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금융혁신으로 경제성장 뒷받침… 금융사 경쟁력 위해 규제혁파 필요"

    ... 핵심서비스 산업으로 도약해 국민경제 성장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도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정부와 금융사들이 호흡을 맞춰 국민경제 및 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데 적극 ... 쉽고 직관화된 서비스로 다른 은행들과 승부를 겨룰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디지털 금융 원년” 다산금융상 대상을 받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내년 상반기까지 ...

    한국경제 | 2018.01.03 19:18 | 안상미/이현일/윤희은/정지은

  • thumbnail
    '다산금융상' 주인공들… 올해 금융시장 이끈다

    한국경제신문사와 금융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제27회 다산금융상 시상식이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8년 범(汎)금융 신년인사회와 함께 열렸다. 왼쪽부터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증권부문),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공로상), 윤계섭 서울대 명예교수(심사위원장),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대상),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위성호 신한은행장(은행부문),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공공서비스부문), 구성훈 삼성자산운용...

    한국경제 | 2018.01.03 18:03 | 허문찬

  • thumbnail
    [제27회 다산금융상] 대상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공격적 M&A 진두지휘… 취임 3년 만에 1위 금융그룹 탈환

    ... 크리스탈볼룸에서 범(汎)금융 신년 인사회와 함께 열린다. 다산금융상은 한국경제신문사와 금융위원회가 우수한 성과로 금융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금융인과 금융기업을 표창하기 위해 1992년 제정했다. 올해 대상을 받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 국민은행의 최고경영자(CEO)로 2014년 11월 취임했다. 다산금융상 심사위원들은 윤 회장KB금융을 국내 금융업계를 선도하는 금융그룹으로 정착시키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웠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LIG손해보험(현 KB손보)과 ...

    한국경제 | 2018.01.02 20:07 | 이현일

전체 뉴스

  • thumbnail
    KB금융, 금감원에 사외이사 평가결과 허위보고 논란

    KB금융지주가 사외이사들의 교체를 앞두고 이들에 대한 평가결과를 금융감독원에 허위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KB금융에 자체 점검을 지시했다. 18일 금감원에 따르면 KB금융은 지난해 말 사외이사 6명 가운데 2명의 교체 ... 평가결과를 금감원에 허위로 제출했다. 최하위를 받은 A 사외이사 대신 B 사외이사를 최하위로 보고한 것이다. 금융권에선 윤종규 KB금융 회장에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B 사외이사가 최하위로 허위 보고되고, 이번에 중임(重任)하지 ...

    한국경제 | 2018.01.18 08:03 | 김은지

  • thumbnail
    KB금융, 교체 앞둔 사외이사 평가결과 당국에 허위보고 논란

    ... KB금융은 지난해 말 사외이사 6명 가운데 2명의 교체 방침을 정했다. 이들은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된다. KB금융은 금감원에 사외이사 평가결과도 보고했다. 금융회사는 사외이사들의 활동을 정기적으로 공시하게 돼 있다. 그러나 ... 보고된 평가결과가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최하위를 받은 A 사외이사 대신 B 사외이사가 최하위로 보고된 것이다. 금융권에선 윤종규 KB금융 회장에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B 사외이사가 최하위로 허위 보고되고, 이번에 중임(重任)하지 ...

    한국경제 | 2018.01.17 22:13 | YONHAP

  • 금융권 신년인사회, 금융 CEO들로 '북적'… 민감한 질문엔 함구

    ... 일이 많아 마무리하기 바쁘다"며 "일단은 플랫폼이 있는 동남아 지역부터 할 것"이라고 답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부회장직을 신설과 관련 "더이상 부회장직을 신설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KB금융은 최근 계열사인 KB부동산신탁에 부회장직을 신설하고 '친노' 인사로 알려진 김정민 전 사장을 선임했다. 이 때문에 최근 금융당국의 지배구조 관련 압력을 받던 KB금융이 문재인 정권을 ...

    한국경제 | 2018.01.03 16:3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