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나라는 부자인데, 나는 왜 가난할까?

    ... 돈이 없을까? 주위를 둘러보면 대한민국은 온통 '푸어' 천국이다. 하우스푸어, 워킹푸어, 베이비푸어, 에듀푸어, 웨딩푸어, 실버푸어 등 돈이 없어 결혼을 미루고, 출산을 포기하고, 투잡을 뛰고, 굽은 허리로 폐지를 줍는 인생들이 우리 ... 열심히 노력만 하면 언제든 중산층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는 착각 말이다. 조준현 박사는 개인적인 노력만으로는 양극화의 함정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고 말한다. 무엇보다 우리 사회의 변두리에서 절망적인 삶을 연명해가는 사람들이 그들의 ...

    한국경제 | 2012.10.23 00:00 | hjh1863

  • thumbnail
    [상권 大해부] (25) 청담동..서울속 또 다른 서울…명품만이 통한다

    ... 커피전문점을 찾았다. 매장관리자는 "구매력이 높은 여성 중년 고객들이 많은 만큼 입소문이 중요하다" 며 "이곳은 이전에 웨딩숍이 있었던 자리"라고 말했다. 정작 모임공간이 부족했던 탓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이 매장은 40평 남짓한 ... 먼저 들어오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이를 먼저 알리고,카탈로그 송부 등 관리에 힘쓴다"고 설명했다. 매장들 간의 양극화 현상도 뚜렷하다. 모 브랜드 수입업체 마케팅팀 관계자는 "몇몇 매장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적자"라며 "할인 등 가격경쟁도 ...

    한국경제 | 2006.05.28 00:00 | 이해성

  • thumbnail
    대형사우나 27억 벌어 1억만 신고‥자영업자 표본조사 전원 소득 탈루

    ... 고소득 전문직과 자영업자들의 탈세를 뿌리뽑겠다고 공언하고 있지만 성실납세자들의 불만에는 할 말이 없게 됐다. 양극화 해소 재원 확보 등을 위한 정부의 증세 정책도 타격을 받게 됐다. ◆소득의 5%만 신고하기도 서울에서 대형 사우나를 ... 국세청이 지난해 12월부터 이달까지 3개월간 고소득 자영업자 422명을 조사한 결과 김씨와 같이 대형사우나와 웨딩홀,스포츠센터,골프연습장 등을 운영하는 '기업형 자영업자' 97명은 평균 연 소득이 8억1000만원에 달하지만 2억1000만원만 ...

    한국경제 | 2006.03.20 00:00 | 김현석

전체 뉴스

  • thumbnail
    합리적인 웨딩홀 어디? 웨딩 전문가가 추천하는 웨딩베네치아컨벤션

    봄을 앞두고 ‘웨딩 대목’을 기다리는 웨딩 업계에 최근 소비 양극화가 자리잡고 있다. 업계는 결혼 평균 연령인 30대 초반의 소비층의 소비 트렌드가 극과 극으로 치달으면서 생기는 현상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현상은 ‘가성비’와 ‘가심비’가 지속적으로 트렌드를 유지하면서 양극화된 것으로 보인다. 가성비는 ‘가격에 비해 성능이 얼마나 큰 효용을 주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를 뜻하며, ...

    한국경제 | 2018.03.26 10:28

  • 느림과 여유…소비 시장 바꾸는 '킨포크 문화'

    ... 높아지면서 20~30대에게 보편적인 하나의 감성이 된 외로움을 킨포크 문화가 일부 해소해 줬다. 킨포크 열풍은 소비양극화지수와 연관 지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2015 한국의 소비생활지표'에 따르면 올해 소비양극화지수는 ... 매그놀리아, 셰이크색과 같은 개인 브랜드에 주목하며 마케팅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킨포크의 자연스러움이 스몰 웨딩, 셀프 웨딩 등 결혼 문화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또 셀프 인테리어의 관심으로 소형 가구와 주방·거실 등의 인테리어 ...

    한경Business | 2015.12.28 15:43

  • 비수도권 중심 전국균형발전지방자치단체협의회 발족

    ... 출범했다. 나소열 충남 서천군수를 비롯한 전국 91곳의 비수도권 기초자치단체장들은 3일 대전 서구 탄방동 오페라 웨딩홀에서 '전국균형발전지방자치단체협의회(가칭)'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 단체는 우선 수도권 기업의 ... 발전 잠재력도 고갈시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령이 규정한 국토의 균형발전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 해소, 대립과 갈등 대신 상호 역할 분담을 통한 상생발전을 이루기 위해 비수도권의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13.12.03 16:25 | 임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