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올 여름 휴가엔 세계문학 어때요?

    ... 세트’ 등 10권씩 두 종류 세트로 구성했다. 정오 세트에는 오스카 와일드의 《행복한 왕자》, 토마스 만의《토니오 크뢰거》,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 등이 담겼다. 자정 세트는 프란츠 카프카의 《변신》,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레프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 등으로 구성됐다. 1986년 러시아문학 전문 출판사로 출범한 열린책들은 35년간 유럽 문학을 비롯해 인문학 분야 등을 중심으로 2000여 종의 책을 출간했다. 열린책들 관계자는 “낡고 ...

    한국경제 | 2021.07.26 17:58 | 김동욱

  • thumbnail
    도이치 그라모폰이 선택한 박혜상, 뉴욕 메트오페라 주역으로 선다

    ... 한다는 부담이 커졌다”고 털어놓았다. 박혜상은 바이올린 거장 핀커스 주커만(73)이 최근 줄리아드음악원의 마스터클래스에서 “한국인의 DNA에는 예술성이 없다”고 비하한 데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구시대적인 발상”이라며 “이방인이라는 신분을 극복하려고 동양인 음악가들은 잠을 줄여가며 연습한다. 한국인이 음악성이 없다는 건 선입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오현우 기자

    한국경제 | 2021.07.19 17:07 | 오현우

  • thumbnail
    3배 오른 최저임금이 달걀 한 판값…베네수엘라의 '살인 물가' [여기는 논설실]

    ... 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국민들의 생활은 말이 아니다. 극심한 경제 위기 속에 폭력과 약탈이 난무한다. 『스페인 여자의 딸』 주인공인 아델라이다 팔콘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참혹한 나날을 보내야 했다. 카뮈 소설 『이방인』의 첫 문장처럼 ‘엄마가 죽었다’로 시작하는 이 작품에서 아델라이다는 유일한 가족인 어머니를 잃고 집까지 빼앗긴다. 친여당 좌파 조직원들이 그녀의 집을 점거한 뒤 “경찰을 부른다고? 여기서는 우리가 ...

    한국경제 | 2021.07.05 08:10 | 고두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단기 20세기·재신론

    ... 저자는 이 물음에 대한 답으로 '재신론'(Anathesim)을 주장한다. 재신론은 신이 있다는 유신론, 신이 없다는 무신론과는 다른 제3의 길에 해당한다. 그는 교조주의적 신학과 전지전능한 신을 해체하고 갑작스럽게 들이닥치는 이방인으로서의 신을 대안적 신으로 보자고 이야기한다. 저자는 "재신론은 성스러운 것이 세속적인 것 안에, 세속적인 것을 통해, 세속적인 것을 향해 존재한다고 말한다"며 "심지어 성스러운 것과 세속적인 것은 구별되기는 하지만, 분리될 수는 ...

    한국경제 | 2021.07.30 11:37 | YONHAP

  • thumbnail
    일리야 "체르노빌 사고, 끝나지 않은 비극…가볍게 다룰일 아냐"

    ... 통역관으로도 일했고 각종 방송에도 활발히 출연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더 머물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2017년 귀화를 결정했다. 그는 "처음 한국을 찾았을 때 느꼈던 특유의 따뜻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며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는 이방인이 아닌 한 구성원으로 오래 살고 싶어 귀화한 것"이라고 고백했다. "아직 한국에서 러시아는 생소하고 낯선 나라인 것 같아요. '러시아는 언제나 춥기 때문에 사람들은 웃지 않는다' 등과 같은 편견이 남아있더라고요. 그런 오해를 ...

    한국경제 | 2021.07.27 09:54 | YONHAP

  • thumbnail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발간

    ... 크뢰거', 알렉산드르 푸시킨 '벨낀 이야기',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백야', 아서 코넌 도일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 '푸른 십자가'를 실었다. MIDNIGHT 세트에는 프란츠 카프카 '변신', 알베르 카뮈 '이방인', 다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 에드거 앨런 포 '도둑맞은 편지', 레프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 기 드 모파상 '비곗덩어리',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제임스 조이스 '죽은 사람들', 안톤 ...

    한국경제 | 2021.07.27 09:1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