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작은 가게의 큰 철학이 담겨 있는 책

    ... 300% 이상으로 망하니까 문제”인 것이다. 그럼 안 망하고 오랜 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성공하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일본할머니 '이나가키 아츠코'씨가 그 답을 줄지도 모른다. '이나가키 아츠코'씨는 일본에서 아주 유명한 '오자사'라는 가게의 주인이다. 이 가게는 겨우 1평의 크기를 가지고 있지만 6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연 40억 원이라는 대단한 매출을 올리고 있다. 소위 말하는 대박집이 그렇듯이 이 가게에도 특이한 점이 있다. 양갱과 모나카 단 2가지 ...

    글방 | 2012.02.13 16:23

  • thumbnail
    1평 가게에서 연 40억원 매출 올리는 비결은

    일본 도쿄에 있는 양갱 전문점 '오자사'. 캄캄한 새벽부터 사람들은 모퉁이에 있는 작은 가게로 모여든다. 가게 앞을 메운 사람들의 행렬은 끝이 없다. 직원이나 가족이라고 해도 예외는 없다. 모두 줄을 서서 번호표를 받는다. 새벽부터 이어지는 이 행렬은 40년 넘게 계속되고 있다. 줄을 선다고 해서 모두 양갱을 맛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루에 만들어지는 양갱이 150개뿐이기 때문이다. 오자사는 3.3㎡(1평)밖에 안되는 작은 가게다. 양갱과 ...

    한국경제 | 2012.01.18 00:00 | seta1857

  • thumbnail
    [자영업 MBA] 최소 3년 이상 '창업 열정' 유지해야 성공 맛볼 수 있다

    일본 도쿄에 있는 양갱 전문점 '오자사'는 새벽부터 줄을 서야 겨우 사먹을 수 있는 곳이다. 오자사는 이나가키 대표의 부친이 창업했는데,이나가키 대표가 부친으로부터 100% 수작업인 제조공정을 배우는 데 30년이 걸렸다고 한다. 미묘한 맛의 차이를 느끼고 그 원인을 스스로 깨닫는 과정을 반복하던 어느날 그는 '숯불의 강약과 바람소리 및 팥의 빛깔'의 차이를 느꼈다고 한다. 이나가키 대표는 "대충 만들어서 정성이 배어 있지 않은 양갱을 파는 것은 손님을 ...

    한국경제 | 2011.04.03 00:00 | 강창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