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文 정권은 미래 세대에 빚을 떠넘기지 말라" [여의도 브리핑]

    ... 앞장서겠다"며 구의역 참사 5주기를 추모했습니다. 이소영 대변인은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19살 김모 군의 사고가 발생한 지 다섯 해째 되었다. 그러나 노동자에게 가혹한 업무 환경은 여전하다"며 "위험외주화로 인한 사망사고가 빈번하다. 영세한 회사에서 일하는 노동자일수록 위험한 업무로 내몰린다. 지난해 하루에 2.4명의 노동자들이 산업재해로 숨졌는데, 사망자의 81%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나왔다"고 지적했습니다. ...

    한국경제 | 2021.05.29 09:14 | 김명일

  • 금주(2월 7일~13일)의 신설법인 1188개

    ... (여의도동,율촌빌딩) ▷그리다아(박경원·10·방송광고(CF) 및 방송프로그램 (다큐멘터리,드라마 등 외주제작 방송프로그램)제작업)서울특별시 강남구 개포로 623 1909호 (개포동,대청타워) ▷나래할부(장병민&mi... 5층 (신사동,삼화빌딩) ▷명애비투비(김영·50·가전제품 도소매업)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 65 (방화동) ▷명장에프앤비(신태승·10·식품 판매 도, 소매업)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

    한국경제 | 2020.02.14 14:37 | 나수지

  • thumbnail
    "김용균 사망 컨베이어 설비 개선 무시돼…원·하청 책임회피 구조 탓"

    작년 12월 충남 태안발전소에서 발생한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당시 24세)씨 사망사고는 '위험외주화' 뿐 아니라 원·하청의 책임 회피로 설비 개선이 방치된 데 따른 것으로 조사됐다. '고 ... 않았다. 협력사는 자사 설비가 아닌 컨베이어에 대해 권한이 없어 문제를 방치하는 구조였다. 김 위원장은 "위험외주화됐을 뿐 아니라 외주화로 위험이 더욱 확대되는 방향으로 구조화돼 노동 안전보건이 심각하게 위협을 받는 상황이 ...

    한국경제 | 2019.08.20 07:24

전체 뉴스

  • thumbnail
    또 산재 사망사고…천장 크레인 추락해 60대 기사 숨져

    ... 협력업체 소속으로 동료 3명과 함께 1개 조를 이뤄 3교대 근무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추락한 크레인 감식을 의뢰하고, 고용노동부 등 관계 기관과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관계자는 "위험외주화로 인한 사망사고가 되풀이되고 있다"며 "또 다른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사망사고가 발생했을 때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6 09:43 | YONHAP

  • thumbnail
    인권위 "노동부, 위험외주화 개선 권고 일부 불수용"

    ... 저임금 사회 초년생인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인권위는 지난해 11월 고용부에 도급 금지 범위 확대와 위험외주화 개선, 위장도급 근절, 사내 하청 노동자의 노동 3권(단결권·단체교섭권·단체행동권) 보장 등을 권고했다. ... "지난해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의 운용상황을 지켜보면서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회신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위험외주화로 하청노동자의 생명·안전이 매 순간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부가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것은 실질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3.11 12:00 | YONHAP

  • thumbnail
    "죽음 헛되지 않게"…태안화력서 고 김용균 씨 1주기 추모제(종합)

    추모위 "현장 바뀐 것 없어…위험외주화 해결 약속 이행하라" 태안화력·한국발전기술 사장 처벌도 촉구…광화문서 추모 문화제도 작업 도중 숨진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 1주기 현장 추모제가 10일 오후 충남 태안군 ... 추모제에는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 씨와 태안화력 노동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많은 정치인이 위험외주화 해결을 약속했지만, 발전소 현장은 바뀌지 않았다"며 "외주화로 인한 폐해가 여전히 발전소 노동자들을 위험으로 ...

    한국경제 | 2019.12.10 20: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