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관치·정치금융 사라지면 '부적격 낙하산' 받을 일도 없다

    전직 청와대 행정관들이 잇따라 금융사 및 금융 유관기관 요직에 선임된 데 대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쓴소리를 했다. 그는 14일 “부적격자들이 금융회사로 오는 것에 대해 관심을 갖고 보고 있다”며 “바람직하지 않고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현 정부가 임명한 금감원장이 행정관을 지낸 인사들의 금융계 ‘낙하산 취업’을 대놓고 비판한 것이다. 금융감독기관의 수장마저 거론했다는 것은 그만큼 ...

    한국경제 | 2019.03.15 17:48

  • thumbnail
    "부적격자 금융사 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은 최근 금융 경력이 전무한 청와대 전직 행정관들이 잇따라 금융권 요직으로 선임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윤 원장은 1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른바 부적격자들이 금융회사로 오는 것에 대해 솔직히 관심을 갖고 보고 있다”며 “바람직하지 않고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2기 청와대 비서진 개편 이후 전직 행정관들이 잇따라 금융사 및 금융유관기관 ...

    한국경제 | 2019.03.14 17:33 | 강경민/하수정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금감원, 현장조사권·포렌식 권한도 확보 추진

    ... '조건부 허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민간인 신분인 금감원 직원에게 사법권을 부여하는 것이니만큼 금감원장을 비롯한 금감원 간부들과 특사경을 완전 분리하는 등 내부정보교류차단장치(차이니즈월)를 만들라는 것이다. 다만, ... 건전성 규제를 차등화하는 방안과 금융투자회사 채무보증 실태를 점검하는 것도 올해 주요 업무 계획에 포함됐다. 한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장기화되고 있는 한국투자증권 발행어음 부당대출 제재와 관련, 금융위와 갈등을 최소화하며 ...

    마켓인사이트 | 2019.03.14 16:36

전체 뉴스

  • thumbnail
    금감원장 "키코 곧 분쟁조정…생보사 즉시연금 대응 불만족"

    삼성생명 종합검사 시사…"노동이사제는 아직 일러" '3연임 포기' 함영주에 "법적 위험 원론적 언급했을 뿐…곧 만날 것"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4일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피해 사태의 재조사와 관련해 "(분쟁조정을) 조기 추진하려 한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피해를 주장하는) 4개 회사가 분쟁조정을 신청해서 살펴봤고, ...

    한국경제 | 2019.03.14 19:35 | YONHAP

  • thumbnail
    금감원, 보험금 지급 삭감 관행 검사…건강나이로 보험료 할인

    ... 평가제도(ORSA)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고령층의 건강나이를 고려한 보험료 할인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병력자 전용보험 보장내용을 다양화하면서 금융 취약계층 맞춤형 금융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 관행과 상품 판매 및 서비스 절차를 소비자 중심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14 14:22 | 차은지

  • thumbnail
    금감원, AI·빅데이터로 금융사 상시감시…오토론 테마검사

    ... 금융사의 각종 행위를 상시 감시하는 시스템을 가동한다. 이상 현상이 감지되는 경우 현장검사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금융산업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자 금융사가 신사업분야를 지원하면서 생긴 과실은 제재 수위를 낮추기로 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4일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19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업무계획은 안정과 포용, 공정, 혁신 등 4대 핵심기조로 구성됐다. 먼저 금융안정과 금융회사 건전성 제고를 위해 ...

    한국경제 | 2019.03.14 14: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