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볼은 클럽 쪽에 두고 어드레스 해야 탈출 쉬워

    ... 다만 클럽을 열면 오픈 스탠스를 취해 타깃 왼쪽으로 살짝 몸통을 비껴서야 합니다. 공은 클럽 헤드의 중심으로부터 (heel) 쪽에 가깝게 둬야 합니다. 페이스를 열고 오픈 스탠스를 취하면 아웃-인 궤도의 스윙을 하게 되는데, 공이 ... 비가 온 골프장은 벙커가 물을 먹어서 딱딱하게 굳어 있기 마련인데, 벙커샷을 일반 칩샷과 똑같다고 생각해보세요. 웨지 고유의 로프트만으로도 웬만한 벙커는 탈출이 가능합니다. 페이스를 열지 않되, 공 바로 뒤 약 3~5㎝ 뒤를 노리고 ...

    한국경제 | 2020.08.13 17:34

  • thumbnail
    '환상의 짝궁' 모셔 온 김세영, 10언더파 코스레코드

    ... 본능을 발휘하며 코스를 폭격했다. 10언더파,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이었다. 김세영은 5일 제주 서귀포 롯데스카이 제주(파72·6373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 출발한 그는 11번홀(파4)에서 샷 이글로 '몰아치기 쇼'의 시작을 알렸다. 85m를 남겨두고 56도 웨지로 친 샷이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전반에만 3타를 더 줄인 그는 장타와 송곳 아이언 샷을 내세워 타수를 ...

    한국경제 | 2020.06.05 16:27 | 조희찬

  • thumbnail
    미즈노, 얇고 날렵한 헤드…콤팩트하고 쫄깃한 타구감

    ... 달라진 부분이다. 정확도와 관용성은 살리면서도 미즈노 특유의 콤팩트하고 쫄깃한 타구감을 만들어주는 요소다. 헤드 높이를 약간 낮게 설계해 어드레스 때 시각적인 안정감을 높인 것도 기존 모델과 다른 점이다. 탑 엣지 부분 역시 ... 마찰력으로 인한 스피드 감소와 임팩트 때의 균형 상실을 최소화한 것이다. MX-70 포지드 아이언 세트에 포함돼 있는 웨지 클럽은 눈물방울 형태의 세련된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또 클럽 페이스 표면을 레이저 밀링 처리해 스핀량을 향상시킴으로써 ...

    한국경제 | 2020.03.18 15:16 | 김순신

전체 뉴스

  • thumbnail
    특별한 솔루션, 클럽 피팅 보고서

    ... 방법은, 주변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전기 테이프를 다운 솔 부위에 붙이고 공을 쳐보자. 가운데가 아닌 토 또는 부위에 스키드 마크가 생긴다면 수정이 필요하단 의미다. 토 부분에 스키드 마크가 생긴다면 어떤 노력을 하더라도 공을 ... 피팅도 마찬가지. '나'라는 골퍼의 특성에 맞춰 조율한, 세상 오직 단 하나의 클럽 그걸 발견하는 과정인 셈이다. 웨지 피팅 웨지는 스코어를 결정짓는다. 100m 내외의 세컨드 샷이나 서드 샷일 경우, 혹은 미스샷이 발생했을 때 공을 ...

    Money | 2020.09.17 09:57

  • thumbnail
    '트리플보기' 김세영…선두에 3타차 "빨간 바지 마법 기대"

    ... 원동력이기도 하다. 그러나 공격적 플레이 탓에 대형사고도 벌어진다. 김세영은 6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3라운드 16번 홀(파4)에서 ... 됐으면 돌아가야 했다. 직접 그린을 노린 건 바보짓이었다"면서 "게다가 볼도 얇게 맞았다"고 후회했다. 결국 웨지로 벙커에서 볼을 빼낸 김세영은 네 번 만에야 그린에 볼을 올렸지만, 홀과는 10m 거리를 남겼다. 네 번째 샷 ...

    한국경제 | 2020.06.06 17:19 | YONHAP

  • thumbnail
    10언더파 친 김세영 "2주 자가 격리 견뎌준 캐디 덕분"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6년째 풀 푸스코 캐디의 도움을 받고 있다. 5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도 ... 2라운드 때 세운 코스레코드와 타이.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세영은 11번 홀(파4)에서 85m를 남기고 웨지로 친 두 번째 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이글로 몰아치기 시동을 걸었다. 이후 버디 8개를 쓸어 담은 김세영은 "코스가 ...

    한국경제 | 2020.06.05 15: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