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쓰야마 향한 10년 짝사랑…그린재킷으로 보답 받은 스릭슨

    ... 2013년 마쓰야마와 정식 후원 계약을 맺은 스릭슨은 아마추어 시절을 포함해 10년 넘게 마쓰야마와 동행 중이다. '마스터스 효과'는 앞서 브리지스톤이 입증했다. 브리지스톤의 경우 2019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마스터스에서 우승하자 국내 판매량이 10배 가까이 늘어나는 효과를 경험했다. 2003년 골프공 브랜드로 출발해 2004년부터 클럽을 만들어 시장에서 '막내'였던 스릭슨은 그동안 마쓰야마에게 ...

    한국경제 | 2021.04.13 11:57 | 조희찬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타이거 우즈를 살린 첨단 에어백 의무화 해야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최근 한국산 차량을 운전하다 전복사고가 났음에도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차량에 장착된 10개의 에어백과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덕분이었다. 이 차는 미국도로안전보험협회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Top Safety Pick Plus’ 차량으로 인정받았다. 에어백이 발명되기 전에는 안전벨트가 차량 내에서 사람을 보호하는 유일한 안전장치였다. 1960년대 미국에서 차량이 대중화되면서 안전벨트 ...

    한국경제 | 2021.04.12 09:00

  • 우즈 교통사고 현장에 약병 있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지난 2월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현장에 약병이 있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10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당시 우즈의 사고를 조사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최근 22쪽 분량의 사건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우즈가 지난 2월 23일 캘리포니아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 곡선 구간 도로에서 몰던 차량이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고 ...

    한국경제 | 2021.04.11 18:0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마스터스 시청률, '단풍 대회'보단 낫지만 2년 전엔 못 미쳐

    ...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의 기대를 걸었던 조던 스피스(미국)도 최종 라운드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최근 2년 동안 두드러진 성적을 내지 못했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라는 아시아 선수의 질주는 아무래도 미국인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데 역부족이었다. 특히 타이거 우즈(미국)의 부재도 컸다. 우즈가 출전하기만 해도 시청률은 올라간다는 게 정설이다. 하지만 우즈는 차량 전복 사고로 크게 다쳐 올해 마스터스는 플로리다주 집에서 TV로 지켜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4 10:02 | YONHAP

  • thumbnail
    19세 때 마스터스 출전 첫 마쓰야마, 10번 도전 끝에 그린재킷(종합)

    일본인으로는 처음으로 마스터스 골프 우승을 차지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마스터스와 인연이 각별하다. 13세 때 그는 마스터스 중계를 처음 봤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네 번째 그린 재킷을 입은 2005년 마스터스였다. 16번 홀(파3)에서 우즈가 90도로 꺾이는 환상의 칩인 버디를 잡아내는 장면에서 그는 우즈와 마스터스에 매료됐다. 언젠가는 마스터스에 출전하고 싶다는 꿈을 지니게 됐다. 6년 뒤인 19세 때 그는 2011년 마스터스에 ...

    한국경제 | 2021.04.12 16:17 | YONHAP

  • thumbnail
    19세 때 마스터스 출전했던 마쓰야마, 10번 도전 끝에 그린재킷

    ... 통과했고, 공동 27위라는 준수한 성적을 올려 최저 타수 아마추어 선수에게 주는 실버컵을 받았다. 마스터스에서 실버컵을 받은 선수가 나중에 그린 재킷을 입은 것은 마쓰야마가 7번째다. 잭 니클라우스, 벤 크렌쇼, 필 미컬슨,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 그리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이 실버컵에 이어 그린재킷을 차지했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대회 한 달 전에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의 참화를 딛고 출전했다는 사연이 더 큰 주목을 받았다. 그가 재학 중이던 센다이 ...

    한국경제 | 2021.04.12 11:12 | YONHAP

사전

페티야 [Petya] 경제용어사전

... 34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전자화폐)을 요구한다. 페티야는 워너크라이보다 치명적이다. 일부 파일만 잠가놓고 돈을 요구한 워너크라이와 달리 페티야는 비트코인을 지급하지 않으면 PC를 아예 사용할 수 없게 한다. 확산을 저지하는 '킬스위치(kill switch)'가 없는 더욱 강력한 변종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보 우즈 사이버기술계획 부국장은 “만약 킬스위치가 없다면 수개월에 걸쳐 공격을 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MF SDR 통화바스켓 경제용어사전

... 회원국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했을 때 담보 없이 인출할 수 있는 가상적인 국제 준비자산이자 통화다. 1970년 도입 당시에는 SDR과 미국 달러화 가치를 같게 하기 위해 1SDR을 금 0.88671g으로 설정했다. 이후 브레턴우즈 체제가 약해지고 변동환율제도가 도입되자 SDR의 새로운 산출 방식을 모색했다. 금은 생산량에 한계가 있고 미국이 기축통화인 달러화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경상수지적자를 감수('트리핀 딜레마'라고 부른다)해야만 한다. 이 때문에 ...

팍스 달러리움 [Pax Dollarium] 경제용어사전

미국 통화인 달러화가 주도하는 세계경제 질서를 일컫는 용어이다. 미국 달러화는 국제통화 체제인 '브레턴우즈 체제' 출범 후 세계경제의 기축통화 (결제·금융 거래 등에서 기준이 되는 통화)로서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달러화가 기축통화로서 위상에 몇 차례 고비가 있었고 미국 경제가 흔들릴 때도 있었지만, 미국은 여전히 세계 강국으로 세계 경제와 금융을 주도하고 있다. 달러의 기축통화 지위도 여전하다. 미국의 금융· 통화정책 등을 결정하는 미 중앙은행(Fed)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