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BTS와 만난 '초간편 금융생활'…"장벽을 넘어 상상을 현실로"

    ... 문구와 활주로 표지 등을 통해 인상적인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한다. “세상을 보고 무수한 장애물을 넘어 벽을 허물고 더 가까이 다가가 서로를 알아가고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의 목적이다.” 방탄소년단(BTS)이 출연한 KB국민은행 간편생활금융 앱(응용프로그램) ‘Liiv’ 광고는 영화와 비슷한 메시지를 우리에게 던진다. “시간의 장벽을 넘고, 공간의 경계를 넘고, 뻔한 방식을 ...

    한국경제 | 2019.08.28 17:03

  • thumbnail
    카뱅, 月사용자 600만 돌파…은행앱 제치고 1위

    카카오뱅크가 시중은행을 제치고 국내에서 월 사용자가 가장 많은 은행 모바일뱅킹 앱(응용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지난달 초 가입자(계좌 개설 기준) 1000만 명을 넘긴 데 이은 겹경사다. 은행권에선 “카카오뱅크의 존재감이 ... 결과도 나왔다.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KEB하나은행 ‘하나원큐’ 이용자의 33.3%, 우리은행 ‘원터치개인뱅킹’ 이용자의 32.7%, 기업은행 ‘아이원뱅크’ 이용자의 ...

    한국경제 | 2019.08.22 17:24 | 정지은

  • thumbnail
    "교체하다 먹통될라"…금융사, 시스템 도입 '신중'

    ... 전환 주기는 15년이다. 금융사들이 지난해부터 일제히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문제는 우리은행 사례처럼 전산시스템 도입 과정에서 전산장애가 발생하며 금융서비스가 불안해지고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은행에 제기된 민원 2822건 중 43.1%에 달하는 1215건이 우리은행에 몰렸다. 잇단 전산장애로 소비자 민원이 폭증한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19.05.08 17:22 | 강경민

전체 뉴스

  • thumbnail
    채용·개발비 늘려도 전산장애 계속…"금융권, '보여주기식' 경쟁" 지적

    ... 발생하고 있다. '보여주기'식 경쟁이 오히려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27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2018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에 따르면 작년 기준 은행(시중, 인터넷, 지방, 특수은행)들의 ... 가동했지만 첫 날부터 오류가 발생했고 다시 개선 작업을 거쳐 9월께 재가동 했지만 또 먹통이 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한은행도 작년 9월 인터넷, 모바일뱅킹 서비스에서 일부 서비스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 금융투자업계도 상황은 비슷하다. ...

    한국경제 | 2019.09.27 08:31 | 이송렬

  • thumbnail
    "더 편하게 더 안전하게"…진화하는 은행 'ATM' 서비스

    ... ATM이 772대 사라져 감소폭이 가장 컸고, 우리은행이 726대로 뒤를 이었다. KEB하나은행은 65대로 4대 은행 가운데 축소폭이 가장 적었다. 은행들이 ATM을 줄이는 배경에는 인터넷(PC·모바일) 뱅킹의 급격한 ... 확대됐다. 2015년 ATM(CD기 포함)을 넘어선 후 올 1분기 55%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ATM은 29%, 은행 창구 대면거래 8%, 텔레뱅킹은 7%로 집계됐다. 인터넷 뱅킹의 성장에 은행들은 높은 임대료와 관리비를 들여 ATM을 ...

    한국경제 | 2019.07.15 09:43 | 윤진우

  • thumbnail
    '골든실버 잡자'…은행, 노인전용 창구에 동영상 설명서도 완비

    ... 창구만 5000여개가 넘는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016년부터 노인을 위한 전용 상담 서비스 '마음맞춤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노인과 함께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이 창구는 전국에 646개가 있다. KB국민, 우리, 하나은행도 비슷하다. 농협, 대구, 전북은행 등은 노인 전용 지점을 운영 중이다. 이같은 서비스는 금융감독원의 '고령자·유병자·장애인·외국인 등을 위한 금융서비스 ...

    한국경제 | 2019.07.08 11:02 | 윤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