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국정농단 묵인' 우병우, 1심 실형에 항소…검찰도 곧 항소할 듯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은폐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는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항소심 재판은 서울고법에서 열린다. 1심 법원은 지난 22일 대통령의 측근 인사인 안종범 전 수석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비위 행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유기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2.26 14:39

  • thumbnail
    '박근혜 정부 실세' 우병우 결국 실형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은폐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는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22일 우 전 수석의 혐의 일부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최순실 씨 등의 재단 비위 의혹이 등장한 2016년 7월 이후에는 우 전 수석이 비위 행위를 파악했거나 적어도 강하게 의심할 ...

    한국경제 | 2018.02.22 18:52 | 이상엽

  • thumbnail
    '국정농단 묵인' 우병우 1심서 징역 2년6개월…"국가 혼란 악화"

    ...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은폐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는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심에서 실형을 받았다. 지난해 4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래 311일 ... 22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우 전 수석의 혐의 일부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우 전 수석이 안종범 전 수석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비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유기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2.22 15:36

전체 뉴스

  • thumbnail
    '국회 청문회 불출석' 윤전추 항소심서 징역형→벌금 1000만원

    '우병우 장모' 벌금 1천만원→500만원…추명호·박상진 등 4명 무죄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정당한 사유 없이 불출석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개인비서 역할을 한 정도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 삼남개발 대표이사에게는 1심에서 선고한 벌금 1천만원의 절반인 벌금 ...

    한국경제 | 2018.04.20 11:27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선고로 국정농단 사법처리 1라운드 마감…1년반 대장정

    ... 만인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를 끝으로 '1라운드'를 마무리한다. 국정농단 수사로 재판에 넘겨진 인사만 51명이며 이 가운데 이날 선고를 앞둔 박 전 대통령과 조원동 전 경제수석을 제외하고 사실상 모두 ...; 사건의 주범으로 꼽힌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은 2심에서 각각 징역 4년과 징역 2년 실형을, 우병우 전 민정수석 역시 국정농단 의혹을 제대로 감찰하지 못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

    한국경제 | 2018.04.05 15:28 | YONHAP

  • thumbnail
    '돈봉투 만찬' 안태근 "징계사유 없어"…법무부 "조직신뢰 추락"

    ... 했다는 두 가지 징계사유가 모두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언론이 안 전 국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1천 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했다며 수사 유출 의혹 등을 제기했지만, 직무 관련 연락으로 밝혀졌다"며 ... 처분이 결코 과하다고 할 수 없다"고 맞섰다.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된 이영렬 전 지검장은 형사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지만 지난해 12월 1심에서 '격려 등 목적으로 하급자에 준 금품은 죄를 물을 수 없다'는 ...

    한국경제 | 2018.03.22 11: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