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품는다

    ... 정순민 씨 등이 보유하고 있던 경영권을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에 넘기기로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정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하고 있던 1000만 주를 약 150억원에 넘기고, 신주 3000만 주를 150억원의 유상증자로 투자받는 방식이다. 총 거래 규모는 300억원가량이다. 신주 유상증자까지 모두 마치면 정 전 회장 측 지분율은 48.92%(3952만931주)에서 27%대로 줄어들고, 얼머스-TRI 투자조합이 약 40%를 갖게 돼 최대주주로 ...

    한국경제 | 2020.09.25 19:27 | 이상은/김보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치킨과 피자의 만남'…페리카나, 미스터피자 간접 인수

    ... 정순민씨 등이 보유하고 있던 경영권을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에 넘기기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정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하고 있던 1000만 주를 약 150억원에 넘기고 신주 3000만 주를 150억원에 유상증자하는 방식이다. 총 거래 규모는 300억원가량이다. 신주 유상증자까지 모두 마치면 정 전 회장 측 지분율은 원래 48.92%(3952만931주)에서 27.69%로 줄어들고, 얼머스-TRI 투자조합이 약 40%를 갖게 되어 최대주주로 ...

    마켓인사이트 | 2020.09.25 18:53

  • thumbnail
    [단독] "이번엔 다르다"…티웨이홀딩스, 티웨이항공 유상증자 참여

    티웨이홀딩스가 자회사인 티웨이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한다. 최대주주의 소극적인 참여로 증자가 무산됐던 티웨이항공이 이번에는 자금 조달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25일 투자은행(IB)업계에 ... 확정할 방침이다. 티웨이홀딩스는 BW를 발행해 조달한 자금을 오는 11월 예정인 티웨이항공의 720억원 규모 유상증자 참여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의 1조1269억원 규모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지난 7월 3000억원어치 ...

    한국경제 | 2020.09.25 14:14 | 김진성

전체 뉴스

  • thumbnail
    지금 당장 적발될 수 있는 명의신탁주식, 어떻게 처리할까?

    ... 경우라면 '명의신탁주식 실제소유자 확인제도'를 통해 비교적 간소화된 절차와 서류로 명의신탁주식을 환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명의신탁주식 발행시점의 주식평가액을 기준으로 명의수탁자에게 증여세가 과세되고 추가로 배정된 주식이 있는 경우 유상증자로 하여금 증자시점의 주식평가액을 기준으로 명의수탁자에게 증여세가 과세됩니다. 만일 명의신탁주식 보유기간동안 배당을 했다면 명의신탁자에게 금융소득 종합과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명의신탁주식 환원을 위해 매매 형식을 통한 ...

    한국경제TV | 2020.09.25 18:31

  • thumbnail
    LG, 오너십 평가 2연속 1위…금호·한진은 '허우적'

    ... 이어졌다. 조 회장은 어머니와 동생의 지지를 얻어 가까스로 경영권 방어에는 성공했지만, 오너 일가의 윤리의식에 대한 의문은 꼬리표처럼 따라붙고 있다. 다만 금호그룹과 달리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내사업부 매각 및 대규모 유상증자에 성공하는 등 최악의 경영난에서도 선방하고 있다는 우호적 평가도 나온다. 이중근 회장의 1인 지배 체제인 부영 역시 오너리스크 단골 기업의 불명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 회장은 지난 8월 대법원에서 수백억 원대 횡령 및 배임 ...

    Money | 2020.09.24 09:54

  • thumbnail
    LG화학 분사계획에 기관들 "주주가치 훼손여부 검토 착수"

    ... 배터리 사업 부문의 성장성을 보고 투자했던 기존 주주들이 배터리 사업체 주식을 받지 못한다는 게 주주가치 훼손 논란의 핵심이다. 신설 배터리 사업체를 모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보유할 수밖에 없는 데다 기업공개(IPO) 시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기존 주주는 지분율이 희석돼 성장의 수혜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다는 논거다. 기관들도 물적 분할이 주주가치에 악영향을 끼치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검토할 전망이다. 앞서 LG화학은 다음 달 30일 임시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친 ...

    한국경제 | 2020.09.23 19:40 | YONHAP

사전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 한국투자금융지주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보통주 4160만 주를 2080억원에 매입해 지분율을 10%에서 34%로 높여 카카오뱅크의 1 대주주가 됐다. 2020년 하반기에 기업공개도 계획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고민거리도 많다. 당장은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환경이 척박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보다 먼저 출범한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계획이 무산돼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다. 독주보다는 여러 인터넷전문은행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가 돼야 한다는 게 카카오뱅크의 판단이다.

킥스 [Korean-Insurance Capital Standard] 경제용어사전

... 2021년 차질 없이 회계기준을 도입하기 위해 2019년을 목표로 재무·전산 회계를 담당하는 차세대 시스템 개발에도 모든 역량을 쏟아 왔다. 또한 IFRS17과 K-ICS 도입 시 지급여력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보험사들은 유상증자 및 신종자본증권, 후순위채 등의 방법으로 자본확충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2018년 11월 14일 IFRS17 도입 시기가 2022년으로 1년 유예됨에 따라 보험업계에서는 K-ICS 도입 시기도 2022년으로 1년 늦추어야 한다고 ...

코스닥 벤처펀드 경제용어사전

...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8년 3월5일 첫 선을 보였다. 유망 벤처기업에 자금이 흘러들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 비상장 기업 주식이나 상장사가 유상증자로 발행한 신주,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 벤처기업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여기에 포함된다. 여기서 말하는 벤처기업은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2조2항에 따라 기술성과 성장성이 높아 정부가 지원할 필요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