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부회장 증언 무산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세우려던 계획이 무산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27일 열린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오늘 예정된 최태원 ...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한 상태라 외부 노출을 자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날 오후 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우도 증인 소환장이 송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모두 이재용 부회장 측이 ...

    한국경제 | 2017.07.27 10:53

  • 특검 "삼성승계 청와대 문건, 우병우 지시로 작성"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문건들이 2014년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의 지시로 작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검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청와대 문건 16건을 추가 증거로 제출했다. 양재식 특검보는 “이들 문건은 민정수석관실 소속 행정관이 작성하고 출력해 보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에 대한 정부 지원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실행 ...

    한국경제 | 2017.07.21 22:16 | 고윤상

  •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실 캐비닛서 박근혜 정부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 언급,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관련 재판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재판 개입은 물론 검찰에 수사 지침을 내렸다는 비판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발견한 문건이 적법하지 ... 그러면서 “김기춘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이언종 비서실장 근무기간과 문서 작성 시기가 겹치고, 우병우 민정비서관, 조윤선 전 장관도 일부 걸려 있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

    한국경제 | 2017.07.17 22:18 | 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재판 증언 무산

    ... 이재용 등 삼성 관계자 5명 피고인 신문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 불러 증언을 들으려던 계획이 무산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27일 열린 이 부회장의 ...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한 상태라 외부 노출을 자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날 오후 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우도 증인 소환장이 송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모두 이 부회장 측이 신청한 ...

    한국경제 | 2017.07.27 10:43 | YONHAP

  • thumbnail
    청 캐비닛 문건 작성자, "삼성 경영권 승계 박근혜 정부 관여" 증언

    ' title='원본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임원의 뇌물공여 재판이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 심리로 열였다. 이날 재판에는 '청와대 캐비닛 문건' 작성자로 알려진 이영상 전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 "청와대 캐비닛 문건 자필 수기 메모에 대해 자신의 자필 메모가 맞다"고 확인했다. 특히 이 전 행정관은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으로부터 삼성에 대해 검토해보라는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전 행정관은 당시 ...

    조세일보 | 2017.07.25 16:06

  • thumbnail
    청와대 전직 행정관 "'삼성 보고서' 우병우 지시"…삼성은 반박(종합2보)

    현직 검사 이재용 재판 증언…"언론에 '경영권 승계' 거론돼 보고서 반영" 특검, 메모 공개…삼성 "원본 있나, 어떻게 보관됐나" 증거능력 의문 제기 ...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문건을 작성한 전직 청와대 행정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부터 '삼성에 대해 검토해 보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

    한국경제 | 2017.07.25 15: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