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도네시아 톡톡] 빤짜실라의 나라 인도네시아, 괜찮은 건가?

    ... 이와 관련한 인상적인 장면을 우연히 본적이 있다. 알-자지라 방송 대담 프로에서 인도네시아에 샤리아를 공식적으로 도입하자는 운동에 대해 다루고 있었다. 샤리아 도입을 지지하는 패널들의 발언 끝에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지낸 압둘 라만 와히드의 딸이며 인도네시아 최대 이슬람 계열 정당인 국민 각성당(PKB)을 대표하는 예니 와히드의 발언 순서가 왔다. 예니 와히드는 '우리는 인도네시아에 샤리아가 도입되는 것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인도네시아는 빤짜실라의 나라입니다. 인도네시아는 ...

    The pen | 2020.06.05 10:00

  • thumbnail
    '천혜 휴양지' 몰디브 7월부터 관광객에 개방…봉쇄 4개월만

    ... 준수하는 관광 시설에만 부여되는 면허다. 이 라이센스가 부착된 시설은 인증된 의료진, 개인 보호 장비 등을 갖추고 있다. 다만 방문객이 몰디브를 여행하려면 코로나19 검사 진단서를 몰디브 관광청에 제출해야 한다. 앞서 알리 와히드 몰디브 관광장관은 지난달 발표한 성명에서 " 몰디브 관광 47년 만에 처음으로 올 3월 이후 관광객 '0명'을 경험했다"며 "국경을 오랫동안 폐쇄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

    한국경제 | 2020.06.03 22:20 | 강종구

  • thumbnail
    [인도네시아 톡톡] 중국인? 인도네시아인? 중국계 인도네시아인!

    ... 중국어로 된 서적이나 인쇄물을 소지하고 있는지를 묻는 항목이 있었다. 중국 약재 같은 것들을 지니고 있는지를 묻는 항목도 있었다. 그 때에는 왜 이런 것들을 묻는지 알지 못해 어리둥절했다. 수하르토 정권이 무너지고 과도정권을 거쳐 와히드 대통령 체제 하에서 단계적으로 해소되고는 있었지만 그 때까지도 여전히 남아있던 중국과 관련된 제약의 흔적이다. 몇 주 뒤 어학원에서 선생님과 신문으로 공부를 하면서는 중국 전통 탈춤인 '바롱사이' 금지가 풀려 이제 탈춤을 출 수 ...

    The pen | 2020.01.29 10:36

전체 뉴스

  • thumbnail
    유명 관광지 몰디브, 중국 거친 외국인 입국 잠정 금지

    관광지로 유명한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을 거친 외국 여행객의 입국을 잠정 금지하기로 했다. 3일 몰디브타임스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와히드 몰디브 관광부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방안을 발표했다. 와히드 장관은 "중국에서 출발했거나 중국을 경유한 모든 외국인에 대해 3일부터 이런 조치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몰디브의 관광객 수를 국적별로 살펴보면 중국인이 ...

    한국경제 | 2020.02.03 15:50 | YONHAP

  • thumbnail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이번엔 러시아서 전투기 도입 논의

    ... 연기된 상태다. 프라보워 장관은 "인도네시아는 러시아가 세계에서 가장 강한 나라 중 하나임을 알고 있다"고 말했고, 세르게이 장관은 "러시아는 인도네시아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와히드 수프리야디 주러시아 인도네시아 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방 장관 회담에서 수호이 전투기 구매에 관해 논의됐다. 이 계약은 단지 절차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와히드 대사는 계약이 실제 이행돼 Su-35 ...

    한국경제 | 2020.01.30 13:56 | YONHAP

  • thumbnail
    [아시안컵] 박항서의 베트남, 예멘 꺾고 대회 첫 승…16강 '희망'

    ... 못했다. 패스 실수가 자주 나오면서 골대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 않았다. 전반 30분 판 반 득의 첫 슈팅이 나온 이후 분위기가 서서히 바뀌었고, 전반 38분 세트피스 기회를 놓치지 않고 첫 골을 만들어냈다. 예멘의 모하메드 와히드가 꽁 푸엉의 유니폼을 잡아끌어 경고를 받았고, 이어진 프리킥 상황에서 응우옌 꽝 하이가 페널티 아크 오른쪽 뒤에서 강한 왼발 슛으로 골문을 꿰뚫었다. 후반 들어 스피드를 앞세운 예멘의 반격에 맞닥뜨리기도 했으나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

    한국경제 | 2019.01.17 06: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