려한 외모와 패션으로 소셜 미디어 등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

    한국경제 | 2021.04.22 15:26 | YONHAP

  • thumbnail
    '빅3' 첫날은 무승부…고진영·김세영 4언더파-박인비 3언더파(종합)

    ...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은 버디를 무려 10개나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 쭈타누깐은 이날 6연속 버디와 3연속 버디 행진도 벌였다. 롯데 챔피언십 우승으로 부활한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7오버파 78타라는 최악의 스코어를 내 공동134위로 밀렸다. 리디아 고는 버디는 단 1개 밖에 잡지 못했고, 더블보기 2개에 보기도 4개를 했다. 샷 정확도도 뚝 떨어졌지만, 그린에서 특히 고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1:41 | YONHAP

사전

트리플 보기 [Tri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3타 더 친 스코어.'3오버파'라고도 함.

쿼드루플 보기 [Quadr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4타 더 치는 일.4오버파.

퀸튜플 보기 [Quint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5타 더 치는 일.5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