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수련병원협 "후배들 국시 기회 달라…국민께 간곡히 호소"

    국립·사립 수련병원들이 25일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의사 국가시험(국시) 응시 기회를 달라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사립대학교병원협회, 국립대학교병원협회, 상급종합병원협의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 ...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족한 인원 탓에 응급환자가 많은 외과 등 비인기과 전공의 모집은 더욱 어려워지고 의료 취약지역과 군대의 의무 영역에 매우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9.25 16:50 | 강경주

  • thumbnail
    전임의 일부 병원으로 복귀…교수들도 단체행동 잠정 중단

    ... 병원마다 개별적으로 복귀 여부를 정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의는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등에서 수련 과정을 마치고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뒤 세부 전공을 수련하는 임상강사, 펠로 등을 말한다. 서울성모병원의 경우 ... 있다. 교수급 의료진들도 예고했던 진료 거부와 그동안 벌여왔던 피켓 시위 등을 멈춘 상태다. 앞서 서울성모병원 외과 교수들은 정부의 전공의 고발에 항의해 이날 하루 동안 수술과 외래진료를 모두 중단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공의들의 ...

    한국경제 | 2020.09.07 13:18 | 이미경

  • "유방암 진료 두 달 기다려야 합니다"

    ... 달을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다른 과도 수술 스케줄이 밀리고 있지만 유방외과의 경우 11월 초 진료 때 바로 수술 일정을 잡더라도 빨라야 연말, 늦으면 내년으로 수술이 밀릴 수 있는 상황”이라고 ... 멈추고 환자 치료부터 정상화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전공의 수련기관 200곳 가운데 151곳의 근무 현황을 점검한 결과, 전공의 7975명 가운데 6688명이 근무하지 않은 것으로 ...

    한경헬스 | 2020.08.31 17:41 | 박상익

전체 뉴스

  • thumbnail
    의료계 "의대생에 국시 기회 제공해야…2천700명 의료공백 우려"(종합)

    ... 밝혔다. 이날 호소문은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국립대학교병원협회, 사립대학교병원협회, 상급종합병원협의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 등 5개 단체가 공동작성했다. 이들은 "내년에 인턴이 배출되지 않으면 주 80시간 일하는 전공의들의 과중한 ...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족한 인원 탓에 응급환자가 많은 외과 등 비인기과 전공의 모집은 더욱 어려워지고 의료 취약지역과 군대의 의무 영역에 매우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9.25 13:36 | YONHAP

  • thumbnail
    수련병원협 "의대생 국시 기회 달라…청년 이해해주길"

    국립·사립대병원 등 수련병원들이 의사 국가고시 정상화로 의료공백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국립·사립대병원 등은 25일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당장 내년에 2천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할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코로나19` 대응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족한 인원 탓에 응급환자가 많은 외과 등 비인기과 전공의 모집은 더욱 어려워지고 의료 취약지역과 군대의 의무 영역에 매우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TV | 2020.09.25 10:53

  • thumbnail
    수련병원협 "의대생에 국시응시 기회 제공해 달라" 대국민 호소

    "국시 못 보면 내년 2천700명 의료인력 공백 발생" 국립·사립대병원 등 수련병원들이 의사 국가고시 정상화로 의료공백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국립·사립대병원 등은 25일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당장 내년에 2천700여명의 ...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족한 인원 탓에 응급환자가 많은 외과 등 비인기과 전공의 모집은 더욱 어려워지고 의료 취약지역과 군대의 의무 영역에 매우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9.25 10:4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