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2014 회사채 수요예측]①NH투자證(우리證), 흥행실적 1위

    이 기사는 01월02일(11:3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작년 우량 회사채는 시장에 나오기만 하면 게 눈 감추듯 팔렸다. 공사채 발행 감소와 대기업들의 부채감축으로 인해 물량이 워낙 귀했기 때문이다. 대표주관 증권사 관점에선 일단 거래만 따오면 투자자 모집은 신경 안 써도 되는 ...

    마켓인사이트 | 2015.01.21 10:48

  • thumbnail
    PEF 파인스트리트의 '깜짝' 제안 "우리證·운용만 1조2500억에 사겠다"

    기업인수 목적의 사모펀드(PEF)를 준비 중인 파인스트리트그룹이 우리투자증권과 우리자산운용만 살 경우 1조2500억원 안팎을 내겠다고 제안했다. 우투증권 계열 인수전에 참여한 인수 후보 3곳이 써낸 가격 중 최고가다. ▶본지 12월17일자 A12면 참조 우투증권 등 4개사 패키지를 대상으로 한 인수 제안 가격의 경우 농협금융지주가 파인스트리트보다 더 많은 1조1000억원 중반대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원칙대로 패키지로 팔지, 실...

    한국경제 | 2013.12.17 21:03 | 장창민 / 좌동욱 / 박신영

  • "코스피, 디커플링 해소 본격화 기대"-우리證

    우리투자증권은 17일 이번주 코스피 지수가 글로벌 증시와 갭 메우기 시도를 재차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증권사 최용호 애널리스트는 "미국 증시가 경제 지표의 호조 속에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는 반면 코스피 지수는 2000선 전후의 등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외국인과 국내 기관의 엇갈린 매매 패턴과 선물·옵션 동시 만기(쿼드러플위칭데이)와 FTSE 정기 변경에 따른 매물 부담 등이 지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

    한국경제 | 2013.03.17 00:00 | sulam

전체 뉴스

  • thumbnail
    [2015 증시 운명을 묻다]이창목 우리證 센터장 "고령화가 증시 물줄기 바꿀 변수"

    "증시에서 '고령화'를 고려해야 할 시기가 왔습니다." 이창목 우리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사진 )은 26일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고령화'가 내년 증시의 키워드로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센터장은 내년 증시를 전망하면서 가장 고려했던 변수로 '본격적인 고령화 사회 진입'을 꼽았다. 그간 고령화는 사회적인 이슈로 수년간 오르내렸지만 증시 전망의 최대 변수로 꼽혔던 적은 드...

    한국경제 | 2014.12.26 08:39 | 이지현

  • [스타워즈]증시 부진에 참가자들 '고전'…우리證 김한상 1.7%↑ '선방'

    국내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 18일 '2014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참가자들도 대부분 수익률 개선에 실패했다. 코스피지수는 러시아 금융 불안이 외국인들의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며 19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연저점도 경신했다. 코스닥지수도 1% 이상 내리며 사흘째 하락했다. 이 같은 여파에 이날 스타워즈 참가자들 성적도 부진했다. 이날 스타워즈 참가자들의 총 수익률은 0.39% 뒤로 밀렸다....

    한국경제 | 2014.12.18 15:33 | 노정동

  • [스타워즈]우리證 김한상 수익률 2위 '복귀'…게임빌 '적중'

    국내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 17일 '2014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참가자들도 대부분 수익률 개선에 실패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국제유가 하락 등 대외 악재에 영향을 받아 1900선에 '턱걸이'했고, 코스닥지수는 이틀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 같은 여파에 이날 스타워즈 참가자들 성적도 부진했다. 이날 스타워즈 참가자들의 총 수익률은 0.28% 뒤로 밀렸다. 김한상 우리투자증권 테헤란로 WMC...

    한국경제 | 2014.12.17 15:33 | 노정동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