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호날두, 결국 벤치만 지켰다…팬들 '환호→야유'

    ... 못했다. 이날 경기는 유벤투스의 입국 지연과 교통체증 등으로 인해 킥오프가 50분 넘게 지연됐다. 이날 팀 K리그는 주장 이동국(전북현대)을 중심으로 세징야와 에델(성남FC)가 양 측면에 포진하는 4-3-3 전형을 가동했다. 윤빛가람(상주상무)과 오스마르, 김보경(울산현대)이 중원에 포진한 가운데 홍철(수원삼성)과 발렌티노스(강원FC) 윤영선(울산현대) 이용(전북현대)이 수비라인을, 조현우(대구FC)가 골문을 각각 지켰다. 유벤투스도 곤살로 이과인을 중심으로 페데리코 ...

    HEI | 2019.07.26 23:24 | 김정호

  • thumbnail
    K리그·유벤투스, 이동국 세징야 선발…호날두 '벤치'

    ... 호날두는 선발 라인업서 제외됐다.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주최 측과 약속됐다. 그러나 아쉽게도 벤치에서 시작한다. 잔루이지 부폰도 벤치 대기다. 대신 마티아스 데 리흐트, 마리오 만주키치, 곤살로 이과인 등 또 다른 스타들이 선발 출전한다. 한편, 팀 K리그는 이동국, 에델, 세징야, 윤빛가람, 김보경, 오스마르, 이용, 윤영선, 발렌티노스, 홍철, 조현우가 선발로 출격한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07.26 21:20 | 김정호

  • thumbnail
    SK그룹 '행복나눔 바자회' 행사… 최신원 회장 등 CEO 총출동

    ...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주), SK이노베이션, SK E&S도 서울 서린동 SK빌딩에서 바자회를 열었다.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장동현 SK(주)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도 바자회에 참석했고 프로축구팀 제주 유나이티드의 윤빛가람 선수 등도 자원봉사에 나섰다. SK브로드밴드도 같은 날 SK남산그린빌딩에서 타요와 뽀로로 등 인기 캐릭터 상품과 배우 공유가 BTV 광고 촬영 당시 입었던 의류 등을 판매하는 행사를 열었다. SK하이닉스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17.11.22 20:15 | 김보형

전체 뉴스

  • thumbnail
    오프사이드로 미뤄진 이청용의 복귀골…"욕심 대신 헌신"

    ... 사실상 3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이었다. 잉글랜드와 독일 무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국가대표급' 이청용을 품에 안은 울산은 '이청용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이청용은 부산전에서 오른쪽 날개로 출전했지만 사실상 '중원의 조율사' 윤빛가람과 함께 공격 전개를 분담했다.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플레이는 아니지만 이청용은 끈끈한 볼 터치와 물 흐르는 듯한 패스로 동료들의 공격 전개의 '밑그림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이청용의 가세로 울산은 공격 본능이 강한 오른쪽 ...

    한국경제 | 2020.05.25 09:49 | YONHAP

  • thumbnail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울산은 부산과 무승부(종합)

    ... 울산이 골대 오른쪽 구석에 볼을 꽂으며 승기를 잡았다. 슈틸리케호의 황태자로 손꼽혔던 이정협의 멋진 득점은 이날 경기장을 찾은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에 충분했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울산은 후반 16분 윤빛가람의 왼쪽 측면 프리킥이 주니어의 머리를 스치고 바운드된 볼을 이청용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뛰어들며 헤딩으로 부산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이청용의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골은 무효가 됐다. 다급해진 울산은 후반 ...

    한국경제 | 2020.05.24 20:58 | YONHAP

  • thumbnail
    '벤치도 국가대표급' 울산 김도훈 감독 "머리 많이 아픕니다"

    ... 것부터) 머리가 많이 아프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북 현대에 뼈아픈 역전 우승을 허용하고 고개를 떨군 울산은 지난 겨울 대대적인 전력 보강으로 새 시즌을 준비해왔다. 골키퍼 조현우, 중앙수비수 정승현과 김기희, 미드필더 고명진·윤빛가람·원두재, 공격수 비욘 존슨(노르웨이)과 정훈성 등을 영입한 데 이어 베테랑 미드필더 이청용까지 품으며 국가대표팀 부럽지 않은 리그 최강의 스쿼드를 갖췄다. 그러다 보니 지난 1. 2라운드에서 이동경, 정동호, 고명진, 원두재, ...

    한국경제 | 2020.05.21 17: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