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2연승은 놓쳤지만…'페덱스 랭킹' 맨 꼭대기에 이름 올린 임성재

    ... 매주 순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13번홀 더블보기만 없었어도 안정적인 경기력이 이번 대회에서도 돋보였다. 장활영 프로(JTBC골프 해설위원)는 “상황에 맞춰 코스를 요리하는 전략적 판단이 빠르다”고 평가했다. 선수들이 오버파를 우수수 쏟아낸 마지막 날도 그는 침착하게 우승 9부 능선까지 다가섰다. 그는 전반 9개 홀에서 3번홀(파4) 버디로 1타를 줄였다.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12번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11번홀에서 더블보기로 미끄러진 ...

    한국경제 | 2020.03.09 15:52 | 조희찬

  • thumbnail
    '메이저 사냥꾼' 켑카도 81타 굴욕…PGA 들 삼켜버린 '악마의 코스'

    ... 챔프’ 패트릭 리드(미국)가 나란히 80타대를 적어내며 체면을 구겼다. 켑카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 보기 8개를 쏟아내 9오버파 81타를 적어냈다. 버디는 딱 1개에 그쳤다. 81타는 2013년 브리티시 오픈 2라운드에서 친 80타를 넘어서는 투어 통산 최악의 점수다. 켑카는 투어 7승 중 4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수확해 ‘메이저 사냥꾼’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3.08 17:58 | 이관우

  • thumbnail
    이경훈 '새옹지마' 같았던 하루…전날 교통사고 당하고 代打 출전

    ... 바뀌었다”며 “어떤 보이지 않는 힘이 내게 대회 출전 기회를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경훈은 이날 이븐파 72타를 치며 공동 45위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6언더파를 적어낸 동반자 매킬로이에겐 뒤졌으나 1오버파를 친 로즈보다는 스코어가 좋았다. 이경훈은 2라운드에서도 이들과 함께 경기한다. ‘한국 골프 간판’ 임성재(22)는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19위에 올랐다. 강성훈(32)이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 ...

    한국경제 | 2020.03.06 18:4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고침] 체육(김시우 '어게인 2017'…PGA 플레이어스 첫날…)

    ... 69타를 쳐 공동 2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임성재는 3주 연속 우승 경쟁에 뛰어들 디딤돌을 마련했다. 안병훈(29)과 이경훈(29)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37위에 자리를 잡았다. 1오버파 73타를 친 강성훈(32)은 공동 98위로 밀려 컷 통과가 급한 불이 됐다. 2017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통산 5승 고지에 오른 뒤 2년이 넘도록 우승과 인연이 없는 마쓰야마는 이글 1개,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

    한국경제 | 2020.03.13 10:22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어게인 2017'…PGA 플레이어스 첫날 7언더파 2위(종합)

    ... 69타를 쳐 공동 2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임성재는 3주 연속 우승 경쟁에 뛰어들 디딤돌을 마련했다. 안병훈(29)과 이경훈(29)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37위에 자리를 잡았다. 1오버파 73타를 친 강성훈(32)은 공동 98위로 밀려 컷 통과가 급한 불이 됐다. 2017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통산 5승 고지에 오른 뒤 2년이 넘도록 우승과 인연이 없는 마쓰야마는 이글 1개,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

    한국경제 | 2020.03.13 09:09 | YONHAP

  • thumbnail
    [창간8주년] 최상락 대표 "1위 OP.GG, 이제 글로벌 고고씽!"

    ... 데스크톱용 서버에서 개발해 다음해 1월 7일, 정식 베타 사이트를 오픈했다. 오픈 2주만에 하루 방문자 30만 명을 찍어 게임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창업 시절 최상락 대표가 지은 회사명 OP.GG 작명 스토리도 재밌다. 그는 "OP는 오버파워드(Overpowered, Opening)라는 게임용어다. 게임에서 게임의 밸런스를 해칠 정도로 강력한 능력을 가진 캐릭터나 직업, 아이템 등을 뜻한다. GG는 e스포츠 '스타크래프트' 중계방송에서 당시 정일훈 캐스터가 경기 끝에 ...

    게임톡 | 2020.03.09 12:24

사전

트리플 보기 [Tri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3타 더 친 스코어.'3오버파'라고도 함.

쿼드루플 보기 [Quadr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4타 더 치는 일.4오버파.

퀸튜플 보기 [Quint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5타 더 치는 일.5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