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홍콩 특별지위 박탈되면 한국 수출 타격 불가피

    ... 혼란에 빠지면서 한국 수출업체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이날 ‘홍콩보안법 관련 미·중 갈등과 우리 수출 영향’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홍콩에서 외국계 자본의 대거 이탈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미국이 홍콩의 특별국 지위를 없애면 세계 수출 기업들이 최대 25%의 추가 관세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홍콩은 그동안 낮은 법인세와 안정된 환율제도 등의 이점으로 중계무역 ...

    한국경제 | 2020.05.29 17:53 | 박상용

  • thumbnail
    "홍콩보안법 둘러싼 미·중 갈등, 한국 수출 타격 불가피"

    ... 금융·물류 허브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무역협회는 "홍콩이 특별지위를 잃게 되면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미국이 부과하는 최대 25% 추가 관세를 부담해야 한다"며 "금융허브로서 역할 상실로 외국계 자본의 대거 이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한국 수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홍콩은 총수입 가운데 89%를 재수출하는 중계무역 거점이다. 특히 총수입 중 50%가 중국으로 재수출된다. 홍콩은 한국의 4위 수출 ...

    한국경제 | 2020.05.29 09:07 | 조아라

  • 폐기물 처리업체 'M&A전' 불붙은 까닭은?

    ... 쓰레기 처리 문제가 중요해지면서 폐기물 처리 산업이 대체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들어선 마스크와 의료용 폐기물 처리가 이슈가 되면서 코로나19 수혜주로도 평가받고 있다. 28일 대신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최근 외국계 사모펀드가 국내 폐기물 업체 인수에 나서면서 잠잠하던 인수합병(M&A) 시장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폐기물 처리 산업이 금융시장에서 코로나19 수혜주로 재평가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투자은행(IB)업계에 ...

    한국경제 | 2020.05.28 17:31 | 설지연

전체 뉴스

  • thumbnail
    미·중 갈등 격화에 속타는 수출기업들 '어쩌나'

    ... 역할을 했다. 무역협회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홍콩이 특별지위를 잃게 되면 미국으로 수출할 때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미국이 부과하는 최대 25% 추가 관세를 부담해야 한다"며 "금융허브의 역할 상실로 외국계 자본의 대거 이탈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대홍콩 관세우대 폐지가 당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겠지만, 장기적으로 홍콩에 지역본부를 둔 글로벌 기업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국내 ...

    한국경제 | 2020.05.30 12:07 | YONHAP

  • thumbnail
    "홍콩보안법 둘러싼 미·중 갈등, 한국 수출 타격 불가피"

    ... 금융·물류 허브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무역협회는 "홍콩이 특별지위를 잃게 되면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미국이 부과하는 최대 25% 추가 관세를 부담해야 한다"며 "금융허브로서 역할 상실로 외국계 자본의 대거 이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한국 수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홍콩은 총수입 가운데 89%를 재수출하는 중계무역 거점이다. 특히 총수입 중 50%가 중국으로 재수출된다. 홍콩은 한국의 ...

    한국경제 | 2020.05.29 08:40 | YONHAP

  • thumbnail
    동원로엑스냉장Ⅱ, '부산 진해 경제자유구역청' 투자협약 체결

    ... 투자를 결정한 용단에 감사드린다"며 "동원로엑스냉장이 지역 성장 동력산업의 중심으로서 지자체와의 상생협력 파트너십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원로엑스냉장Ⅱ는 부산신항 웅동배후부지 입주 조건인 외국계 자본 투자 비율 10% 이상을 준수하기 위해 지난 4월 신규 설립한 동원산업의 자회사 법인이다. 자본금 175억원으로 동원산업이 85%, 미국 인터오셔닉홀딩스가 15% 투자한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향후 부산신항의 콜드체인 물동량 활성화에 ...

    조세일보 | 2020.05.28 14:29

사전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전문투자자만 할 수 있다. 2019년 11월 개인 전문투자자 문턱이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같은 우량주는 투자금의 10%만 증거금으로 내면 된다. 삼성전자 1만 주(2020년 5월 15일 종가 기준 4억7850만원)를 4785만원으로 살 ...

상시채용 경제용어사전

주로 외국계 기업의 채용방식. 회사 채용 홈페이지에 지원 창구를 열어놓고 상시 지원을 받아 인력 수요가 생기면 지원자 가운데 면접 등을 통해 뽑는다. LG상사, LG생활건강 등도 이런 방식으로 채용 중이다.

상품·서비스세 [Goods and Service Tax] 경제용어사전

... 인도 정부는 이르면 연내 모든 입법 절차를 마치고 내년 4월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새 세제를 적용하려 하고 있다. 석유 관련 제품, 주류, 엔터테인먼트 관련 세금, 인지세, 관세 등은 제외다. 인도 기업은 물론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회사도 GST 도입을 크게 반기고 있다. 관련 비용이 줄어들고 단일화 과정에서 평균 세금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FT는 자동차·시멘트·소비재·제약산업이 새 세제의 혜택을 많이 보고, 통신·미디어·철강업종은 중립적이거나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