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평소 앙숙관계였는데 왜? 우리공화당 집회 테러에 유일하게 우려 논평 낸 새보수당

    부산에서 우리공화당 집회 참가자 7명이 차량에 치여 다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원내정당 중에서는 새로운보수당이 유일하게 우려 논평을 내 눈길을 끈다. 우리공화당과 새보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 결국 이 차량은 군중들을 밀고 돌진했다. 그제야 경찰과 시민들이 차문을 열고 운전자를 끌어내렸다. 계속 이어진 소행으로 봤을 때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범행으로 보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연 일개인인지 ...

    한국경제 | 2020.01.20 10:23 | 김명일

  • thumbnail
    美기지 2곳 공격한 이란…"우방들도 조심하라"

    ... "이는 국가 테러이며 이란에 대한 공격의 행위"라면서 "이는 이란에 대한 무장 공격이며 우리는 대응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비례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란 혁명수비대는 미국을 돕는 ...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로 날아온 미사일이 이란 영토에서 발사된 것이 분명하다며 이란의 소행으로 봤다. 국방부는 현재 초기 피해 상황을 평가하는 중이다. 해당 지역의 미국 요원과 파트너, 동맹을 보호하고 ...

    한국경제 | 2020.01.08 10:49 | 이송렬

  • thumbnail
    그알, '화성 8차 사건' 자필 진술조서 공개…우리가 몰랐던 진실은?

    ...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으로 체모에 포함된 중금속 성분을 분석했고, 경찰은 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윤씨를 범인으로 검거했다. 윤씨는 재판에 넘겨져 무기징역을 확정받아 복역하던 중 감형받아 수감 20년 만인 2009년 가석방됐다. 하지만 이춘재가 8차 사건을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데다 윤 씨 역시 당시 고문에 의한 허위자백을 들어 재심청구 의사를 밝히면서 경찰의 부실 수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03 10:07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여기 유대인이 있다'…伊홀로코스트 생존자 집에 혐오 낙서

    반유대주의자 소행 추정…이탈리아 정치권 "광기에 맞서야" 비판 27일 국제 홀로코스트(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희생자 추모일을 앞두고 이탈리아의 저명한 홀로코스트 생존자 후손이 사는 집에 반유대주의 낙서가 휘갈겨져 분노를 ... 이탈리아에서 고조되는 반유대주의 물결에 대응하고자 의회가 처음으로 임명한 밀레나 산테리니 국가 반유대주의 조정관은 "우리가 홀로코스트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점에 터진 이번 일은 편협함과 도발성을 드러내는 매우 심각한 징후"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1.25 06:0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여객기 피격 알고도 이란의 조사 협조 위해 함구"

    ... 젤렌스키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은 엄숙하면서도 의기양양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연설에서 "우리는 이번 추락 사고의 정황에 대한 진실을 찾아내 결과를 도출한다는 한 가지 목표하에 과잉흥분하지 않고 체계적으로... 등으로 매우 어려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란)이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선택권이 이미 사라졌으며 우리가 갖고 있는 정보 분석은 이미 그들이 반박할 수 없는 사실을 ...

    한국경제 | 2020.01.13 11:30 | YONHAP

  • thumbnail
    이란 혁명수비대 "미군기지 공격, 미군 살상 노리지 않았다"

    ... 주장했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날 국영 TV로 방영된 국회 연설에서 "적군을 살해하는 것은 우리의 진짜 목적이 아니었으며 그것은 중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살라미 사령관은 "우리가 적보다 ... 다른 로켓포 공격이 벌어져 이라크군 4명이 다쳤다. 공격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에서는 최근 몇 달 간 이라크의 친이란 민병대 소행으로 추정되는 로켓포와 박격포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3 09: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