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주식 부호 지각변동…서정진·김범수 약진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도 지분 가치가 6544억원 늘어난 2조761억원을 나타내며 언택트 수혜를 봤다. 코로나19로 주식시장이 요동치면서 주식 부호 상위 100명 가운데 연초 대비 순위가 하락한 대표는 54명에 달했다.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각각 15조1017억원, 6조7743억원으로 주식 부호 1·2위를 지켰다. 이건희 회장은 주가 하락으로 지분 가치가 2조3066억원(13.3%) 쪼그라들었지만 여전히 유일한 10조원대 주식 부호로 ...

    한국경제 | 2020.05.31 17:35 | 고윤상

  • thumbnail
    주식부호도 '포스트 코로나'…서정진, 지분가치 2조원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 주식부호의 판도도 바꿨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여전히 1위의 자리를 지켰지만, 보유 상장사 주식의 가치는 2조원이나 급감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2조원 뛰었다. 3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29일 종가 기준으로 상장사 주식을 가진 개인 부호 중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각각 15조117억원, 6조7743억원의 평가액을 기록해 1,2위를 차지했다. ...

    한국경제 | 2020.05.31 15:48 | 한민수

  • 30주년 맞은 호암상 시상식 사상 첫 취소

    ... “시상식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취소가 불가피했다”며 “수상자에겐 별도로 상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암상은 인재를 중시했던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뜻을 기리기 위해 이건희 회장이 1990년 제정한 상이다. 호암상 시상식은 매년 6월 1일 서울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열렸다. 삼성그룹 사장단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세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한국경제 | 2020.05.25 17:51 | 황정수

전체 뉴스

  • thumbnail
    주식부호 대변동…서정진·김범수 약진하고 정몽구 하락

    ... 치솟았다. 3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2천353개 상장사 지분을 가진 개인 주식 부호들을 조사한 결과, 29일 종가 기준 상위 100인의 지분가치는 총 92조8천47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각각 15조1천17억원, 6조7천743억 원으로 부동의 1, 2위 자리를 지켰다. 이건희 회장의 경우 코로나 여파에 따른 주가 하락으로 연초(1월2일 기준) 대비 지분가치가 13.3%(2조3천66억원) 줄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5.31 06:31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무상급식 투표 바보짓"…오세훈 "인정"

    ... 강행했다가 패해 결국 시장직을 내려놓은 오세훈 전 의원도 있었다. 김 내정자는 오 전 시장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예로 들며 "당이 시대정신을 못 읽었다"며 "무상급식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더니 당에서 '이건희 손자까지 공짜 밥을 줘야 하나'고 하더라. 이건희 손자가 전국에 몇 명이나 되나"라고 말했다. 시대정신에 맞는 정책을 내놔야 했지만 보수가 지난 10년간 변화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의 발언 순서에서 "나도 ...

    한국경제 | 2020.05.27 17:49 | YONHAP

  • thumbnail
    삼성그룹 호암상 시상식 30년만에 처음으로 취소

    ...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매년 6월 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열리는 행사다. 특히 올해는 상이 만들어진 지 30주년이 되는 해여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의 참석 가능성도 제기됐다. 과거 호암상 시상식에는 이건희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을 비롯해 세 자녀인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함께했다. 그러나 2016년 시상식에는 총수 일가중 이재용 부회장만 참석했고,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는 ...

    한국경제 | 2020.05.25 10:08 | YONHAP

사전

지역전문가제도 경제용어사전

삼성그룹의 독특한 글로벌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1990년 이건희 회장의 지시로 도입했다. 2015년까지 외환위기 때를 제외하곤 한 번도 선발을 거르지 않았다. 지역전문가로 뽑힌 직원은 아무 조건 없이 원하는 국가에 1~2년간 머물며 현지 언어와 문화를 익힐 수 있다. 삼성은 연봉 외에 1인당 1억원 안팎의 체재비를 지원한다. 삼성은 2015년까지 1조원가까운 돈을 투자해 5000여명의 지역전문가를 길러냈다. 이들이 머문 국가는 80개국이 넘는다. ...

초과이익분배금 [PS] 경제용어사전

매년 초 계획한 이익 목표를 초과달성하면 연말 실적 발표 후 초과이익의 최대 30%를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삼성의 특별 성과급. '성과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이건희 회장의 경영 철학에 따라 2001년 도입돼 삼성의 경쟁력을 높인 보상체계로 자리잡았다고 평가받는다. 회사별, 사업부별 실적에 따라 임직원이 연봉계약 때 서명한 기본연봉의 0-50%가 지급된다. 2014년부터 부장급 이상에 대해 개인고과를 반영하면서 명칭이 OPI(성과인센티브)로 바...

마하경영 경제용어사전

'비행기가 음속을 돌파하려면 설계 엔진 소재 부품 등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 그런 차원에서 현재의 모든 경영행위를 부정하고 새로 틀을 짜라'는 개념이다.목표는 한계 돌파다. 이건희 삼성 회장이 2002년 처음 언급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