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1980년 5월의 광주, 사라진 그 날의 기록

    ... 두차례 더 상영된다. 여성들의 목소리로 오월의 광주를 이야기하는 김경자 감독의 '외롭고 높고 쓸쓸한'(김경자) 등 일부 작품은 영화제 기간 중 1∼5차례 제한 상영되고, 나머지 작품은 정해진 닷새 동안 언제든 볼 수 있다. 애초 개막작으로 선정됐던 안성기·윤유선 주연의 '아들의 이름으로'(감독 이정국)는 이번 상영작 목록에서 제외됐다. 상영 시간표를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cineg1980.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9 16:16 | YONHAP

  • thumbnail
    5·18 40주년 기념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광주서 첫선

    ... 참회를 담은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을 사흘 앞두고 광주시민에게 선보였다. 광주시는 15일 오후 광주 동구 전일빌딩 245에서 아들의 이름으로 특별 시사회를 열었다. 이정국 감독, 안성기·윤유선·이세은 등 배우, 5월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해 영화를 관람했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전직 공수부대원이 죄의식에 시달리다가 반성하고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하는 내용으로 광주 전역에서 촬영됐다.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5·18 ...

    한국경제 | 2020.05.15 17:21 | YONHAP

  • thumbnail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영화제 열린다

    ... 개봉 영화 '부활의 노래'로 데뷔한 뒤 5·18 소재 단편 '기억하라'와 장편 '반성' 등을 선보였다.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아들의 이름으로'는 5·18을 우리가 어떻게 기억할 것인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로, 안성기와 윤유선이 주연을 맡았다.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후원으로 제작된 장·단편 영화 12편도 처음 공개된다. 임흥순 감독의 '좋은 빛, 좋은 공기'는 광주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일어난 국가폭력의 실상을 교차해 그린 다큐멘터리다. ...

    한국경제 | 2020.05.13 17: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