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미친 활약' 음바페, 13분 만에 4골 퍼부으며 파리 생제르망 9연승 이끌어

    '프랑스의 미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13분 만에 4골을 몰아치면서 자신의 진가를 톡톡히 발휘했다. PSG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18-2019 리그앙 9라운드 홈경기에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킬리안 음바페의 4골 활약에 힘입어 올랭피크 리옹에 5-0 대승을 낚았다. 특히 음바페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후반 16분에 시작한 그의 골행진은 29분까지, 13분 만에 총 4골을 ...

    HEI | 2018.10.08 09:55 | 강경주

  • thumbnail
    모드리치, FI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메날두 시대 종식'

    ... 대표팀의 디디에 데샹 감독이 뽑혔고, 올해의 골키퍼로는 티보 쿠르투아(첼시)가 선정됐다. 이번 시즌 가장 멋진 골의 주인공인 '푸스카스상'은 살라흐가 차지했고, 올해의 '영플레이어'에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이름을 올렸다. 'FIFA-FIFro 월드 베스트 11'에는 호날두, 메시, 음바페(이상 공격수), 에덴 아자르(첼시), 모드리치, 응골로 캉테(첼시·이상 미드필더),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 ...

    한국경제 | 2018.09.25 14:10

  • thumbnail
    [시사중국어학원] 착 붙는 중국어 회화 : 세상에서 보기 드물 만큼 특출하다

    ... ya, bié kàn tā niánjì xiǎo, qiántú bù kě xiànliàng. A: 뛔이 야, 비에 칸 타 니앤지 시아오, 치앤투 뿌 커 시앤리앙. A: 이번 월드컵에서 프랑스 팀이 드디어 우승했어. B: 올해 음바페가 너무 특출 나서 지금 메시랑 호날두보다 더 대세야. A: 맞아. 그는 나이가 어리지만, 미래가 무궁무진할 거야. 단어: 这次 이번 / 法国 프랑스 / 队 팀 / 总算 드디어 / 夺冠 우승하다 没想到 뜻밖에 / 今年 올해 / 姆巴佩 ...

    스내커 | 2018.08.24 19:18

전체 뉴스

  • thumbnail
    타임지 '영향력 있는 청소년'에 클로이 김·NCT드림

    ... 서사를 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안녕 플라스틱백'(Bye Bye Plastic Bags) 운동을 시작한 인도네시아 출신 환경 운동가 멜라티 위즌(17), 프랑스 축구 '신성' 킬리안 음바페(20),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한 생리대 지원 운동 포문을 연 인도계 영국인 아미카 조지(19) 등이 이름을 올렸다. 위즌은 지난 10월 제주도를 방문해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과 만나 환경운동의 방향성을 논의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8.12.08 17:18 | YONHAP

  • thumbnail
    NCT 드림, 美 타임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청소년 25' 선정

    ... 올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시상식, 소셜 미디어를 통한 글로벌 영향력, 뉴스 생산력 등 활동 지표를 고려해 맹활약을 펼친 25명의 청소년을 발표한 리스트다. NCT 드림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주목 받은 축구 스타 킬리안 음바페,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노보드 금메달리스트 클로이 킴 등 세계적인 10대 인물들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특히 타임은 “오직 20세 이하 멤버로 구성된 NCT 드림은 올해 발표한 미니앨범 'We Go Up'으로 빌보드 월드 ...

    텐아시아 | 2018.12.08 14:22

  • thumbnail
    '메날두 양분 끝' 모드리치, 2018 발롱도르 수상

    ... 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레알의 우승을 이끌었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의 주장으로 준우승을 견인했다. 모드리치는 UEFA 올해의 선수상, FIFA 베스트 남자선수상을 받으며 이미 활약을 인정받았다. 한편 호날두, 그리즈만이 각각 2위와 3위에 오르며 모드리치와 경합을 벌였다. 음바페, 메시, 살라, 바란이 그 뒤를 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엑스포츠 | 2018.12.04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