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웅 "민주당의 '한명숙 구명 운동' 국민 우습게 보는 것"

    ... 패배했다. 총선 결과 어떻게 평가하는가. "물론 승리할 때도 패배할 때도 있다. 다만 보통 이번 선거를 두곤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긴급재난지원금, 우리 당의 공천 실패를 참해 원인으로 꼽고 있다. 제 생각엔 우리당이 시대에 뒤처진 게 가장 크다고 본다.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무엇을 주도한 것이 아니라 통합당이 실망을 드린게 패인이라고 본다. 패배는 쓰라리지만 새로운 변화를 하고 개혁을 하기엔 좋은 기회를 얻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

    한국경제 | 2020.05.28 13:15 | 조준혁/최혁

  • thumbnail
    [속보] '김종인 비대위' 출범…임기 연장안, 전국위도 통과

    ... 위원장 체제의 임기를 내년 재·보선이 있는 4월까지 연장하는 안을 가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헌·당규 개정안이 통과된 뒤 "내일부턴 힘차게 대선 모드로 나가자"라면서 "우리당이 어렵지만 기본부터 철저하게 국민의 눈 높이에서 함께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통합당을 함께 일으켜 세우자"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6:38 | 조준혁

  • thumbnail
    자꾸 뒤로만 가자는 이들을 '진보'라 할 수 있나 [여기는 논설실]

    ... 강수를 두는 것일 수도 있다. 아니면 '제2의 조국 사태'로 불리는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온갖 의혹을 덮기 위한 것일까. 한명숙 사건부터 KAL기 폭파 사건까지… 한명숙 전 총리는 2007년 열린우리당 대선후보 경선 비용 명목으로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9억원을 받은 혐의로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이 확정돼 복역했고 2017년 8월 만기출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 사건이 "검찰의 강압수사, 사법농단의 ...

    한국경제 | 2020.05.26 09:18 | 김선태

전체 뉴스

  • thumbnail
    [21대 국회에 바란다] 정계

    ... 취합해 새로 출발하는 국회에 가감 없이 민심을 전달하고자 합니다. ] ▲ 김원기 전 의장 = 집권 여당은 국민이 177석이라는 압도적 지지를 보낸 것에 대해 그만큼 더 큰 책임을 지게 된 것임을 항상 새겨야 한다. 과거 열린우리당 때도 국민에게서 적극적인 지지를 받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정치가 그동안 국민에게서 신뢰받지 못한 것은 우리 정치가 해야 할 일을 제대로 못 했기 때문이다. 의회민주주의라는 것은 의석수와 상관없이 여야가 대화, 타협, ...

    한국경제 | 2020.05.29 15:00 | YONHAP

  • thumbnail
    "이제는 국민을 위한 국회로"… 전직 국회의장들의 고언

    ... 이끈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이 여당에 안긴 177석을 통해 더 큰 책임이 지워진 것"이라며 "여당은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만큼 더 겸손한 역지사지의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 전 의장은 17대 열린우리당(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의 실책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대화와 타협을 당부했다. 17대 당시 열린우리당은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지만, 국가보안법 등 이른바 '4대 개혁 입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야당과 극렬한 갈등을 빚으며 지지율이 ...

    한국경제 | 2020.05.29 11:46 | YONHAP

  • 김종인, '비대위 잔혹사' 끊고 성공할 3가지 조건은

    ... 정당정치가 제대로 뿌리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더불어민주당 계열 이전 정당은 선거 패배가 잦았던 2000년대에서 2010년대 중반까지, 미래통합당 계열은 2010년대에 비대위를 자주 구성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열린우리당 시절인 2003년 10월부터 2007년 8월 초까지 3년이 채 안되는 동안 지도부가 11번 바뀌었고, 이 가운데 비대위 체제는 3번 등장했다. 1년에 한 번씩 비대위를 가동한 것이었다. 2008년 18대 총선과 2012년 19대 ...

    한경Business | 2020.05.24 14:14

사전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쉬운 카드 결제에서 50만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금 결제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대한 규제가 있는데 여기에 다시 건당 한도를 두는 것은 이중규제”라고 지적했다. 접대비 실명제는 실제 ...

국민소환제 [recall] 경제용어사전

선거로 뽑은 국가기구의 공직자를 일정 수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 임기 만료 전에 해임을 청구할 수 있게 하는 제도. 국민파면 또는 국민해직이라고도 한다. 스위스 일부 지역과 일본 지자체 등에서 채택하고 있다. 지난 16대총선 당시 집권당인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이 공약사항으로 내세운 바 있으며 김재윤 의원이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자동폐기됐다. 김 의원은 2008년12월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