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나도 디섐보처럼…팔뚝퍼터로 바꾼 최진호 "효과 봤어요"

    ... 마음에 오랫동안 쓰던 퍼터 브랜드도 바꿨다”고 말했다. 그의 실험은 아직 미완성이다. 이번 대회에서 2라운드까지 공동 4위에 올랐던 최진호는 3·4라운드에서 샷 난조와 불안정한 롱퍼팅 탓에 최종합계 7오버파 공동 26위로 주저앉았다. 최종 성적만 놓고 보면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중요한 건 달라진 퍼팅 감각이다. 85위였던 시즌 퍼팅 능력 순위가 이번 대회에선 30위로 껑충 뛰었다. 최진호는 “10m 이상 거리의 퍼팅 거리감 ...

    한국경제 | 2020.09.28 17:53 | 김순신

  • thumbnail
    첫 우승 10년 걸린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 소녀’ 이소미(21)는 또다시 첫 승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고향인 전남 완도와 가까운 영암에서 ‘3전 4기’의 우승을 꿈꾸며 선두를 후반까지 1타 차로 추격했지만, 최종 라운드의 압박감을 이기지 못했다. 이소미는 1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10위(7언더파 208타)에 머물렀다. 임희정(20)이 8언더파를 쳐 공동 7위를 기록했고, 7언더파를 친 최혜진(21)은 이번 시즌 참가한 10개 대회에서 아홉 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김순신 기자 soon...

    한국경제 | 2020.09.27 17:48 | 김순신

  • thumbnail
    "PGA행 티켓 잡아라!"…미국서 열리는 CJ컵 놓고 잠룡들 건곤일척

    ... 않은 만큼 상금왕과 우승 경쟁을 계속 펼치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성현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시즌 누적 상금 4억400만원을 확보해 상금랭킹 1위 김한별(4억1700만원) 턱밑까지 추격한다. 중간합계 13오버파를 친 김한별은 예선 탈락하며 상금 확보에 실패했다. 다음달 15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 대회 출전 경쟁에도 불이 붙었다. KPGA 투어에 배정된 티켓은 5장이다. KPGA선수권과 제네시스 ...

    한국경제 | 2020.09.25 17:45 | 김순신

전체 뉴스

  • thumbnail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 경기했다"면서 "캐디도 순위를 알려주지 않았다. 그 때문에 긴장을 덜했다"고 털어놨다. 장하나와 김우정은 장수연(26), 박채윤(26), 허다빈(22)과 함께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1, 2라운드 연속 선두를 달렸던 이소미는 2오버파 74타를 쳐 공동 10위(7언더파 208타)에 머물렀다. 공동 10위(7언더파 209타)에 오른 최혜진(21)은 이번 시즌에 참가한 10개 대회에서 9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상금랭킹 1위 박현경(20)은 공동 42위(1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9.27 17:02 | YONHAP

  • thumbnail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 내려왔지만 14번 홀(파3) 버디로 선두에 오른 뒤 끝까지 1위를 지켜 우승까지 내달렸다. 한편 장하나, 장수연, 박채윤, 허다빈, 김우정 등 5명이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1, 2라운드 연속 선두를 달렸던 이소미는 2오버파 74타로 공동 10위(7언더파 208타)에 머물렀다. 공동 10위(7언더파 209타)에 오른 최혜진(21)은 이번 시즌에 참가한 10개 대회에서 9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상금랭킹 1위 박현경은 공동 42위(1언더파 215타)에 ...

    한국경제 | 2020.09.27 16:4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 버디로 선두에 오른 뒤 끝까지 1위를 지켜 우승까지 내달렸다. 장하나(28), 장수연(26), 박채윤(26), 허다빈(22), 김우정(22) 등 5명이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1, 2라운드 연속 선두를 달렸던 이소미는 1오버파 73타를 쳐 공동7위(7언더파 208타)에 머물렀다. 공동10위(7언더파 209타)에 오른 최혜진(21)은 이번 시즌애 참가한 10개 대회에서 9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상금랭킹 1위 박현경(20)은 공동42위(1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9.27 16:08 | YONHAP

사전

트리플 보기 [Tri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3타 더 친 스코어.'3오버파'라고도 함.

쿼드루플 보기 [Quadr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4타 더 치는 일.4오버파.

퀸튜플 보기 [Quintuple bogey]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기준타수(파)보다 5타 더 치는 일.5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