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순재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 "이승기는 기부 안 하냐" 너스레

    ... 지난 1월 갈비 브랜드 광고 모델료를 독거노인들을 위해 쾌척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순재는 "늦은 감이 있었지만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고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2020년 기부한 1호 스타가 이서진이라는 말에 "얼마나 했나"라고 장난기 어린 말을 한 뒤 "역시 이서진이서진이다. 작년에 뭐 광고 많이 찍더라. 그런데 (이)승기는 안 하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

    HEI | 2020.02.20 15:21 | 장지민

  • thumbnail
    男心 잡은 '가로 단춧구멍' 셔츠

    ... 고려했다. ‘가제트 다운코트’로 불리는 핸즈프리 다운코트에는 이어폰, 카드, 펜 등을 넣기 좋은 주머니를 추가했다. 카드 포켓은 소매 부분에 달아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카드를 꺼내지 않고 소매를 갖다 대도록 했다. 겉면은 눈과 비에 강한 기능성 원단을 써 실용성을 강조했다. 새 모델로 배우 이서진 씨를 발탁한 것도 직장인들이 친근하게 느끼는 모델이라는 점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6 17:37 | 민지혜

  • thumbnail
    이필립 재산 어느 정도길래…연매출 2000억 IT 재벌 2세, 화장품 사업까지

    배우 출신 사업가 이필립(본명 이필립광훈)이 쇼핑몰 대표 겸 인플루언서 박현선에게 대왕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하며 프러포즈를 한 사실이 알려져 재력에 이목이 쏠린다. 배우 이서진이 "진짜 부자는 이필립"이라고 말한 내용도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필립은 미국 보스턴대학을 거쳐 조지워싱턴대학교 대학원에서 공학 석사를 받은 재원으로 2007년 MBC '태왕사신기'로 데뷔했다. 이후 KBS 2TV '남자이야기', ...

    HEI | 2020.01.16 13:48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순재, 고액기부자 대열 합류 "늦은 감 있지만 보람 느낀다"

    ... 1억 원 이상을 일시 또는 5년 내에 기부를 약정한 고액기부자 클럽이다. 이에 이순재는 “늦은 감이 있었지만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고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0년 기부한 1호 스타가 이서진이라는 말에 이순재는 “얼마나 했나”라고 장난기 어린 말을 한 뒤 “역시 이서진이서진이다. 작년에 뭐 광고 많이 찍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승기는 안 하나?”라고 ...

    텐아시아 | 2020.02.20 13:54

  • thumbnail
    '금금밤' 올드요커 이서진, 놀이공원 대왕인형 획득->칠면조 홀리데이 정식 영접

    '금금밤' 이서진과 나PD가 풍선 다트 게임부터 칠면조 홀리데이 정식까지 제대로 뉴욕에서의 데이트를 즐겼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금요일 금요일 밤에'('금금밤')에서 이서진과 나PD는 놀이공원에 있는 풍선 다트 게임에 도전했다. 흰풍선을 노렸던 이서진은 이미 25불 정도 썼지만 자꾸 풍선을 빗나가 아무 소득이 없었다. 하지만, 이서진은 "두 개만 더 맞추면 대왕 인형을 받는다"라는 직원의 말에 솔깃해졌다. 자꾸 빗맞는 ...

    스타엔 | 2020.02.14 22:09

  • thumbnail
    세탁공장 '체험'하러 간 이승기...일손 후배 나영석 PD를 혼내다?

    ... 요리, 과학, 미술, 여행, 스포츠 등 각기 다른 소재의 6개의 숏폼 코너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금일(14일) 오후 9시 10분 방송을 앞둔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코너마다 각기 다른 재미로 시청자를 만난다. 먼저 '이서진의 뉴욕뉴욕'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이서진의 놀이기구 체험이 펼쳐진다. 2주 연속 비명을 지르며 스릴을 만끽하는 이서진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또한 '체험 삶의 공장' 이승기는 세탁공장을 찾는다. 일손이 부족해 이승기의 후배로 긴급 ...

    bntnews | 2020.02.14 15:48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