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전화·카톡으로 휴가 연장?…최근 전역 男 "듣도 보도 못했다" [이슈+]

    “카투사 복무 기간 비대면으로 휴가를 신청하는 사례는 한 번도 못 봤다. 그게 가능하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다. 군대가 학교도 아니고, 이게 문제가 아니라니…”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 심의를 받은 기록도 없을 정도인데 부득이한 사유라 볼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주말(토~일요일) 외박에 월요일부터 개인 휴가를 붙여 써도 일단 일요일 외박 복귀 후 다시 휴가를 나가는 게 원칙이다. 그만큼 군에선 휴가, ...

    한국경제 | 2020.09.16 10:40 | 김수현

  • thumbnail
    국방부 '신병위로휴가' 허용…추석휴가 출발 금지

    ... 중단했던 신병 위로 휴가를 허용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부대 관리지침이 변경돼 신병 위로 휴가와 장기간 출타하지 못한 병사의 휴가가 지휘관 판단에 따라 시행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은 지난달 19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외박·외출·면회 등을 통제하고 있다. 이번 지침에 따라 신병 등에게 예외적으로 휴가가 허용됐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

    한국경제 | 2020.09.14 12:25 | 윤진우

  • thumbnail
    [단독] 秋 '미군 규정' 내세우자…국방부 "휴가는 한국군 관할" 반박

    ... 강조했다. 육군 인사사령부는 관련 내용을 묻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카투사의 외출, 외박은 주한 미 육군규정을 적용하지만 휴가는 육군규정 120 병영생활규정을 적용하다”고 회답했다.국방부는 또 ... 제출해야 하는 증빙서류의 보존기한을 묻는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대해서도 “육군 규정에 따라 서류보존기간은 5년”이라고 답했다. 신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변호인단이 카투사 관련 복무 규정을 아전인수격으로 ...

    한국경제 | 2020.09.08 11:15 | 좌동욱/이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군, 추석연휴 휴가출발 중지…"불가피한 경우 최소 시행"(종합)

    '휴가중지' 27일까지 유지…지휘관 판단 외출은 가능 국방부는 추석 연휴 기간(9월 30일~10월 4일) 장병 휴가 출발은 중지된다고 21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휴가 출발은 잠정 중지하되, 불가피한 경우 ... 보고하고, 지휘관이 해당 사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되면 승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지난 2월부터 금지돼온 외박은 연휴기간에도 유지되며 외출은 이번 주 코로나19 상황을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27일 ...

    한국경제 | 2020.09.21 17:05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전화·메일·카톡으로 군 휴가연장 규정상 가능?

    ... 부대에 복귀 시켜 휴가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것은 달라진 군대 규정을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부연했다. 1차 병가기간 무릎 수술 후 본인이 아닌 다른 사람의 전화로 휴가 연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추 장관 아들의 사례에 규정상 문제가 ... 기간 내에 귀대하지 못할 때에는 가능한 수단(전화 등)을 이용, 소속부대에 연락하여 허가권자로부터 귀대에 필요한 기간을 허가받아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다. 또 국방부령인 '부대관리훈령' 제65조는 "외출·외박 및 휴가 중 천재지변, ...

    한국경제 | 2020.09.16 17:51 | YONHAP

  • thumbnail
    군, 코로나19에도 신병위로휴가 허용…추석연휴 휴가 출발 금지

    ... 완화함에 따라 중단했던 신병 위로 휴가를 허용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부대 관리지침이 변경돼 신병 위로 휴가와 장기간 출타하지 못한 병사의 휴가가 지휘관 판단에 따라 시행 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19일부터 전 장병 휴가·외박·외출·면회 등을 통제하고 있다. 이번 지침 변경으로 신병 등에게 예외적으로 휴가가 허용됐지만, 코로나19 확산 지역 등으로의 휴가는 통제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09.14 12: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