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달러 페그제' 무너지나…韓, 홍콩발 위기 우려

    ... 미국의 마찰이 심해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중국이 홍콩 보안법을 강행함에 따라 환율 조작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는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이 어떤 식으로 나올 것인가는 국제금융시장과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줄 전망이다.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또다시 대폭 절하하고 미국도 달러 약세로 맞대응할 경우 글로벌 환율전쟁이 벌어지고, 세계 경제는 1930년대에 겪었던 대공황의 악몽이 되살아날 가능성이 높다. 홍콩 문제의 본질이자 위험성이다. 홍콩은 중국, 미국, 베트남에 ...

    한국경제 | 2020.07.12 18:00

  • 中 경기회복에 베팅…'1달러=6위안대' 복귀

    중국 위안화 기준환율이 넉 달 만에 다시 달러당 6위안대로 떨어졌다. 중국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상하이증시가 연일 상승하면서 해외 자금 유입이 증가하는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중국 인민은행은 10일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20% 내린 6.9943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6위안 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3월 12일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환율이 하락했다는 건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상승했다는 의미다. ...

    한국경제 | 2020.07.10 17:16 | 강동균

  • thumbnail
    미·중 갈등 격화에도…中 금융시장에 외국인 자금 '밀물'

    중국 상하이증시가 8일 연속 오르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위안화 가치도 연일 고공행진하고 있다. 미·중 갈등 격화에도 중국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중국 금융시장에 외국인 자금이 몰려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9일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17% 내린 달러당 7.0085위안으로 고시했다. 3일 연속 낮춘 것으로 지난 3월 17일(7.0094위안) 후 4개월 만의 최저치다. ...

    한국경제 | 2020.07.09 17:26 | 강동균

전체 뉴스

  • 위안화 고시환율, 달러당 6.9965위안… 0.03% 가치 하락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3일 환율을 달러당 6.9965위안으로 고시했다. 지난10일 고시환율 달러당 6.9943위안에 비해 달러 대비 위안 가치가 0.03% 하락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한국경제 | 2020.07.13 10:16

  • thumbnail
    中 불어난 유동성에 자산 거품 우려…당국 공개경고

    ... 8거래일 연속 급등하면서 14%가량 치솟았다. 상승장에 올라타려는 개인 투자자들이 급격히 증시로 유입되면서 중국 본토 증시 거래 대금은 최근 5거래일 연속 1조5천억 위안을 넘어섰다. 10일 인민은행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위안화 대출 증가액은 작년 동기보다 2조4천200억 위안 많은 12조900억 위안(약 2천74조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상반기 사회융자 증가액도 20조8천300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6조 위안 늘어났다. 사회융자는 은행 대출에 ...

    한국경제 | 2020.07.12 13:17 | YONHAP

  • thumbnail
    '동학개미'처럼 중국에선 '청년부추'가 증시 달군다

    ... 증시로 돌리게 했다는 해석이다. 여기에 중국 상승장에 올라타려는 외국 투자자들의 자금이 홍콩과 중국 증시 교차 거래 제도 등을 통해 대거 새로 유입되면서 중국의 주가 상승 동력이 한층 강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최근 위안화는 달러 대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 관영매체가 나서 "불마켓 온다" 선전…증시 기름 붓는 당국 중국 당국이 증시 과열을 어느 정도 조장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관영 중국증권보는 증시 급등 ...

    한국경제 | 2020.07.11 07:01 | YONHAP

사전

포치 [破七] [yuan breaks 7 per dollar] 경제용어사전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현상. 2019년 8월5일 위안/달러 환율은 8월2일의 6.94에서 7을 넘어 7.05를 넘어서는 급락세를 보였다. 달러대비 위안화 가치가 7위안을 넘어선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중국 인민은행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추가 관세 인상 때문이라고 주장했지만, 시장은 중국이 관세 전쟁에 이어 환율 전쟁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 중국 제품의 달러 표시 가격이 떨어져, ...

리디노미네이션 해외사례 경제용어사전

... 2008년 8월에는 100억 대 1, 2009년 2월에는 1조 대 1의 리디노미네이션을 시행했다. 이후에도 물가가 치솟자 짐바브웨는 2015년 자국 화폐인 짐바브웨달러를 폐기하고 미국 달러를 쓰기로 했다. 북한도 2009년 구권 100원을 신권 1원으로 바꾸는 리디노미네이션을 했다. 갑작스러운 화폐개혁으로 북한 화폐의 신뢰도가 떨어졌고, 시장에서는 중국 위안화로만 거래했다. 북한은 화폐개혁 실패를 물어 2010년 박남기 노동당 재정경제부장을 총살했다.

환율조작국 경제용어사전

...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안화의 가치 하락을 들어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비판한 뒤에 나온 조치다. 중국 위안화의 가치는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의 벽이 5일 깨졌다.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 현상이 나타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