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최강욱, 윤건영 의혹에 "검찰정치가 여전하다는 징조"

    ... 적었다. 이어 "선거로 드러난 민의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노리는 목표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도 했다. 그는 "굳이 말씀드리지 않아도 짐작하시리라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기사는 윤 의원이 이명박 정권 시절 친노 인사들이 모여 설립한 한국미래발전연구원에서 기획실장으로 재직할 당시 연구원의 법인통장과 별개로 회계 일을 맡았던 직원 김모씨 명의로 통장을 만들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씨는 이 통장에서 윤 의원 ...

    한국경제 | 2020.05.30 07:45 | 임도원

  • thumbnail
    이형석 "총선서 태극기부대 부추긴 박근혜 사면 안돼"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사면에 반대했다. 이 최고위원은 2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에 미래통합당이 이명박, 박근혜 사면을 다시 또 공론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앞두고 사면을 언급했고, 어제는 국회를 떠나는 같은 당 정병국 의원이 사면을 ...

    한국경제 | 2020.05.29 13:21 | 임도원

  • thumbnail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에 '일하는 국회' 당부

    ... "주 원내대표도 협조하고 싶다고 말씀해주셨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회가 제때 열리고 제때 법안 처리를 해주시면 업어드리겠다"라고 했다고 김 원내대표가 전했다. 이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논의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사면이라는 단오는 나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8 17:45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호남판 '남북대결' 과연?…이낙연 질주에 정세균계 꿈틀(종합)

    ... 문 대통령의 위기극복 리더십이 빛난 시기였다"고 칭송했다. 일단 이 전 총리는 전대 출마를 전후로 한 당내 리더십 구축이,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대권가도의 기본 전제라는 데 이견이 없다. 여권에서는 남북대결이 이뤄진다면 승부를 예단해선 안된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이명박 후보가 여론에서 크게 앞서고도 당심에서 우위인 박근혜 후보에게 겨우 이긴 2007년 한나라당 경선이 좋은 선례"라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1 18:32 | YONHAP

  • thumbnail
    호남판 '남북대결' 어른…이낙연 질주에 정세균계 꿈틀

    ... 후임자의 임기를 고려할 때 늦어도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인 5월 전에 총리직을 사퇴하고 링에 뛰어들어야 한다. 여권에서는 남북대결이 이뤄진다면 승부를 예단해선 안된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이명박 후보가 여론에서 크게 앞서고도 당심에서 우위인 박근혜 후보에게 겨우 이긴 2007년 한나라당 경선이 좋은 선례"라며 "민주당도 가까이 지난 총선 후보경선에서 서울 강서갑의 금태섭 후보가 무명인 강선우 후보에게 패하지 않았느냐"고 ...

    한국경제 | 2020.05.31 06:00 | YONHAP

  • thumbnail
    김종인號 내일 출항…'보수' 뗀 경제비대위로

    ... 일정 수준 발을 맞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다만 현금 살포성 재정확대보다는 지출 용도를 꼼꼼히 따져 경기 부양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게 당 지도부의 입장이다. 김종인의 '입'에는 21대 국회에 첫 입성한 김은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MBC 뉴스데스크의 기자 출신 첫 여성 앵커를 지냈고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으로 공직에도 몸담아 소통·정무 능력 등이 장점으로 평가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1 01:15 | YONHAP

사전

구로농지사건 경제용어사전

... 국유지로 편입하면서 시작됐다. 해당 토지를 보유한 농민들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걸자 검찰을 동원해 구타와 고문 등의 인권침해를 자행했다. 이 과정에서 상당수 농민이 소송을 취하하거나 땅을 포기했다. 그러나 47년 뒤인 2008년 이명박 정부 시절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해당 사건을 “국가가 공권력을 남용해 민사소송에 불법 개입한 사건”이라고 판단해 재심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다시 소송이 이어졌다. 30~40건의 관련 소송이 벌어졌고 대법원은 2017년 11월 ...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 했다. 평화'를 모토로 2014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6년 11월 반군과의 4년여 평화협상을 종결짓고 내전 종식을 선언했다. 평화협정 체결에 앞서 2016년 10월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2018년 8월 임기가 끝난다.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했다. 약력 △1951년 8월 콜롬비아 보고타 출생 △1969년 콜롬비아 해군사관학교 졸업 △1973년 미국 캔자스주립대 졸업 △1975년 영국 런던정치경제대(LSE) 경제개발학 석사 △1981년 미국 하버드대 ...

한일통화 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일정 기간이 지난후 재교환하기로 한 계약을 말한다. 한국은 일본과 2001년 7월 20억 달러 규모의 첫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스와프 규모가 2008년 300억 달러, 2011년 700억 달러까지 증액됐지만,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그해 10월 만기가 도래한 57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지 않았다. 잔여 금액도 2015년 2월 만기가 끝나면서 완전 종료됐다. 이후 2016년 8월 한국이 브렉시트,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