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조광 광운대 설립자 전기 출간

    조선영 광운학원 이사장(사진)은 광운대 설립자인 조광 박사(1899~1980)의 탄생 120주년을 기념해 전기 《항상 그대와 함께 걷는 길-광운학원 설립자 화도 조광운의 생애와 도전》(역사비평사)을 출간한다. 출판기념회는 15일 오후 2시 서울 월계동 광운대 동해문화예술관에서 열린다.

    한국경제 | 2019.05.14 18:02

  • thumbnail
    가을로 떠나자…秘境이 열린다

    가을의 중심에 들어섰다. 가족끼리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다. 여행다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가을의 맛이 느껴지는 곳으로 가자. 꽃게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대연평도에서 연어가 귀환하는 남대천까지, 대추와 사과가 향긋하게 익어가는 보은에서 소설 ‘토지’의 배경지인 하동 평사리 들판까지…. 청명한 가을 여행지로 행복한 여행을 떠나보자. 달큼한 속살이 제철, 대연평도 꽃게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푸른 잎에 붉은 단풍이 들 ...

    한국경제 | 2018.10.29 16:26 | 최병일

  • thumbnail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 조기역사관, 구리동해변 등 볼 거리가 많습니다. 대연평도를 포함한 서해 5도에서 하루 이상 머무는 여행객에겐 임을 50% 할인합니다. 옹진군청 관광문화과 (032)899-2251~4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 귀향지 양양 ... 구간과 지리산 속 석굴암으로 불리는 사암정사는 특히 인기입니다. 남원시청 관광과 (063)620-6163 하동 평사리들판은 가득한 황금빛 들녘으로 물듭니다. 소설 《토지》의 배경으로 등장한 곳으로 고소성(사적 151호)을 오르는 ...

    모바일한경 | 2018.10.09 16:29 | 모바일한경에디터

전체 뉴스

  • thumbnail
    [K명장 열전] ⑥ 철가방 출신 서정희 조리 명장의 인생 역전 스토리

    ... '철가방' 출신으로 시작해 대한민국 최고의 숙련기술자로 인정받는 명장이다. 고졸 출신으로 부산에서 이름난 중국요리점을 영했고 뒤늦게 대학에 들어가 석사·박사 학위를 받고 대학교수로 새롭게 변신한 인물이기도 하다. 경남정보대 교수 연구실에서 ... 서 명장은 조리 명장으로서 자부심을 보여주려는 듯 조리사 복장을 하고 있다. 서 명장은 시골 빈농의 아들로 어려 환경에도 불구하고 요리 기술로 인생 스토리를 만들어나간 인물이다. 경남 하동군 평사리에서 8남매에서 7번째인 서 ...

    한국경제 | 2020.08.16 09:01 | YONHAP

  • thumbnail
    '사임당' 이영애, 송승헌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시공간 뛰어넘는 사랑

    ... 움직인 덕분에 이겸을 살릴 수 있었다. 이날 시공간을 초월한 이도공간에서 서지윤(이영애 분)과 마주한 사임당은 놀라 사실을 접하게 됐다. 서지윤이 가지고 있던 루벤스 그림 속 한복 입은 남자가 바로 이겸이었던 것. 서지윤은 "비단길을 ... 이끄는 리더십은 지금까지 사극에서 본 적 없는 유일무이한 여성 캐릭터로서 사임당의 매력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운평사 참극 이후 이겸의 그림자 사랑을 받아왔던 사임당이 단순히 눈물을 흘리는데서 멈추지 않고 당당히 일어나 어려움을 이겨내는 ...

    스타엔 | 2017.04.28 12:32

  • thumbnail
    '사임당' 오윤아, 이영애에 결국 무릎 꿇었다

    ... 심상치 않은 아우라를 내뿜고 있다. 지금까지의 화려한 휘음당이 아닌 카리스마 넘치는 흑모란의 모습이다. 드디어 산채로 들어가 사임당을 마주한 휘음당은 예상과 달리 무릎을 꿇고 눈물까지 흘리며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휘음당은 운평사 참극 당시 악녀본색을 각성한 이후 사임당과 자녀교육, 예술, 종이 경합에 이르기까지 인생 전반에 걸쳐 대립 구도를 형성하는 숙명의 라이벌. 사임당을 향한 분노와 이겸(송승헌)의 애정을 빼앗긴 질투로 각종 악행을 자행하며 사임당과 ...

    텐아시아 | 2017.04.19 21:57 | 박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