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아시아의 龍' 중 혼자 잘나가는 대만…美·中 무역전쟁 반사이익

    ...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얘기다. 대만에는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폭스콘을 비롯해 각국 IT 기업들의 기기를 생산하는 업체가 많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TSMC와 메모리 반도체 제조 기업인 윈본드 등이 대표적이다. 올 들어 7월 말까지 중국 생산시설을 대만으로 이전하려는 투자 신청은 5000억대만달러(약 19조3400억원)로 집계됐다. 대만 현지 언론들은 “대만 공장 상당수가 공장 이전을 실행에 옮겼다”며 ...

    한국경제 | 2019.08.18 17:24 | 심은지

  • thumbnail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마이크론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19.08.09 08:04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일 '경제전쟁'에 중국이 웃는다 外 유료

    ... 갈등 국면을 기회로 삼아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중국 BOE는 애플에 스마트폰용 OLED 패널 공급을 타진 중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공급 차질 가능성을 걱정하는 애플의 틈새를 파고드는 것입니다. 난야, 윈본드 등 대만 메모리반도체 기업들도 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물밑에서 벌어지는 기업들의 경쟁을 취재했습니다. 2. ‘트럼프 멘토’ 인터뷰 “한·일 싸우면 미국은 곤혹” (6면) ...

    모바일한경 | 2019.08.04 17:46 | 차병석

전체 뉴스

  • D램 반도체 가격, 내년 1분기 재고소진으로 상승세 전환

    ... 재고조정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난야의 경우 3분기 메모리 총량 출하량은 3분기 35% 성장을 기록한 반면 매출액은 계절적 요인에 따른 11%~13%의 가격하락에 따라 20%선의 증가에 그쳤다. 한편 대만의 특수 D램 제조업체인 윈본드(Winbond)의 9월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3.74%, 전년 동기대비 7.64% 늘었으며 마이크론 인터내셔널도 전월 대비 34%, 전년 동기 대비 35.5% 증가, 업계의 실적이 전반적인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조세일보 ...

    조세일보 | 2019.10.10 16:39

  • thumbnail
    "이 와중에도…"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천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천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천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19.08.09 06:11 | YONHAP

  • thumbnail
    日규제 이후 글로벌 메모리 주가 '쑥쑥'…삼성전자는 '제자리'

    ... 커지면서 메모리 반도체 현물 거래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하반기 수급 개선 전망까지 이어진 게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8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대만 난야 테크놀로지와 윈본드 등 글로벌 D램 메모리 시장 점유율 상위 5개 업체의 이달 주가 상승률은 평균 17.0%에 달했다. 1위 업체인 삼성전자는 지난달말 종가 4만7천원에서 지난 26일 1만7천150원으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하며 ...

    한국경제 | 2019.07.28 07: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