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프로축구 강원, 공격수 고무열·GK 이범수 영입(종합)

    ... 좋은 모습을 자주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나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게 첫 번째 목표다. 팬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게 그라운드에서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강원은 또 수비진 보강 차원에서 경남FC에 미드필더 박창진(24)을 내주고 골키퍼 이범수(30)를 데려오는 트레이드도 마무리했다. 이범수는 강원FC에서 2017~2018년까지 뛰었던 골키퍼 이범영(31)의 친동생으로 K리그 통산 79경기에 나서 103실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5 13:53 | YONHAP

  • thumbnail
    [J기자의 설] '흉작' 메가박스와 '3色' 신생사…2019 韓 투자배급사 결산⑤

    ... SBS '배가본드'(제작비 250억 원), JTBC '나의 나라'(제작비 200억 원) 모두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대작이다. 과연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다시 영화업에 뛰어들 수 있을까. 영화·연예 매니지먼트 부문 대표 이범수는 2017년 한 인터뷰에서 다음을 말했다. “첫 영화가 큰 성과를 못 이룬다 해도 제작은 안 멈출 겁니다. 대기업이 우리나라 영화 발전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고 인재를 양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세계 시장을 무대로 삼는 것에 의미를 ...

    bntnews | 2019.12.25 08:01

  • thumbnail
    '호물로 PK 결승골' 부산, 경남 꺾고 5년 만에 K리그1 복귀

    ... 역습을 노렸다. 부산은 전반 39분 경기력이 기대에 못 미친 한지호를 빼고 디에고를 투입해 왼쪽 측면을 강화했다. 이어 전반 41분 노보트니가 골문으로 쇄도하며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이 경남 골키퍼 이범수의 선방에 걸려 탄식을 쏟아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뒤 후반 시작과 함께 경남의 공격력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공방이 치열해졌다. 경남은 후반 6분 부산 왼쪽 측면으로 침투한 이재명이 올린 크로스가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김효기에 ...

    한국경제 | 2019.12.08 15:5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