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부진, 삼성생명 개인 2대주주로…그룹 내 역할 커질까

    ... 한 경영권 승계가 일반적이다. 여성이 회사 경영에 참여한 경우를 찾기 힘들다. 반면 삼성은 과거부터 딸들의 경영 참여가 활발히 이뤄졌다. 이병철 선대 회장은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력 계열사를 맡기고, 장남인 고 이맹희 명예회장에게 CJ그룹을, 5녀인 이명희 회장에겐 신세계그룹 등 계열사를 넘겨줬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 또한 차녀인 정유경 신세계 총괄 사장을 경영에 참여시키고 있다. 한 삼성 관계자는 “보수적인 재계에서도 삼성만큼은 ...

    한국경제 | 2021.04.30 20:22 | 박신영

  • thumbnail
    故 이건희 회장 49재…직계 가족만 모여 비공개로 진행

    ... 마지막 재를 진행했다. 영결식이나 앞선 재와 마찬가지로 이 부회장 등 남성 참석자는 검은 정장, 홍라희 전 관장 등 여성은 흰 상복 차림이었다. 이 전 회장 위패 옆에는 장인인 홍진기 전 내무부 장관과 장모 김윤남 여사, 형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등 친족의 위패가 함께 봉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 따르면 부인 홍라희 여사가 불교와 인연이 깊어 불교식으로 의식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홍 여사는 이 회장이 병상에 있고 이재용 부회장은 구속 수감 중이던 ...

    한국경제 | 2020.12.12 11:00 | 조준혁

  • thumbnail
    삼성·CJ, 선대 앙금 화해?…"이재현 회장 가장 먼저 빈소 찾아"

    ...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며 "일찍 영면에 드셔 황망하고,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큰형인 고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남으로, 이재용 부회장과는 사촌지간이다. 승계, 상속 등을 놓고 선대의 오랜 갈등이 이어져 온 삼성그룹과 CJ그룹이 이재용 부회장과 이재현 회장 시대에 내려와 화해 분위기라는 평가다. 삼성과 CJ는 경영권 ...

    한국경제 | 2020.10.25 21:13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이건희 회장 49재…직계 가족만 모여 비공개로 진행(종합)

    ...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재를 마친 뒤 식사를 함께하고 헤어졌다. 이날을 끝으로 이 회장에 대한 장례 절차는 마무리됐다. 진관사 내 이 회장 위패 옆에는 장인인 홍진기 전 내무부 장관과 장모 김윤남 여사, 형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등 친족의 위패가 함께 봉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 따르면 부인 홍라희 여사가 불교와 인연이 깊어 불교식으로 의식을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여사는 이 회장이 병상에 있고 이재용 부회장은 구속 수감 중이던 ...

    한국경제 | 2020.12.12 11:21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회장 49재…직계 가족만 모여 비공개로 진행

    ... 마지막 재를 진행했다. 영결식이나 앞선 재와 마찬가지로 이재용 부회장 등 남성 참석자는 검은 정장, 홍라희 전 관장 등 여성은 흰 상복 차림이었다. 이 회장 위패 옆에는 장인인 홍진기 전 내무부 장관과 장모 김윤남 여사, 형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등 친족의 위패가 함께 봉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 따르면 부인 홍라희 여사가 불교와 인연이 깊어 불교식으로 의식을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여사는 이 회장이 병상에 있고 이재용 부회장은 구속 수감 중이던 ...

    한국경제 | 2020.12.12 10:38 | YONHAP

  • thumbnail
    호암 추도식 찾은 이재용 "사회에 희망주는 기업 되자"(종합2보)

    ... 선영을 찾았고, 지난해에는 3년 만에 공식 추도식에 참석해 사장단과 첫 오찬을 주재했다. 삼성을 비롯해 한솔, CJ, 신세계 등 이른바 범 삼성 계열 그룹 일가는 과거에는 호암 추도식을 공동으로 열었다. 그러다 형제인 CJ 이맹희 전 회장과 삼성 이건희 회장이 상속 분쟁을 벌인 2012년부터는 같은 날 시간을 달리해 별도로 추도식을 진행해왔고,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날 오전 9시45분께 가장 먼저 ...

    한국경제 | 2020.11.19 19: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