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故장자연 휴대전화에 저장된 그 이름 '임우재'…기지국 삼성전기 근처

    ... 전화통화한 2곳의 기지국을 확인해 보니 인근에 수원 삼성전기 본사가 있었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핸드폰에 저장된 인물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동일인물로 보고 확인을 요청했다. 앞서 임우재 전 고문은 전 아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의 핸드폰으로 장자연에게 전화를 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며 "통화한 적도 없다"고 ...

    한국경제 | 2018.10.18 10:57 | 김예랑

  • thumbnail
    장자연 35차례 통화 임우재, 거짓편지 왕진진…10년째 이어지는 후폭풍

    ... 전인 2008년, 장자연의 휴대전화에 '임우재'란 이름이 임우재 전 전무의 번호가 저장돼 있었고, 35차례 통화한 기록이 확인됐다"고 보도됐다. 여기에 당시 임우재 전 전무가 사용하던 번호는 전 아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명의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더 충격을 안겼다. 한편 임우재 전 전무 측은 "모임에서 장자연을 만난 적은 있지만, 통화를 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HEI | 2018.10.12 15:59 | 김소연

  • thumbnail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이부진 명의 휴대폰 사실에 이혼 소송 재조명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 씨가 숨지기 전 장 씨와 30번 넘게 통화한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전무를 단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장자연 씨가 숨지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사위였던 임우재 당시 삼성전기 고문과 고 장자 연씨가 35차례 통화했던 사실이 MBC 보도로 알려졌다. 고 장자연씨의 성상납 ...

    한국경제 | 2018.10.12 11:31 | 이미나

전체 뉴스

  • thumbnail
    법무장관 "'장자연과 수십차례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을 통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 장씨의 생전 통화기록을 확보한 진상조사단은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했으며, 해당 번호의 명의는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경찰·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은 경위 등을 되짚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통화한 적이 ...

    한국경제 | 2018.10.12 15:53 | YONHAP

  • thumbnail
    이부진 사장, '호텔신라 매출 5조원 시대' 여나

    연간 실적 사상 최대…해외 매출도 업계 첫 1조원 돌파 호텔신라가 올해 중국 보따리상(따이공)과 호캉스(호텔과 바캉스 합성어) 열풍에 사상 최대 실적 행진을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호텔신라가 이부진 사장이 경영을 맡은 지 8년 만에 연 매출 5조원 시대를 열지 주목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호텔신라는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2조3천4억원과 1천137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상반기 순이익도 843억원으로 작년 ...

    한국경제 | 2018.10.04 07:04 | YONHAP

  • thumbnail
    대학생이 꼽은 최고 CEO는 함영준 오뚜기 회장…"윤리경영 실천"

    ... 경영'과 '기술혁신·창의적 사고 확산 주도', '소통' 등 3개 부문에서 선두였고, 구광모 LG 회장은 리더십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호감 가는 여성 CEO' 부문에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9.2%의 응답률로, 지난해에 이어 선두를 유지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는 '호감 가는 외국 경영인' 부문에서 선호도 19.0%로,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18.8%)와 제프 베저스 아마존 ...

    한국경제 | 2018.10.02 16:3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