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카리스, 우크라이나에 '재활용 플라스틱 가드레일' 공급

    플라스틱 가드레일 기업 카리스는 우크라이나 기업 두 곳과 총 1억4000만 달러 규모의 가드레일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카리스의 자회사인 카리스 우크라이나 도르부드2는 우크라이나 도로건설 업계 3위 규모인 로스트도르스트로이 ... 거쳐 젯라이팅에 관련 제품을 납품할 예정이다. 유철 카리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코로나로 인한 팬데믹 사태에도 우크라이나 지사에 대한 지속적 투자와 공격적인 영업을 펼쳐온 결과로 이번 계약 외에 추가계약 및 발주가 지속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15 17:01 | 민경진

  • thumbnail
    반정부 성향 러시아 언론사 "편집장, 화학물질 공격 받아"

    ... 노바야 가제타 보도를 근거로 바그네르를 당국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바야 가제타는 그동안 아프리카, 중동, 우크라이나 등 분쟁지역에 투입된 민간용병업체 바르네르의 불법적 활동에 대해 보도했다. 신문사는 이날 별도 성명을 통해서도 ... 느꼈으며 건물 내 다른 업체 직원들도 같은 냄새를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신문사는 재난당국인 비상사태부와 정보기관인 연방수사국(FSB) 요원, 경찰 등이 현장을 점검했지만 아직 화학물질의 출처를 찾아내지는 못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3.16 00:22 | 김정호

  • thumbnail
    [경제포커스] 재산권 훼손의 비극적 결말

    ... 맞이할 수밖에 없었다. 심지어 20세기에도 인구의 상당수를 사망에 이르게 한 대기근이 있었는데, 대표적인 경우가 ‘홀로도모르(holodomor)’라고 불리는 구(舊) 소비에트연방 스탈린 치하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대기근이다. 평화 시 기근이 거의 사라진 유럽에서, 더욱이 비옥한 흑토 토양의 평야 지대로 ‘유럽의 빵바구니’로 불리는 곡창지역인 우크라이나에서 많은 사람이 굶어 죽는 참혹한 비극이 발생한 것이다. 홀로도모르 ...

    한국경제 | 2021.03.01 16:58

전체 뉴스

  • thumbnail
    '스트롱맨' 푸틴이 심상찮다…NYT "서방에 편집증적인 공세"

    정적 나발니 탄압하고 우크라이나 국경서 무력시위 러시아의 장기 집권 지도자 블라디미르 푸틴(68) 대통령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러시아를 약 20년 동안 통치한 푸틴 대통령은 지난 몇주 사이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서방과 대립각을 세우고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탄압을 강화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0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의 강경 노선이 나타나고 있다며 그가 우월감을 바탕으로 조 바이든 미국 ...

    한국경제 | 2021.04.21 15:58 | YONHAP

  • thumbnail
    미 "러시아는 침략자…추가 정책수단 사용 주저 않을 것"(종합)

    ...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제재를 가하자 러시아도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맞조치를 했다. 여기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 병력 집결을 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제안해 놓은 상태다. 프라이스 대변인도 이날 양국 간 고조된 긴장에도 러시아와 건설적인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를 "침략자"라고 칭하면서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4.21 07:30 | YONHAP

  • thumbnail
    미 "러시아는 침략자…추가 정책수단 사용 주저 않을 것"

    ...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제재를 가하자 러시아도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맞조치를 했다. 여기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 병력 집결을 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제안해 놓은 상태다. 프라이스 대변인도 이날 양국 간 고조된 긴장에도 러시아와 건설적인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를 "침략자"라고 칭하면서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4.21 06:3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