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상장사 자사주 매각…주가 부담되네

    ... 작년(56건)보다 적은 46건에 불과했다. 유가증권시장의 신풍제약은 이날 자사주 매각 여파로 14.21% 주저앉았다. 신풍제약은 코로나19 이후 이상 급등세를 타면서 10배 가까이 주가가 뛴 종목이다. 전날 2154억원어치 자사주를 외국계 투자사에 넘긴다고 공시하면서 주가가 미끄러졌다. 주가 고평가 논란이 불거진 데다 블록딜(대량매매)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우려됐기 때문이다. 코스닥 상장기업 바디텍메드도 이날 장 마감 뒤 약 3억원의 자사주 처분 공시를 했다. 이 ...

    한국경제 | 2020.09.22 17:29 | 양병훈

  • thumbnail
    '리딩 금융그룹'이라는 신한…주가는 하나금융에도 '덜미'

    ...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와 베어링 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PEA) 등 홍콩계 사모펀드를 대상으로 1조1582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새로 발행된 주식은 전체 지분 대비 약 7.6%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외국계 우량 투자자들을 유치하는 것은 통상 호재로 작용하지만 이번에는 증자의 명분과 시점이 크게 공감을 사지 못했다"며 "증자로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경영 계획을 보여주지 않는다면 주가가 단기간에 탄력을 받기는 쉽지 ...

    한국경제 | 2020.09.22 08:00 | 정소람

  • '과열 논란' 신풍제약, 자사주 2153억 처분

    ...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소식을 발표하면서 올해 주가가 2572% 급등했다. 신풍제약은 이날 2.27% 하락한 19만3500원에 거래가 마감된 뒤 자사주 128만9550주를 처분한다고 발표했다. 인수 상대는 세간티캐피털을 비롯한 외국계 기관들이다. 이들은 21일 종가에 13.7% 할인율을 적용한 주당 19만3500원에 22일 신풍제약 주식을 인수한다. 총 금액은 2153억5485만원이다. 신풍제약이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는 500만 주로, 전체 지분의 9.44%에 해당한다. ...

    한국경제 | 2020.09.21 19:45 | 전범진

전체 뉴스

  • thumbnail
    [하이빔]위기 두고 엇갈린 완성차 노조의 선택

    ... 추진하는 전략을 취했다. 이를 놓고 내부 찬반투표를 벌였지만 찬성율이 정족 수에 미치지 못해 부결됐다. 그럼에도 민주노총 가입을 표면적으로 내세우며 임단협은 10월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양 사 모두 외국계 자동차회사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특히 한국지엠 노조의 파업 분위기는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 올해 초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때 노조 또한 '적극 협력'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2019년 임단협도 잘 마무리 됐지만 문제는 올해 ...

    오토타임즈 | 2020.09.22 08:01

  • thumbnail
    '공정경제 3법' 국회 처리 임박…재계 "독소조항 빼달라" 초비상

    ... 있고 펀드나 기관 투자자들의 영향이 더욱 커지면서 경영권의 위협 수단으로 남용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한마디로 투기자본에 휘둘릴 수 있다는 것이다. 과거 미국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삼성물산을 공격했을 때처럼 외국계 증권사를 통한 총수입스왑거래(TRS)로 공시 없이 지분을 매집해 경영위협을 가할 경우에 뾰족한 방어책이 없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기준 현대모비스(21.43%)와 정몽구 회장(5.33%), 정의선 수...

    한국경제 | 2020.09.21 16:11 | YONHAP

  • thumbnail
    '공정경제 3법' 국회 처리 임박…재계 "독소조항 빼달라" 초비상

    ... 배제될 수 있고 펀드나 기관 투자자들의 영향이 더욱 커지면서 경영권의 위협 수단으로 남용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한마디로 투기자본에 휘둘릴 수 있다는 것이다. 과거 미국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삼성물산을 공격했을 때처럼 외국계 증권사를 통한 총수입스왑거래(TRS)로 공시 없이 지분을 매집해 경영위협을 가할 경우에 뾰족한 방어책이 없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기준 현대모비스(21.43%)와 정몽구 회장(5.33%), 정의선 수...

    한국경제 | 2020.09.21 11:45 | YONHAP

사전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전문투자자만 할 수 있다. 2019년 11월 개인 전문투자자 문턱이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같은 우량주는 투자금의 10%만 증거금으로 내면 된다. 삼성전자 1만 주(2020년 5월 15일 종가 기준 4억7850만원)를 4785만원으로 살 ...

상시채용 경제용어사전

주로 외국계 기업의 채용방식. 회사 채용 홈페이지에 지원 창구를 열어놓고 상시 지원을 받아 인력 수요가 생기면 지원자 가운데 면접 등을 통해 뽑는다. LG상사, LG생활건강 등도 이런 방식으로 채용 중이다.

상품·서비스세 [Goods and Service Tax] 경제용어사전

... 인도 정부는 이르면 연내 모든 입법 절차를 마치고 내년 4월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새 세제를 적용하려 하고 있다. 석유 관련 제품, 주류, 엔터테인먼트 관련 세금, 인지세, 관세 등은 제외다. 인도 기업은 물론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회사도 GST 도입을 크게 반기고 있다. 관련 비용이 줄어들고 단일화 과정에서 평균 세금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FT는 자동차·시멘트·소비재·제약산업이 새 세제의 혜택을 많이 보고, 통신·미디어·철강업종은 중립적이거나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