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금주의 신설법인 1111개

    ...내건축업)대전광역시 유성구 계산동 743-1, 104호 ◇건자재 ▷극동건설(김화성·50·건축자재 제조업)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북로 85 528호 (월평동,학산빌딩) ◇관광/운송 ▷에스케이물류(이석희·1·화물운송대행업)대전광역시 유성구 계룡로 55 212호 (봉명동,유성자이) ▷오늘엔(지성현·20·화물자동차 운수사업(운송사업,운송주선업,운송가맹사업))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117번길 ...

    한국경제 | 2020.05.08 15:01 | 민경진

  • thumbnail
    화훼농가 돕는 CEO들…전영현 삼성SDI 사장 참여

    ... 서울시장이 2월 중순 캠페인을 제안했다. 동참할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게 특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지목하면서 산업계로 캠페인이 확산됐다. 박 사장은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을 지명했다. 전 사장은 고 사장의 지명을 통해 바통을 이어받았다. 전 사장에게 캠페인 참여를 권유받은 인물은 홍원표 삼성SDS 사장 등 3명이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경제계 인사는 계속 늘고 있다.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

    한국경제 | 2020.04.12 18:59 | 송형석

  • thumbnail
    박정호 SKT 사장, 화훼농가 돕는 릴레이 캠페인 참여

    ... 캠페인'은 캠페인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한 이는 박원순 서울 시장이다. 박 사장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의 회장의 지명으로 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릴레이의 다음 주자로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를 지목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꽃으로 대신 전하려 한다"며 "SK텔레콤에서 새출발을 하는 신입 사원에게도 환영과 축하의 꽃다발을 ...

    한국경제 | 2020.03.27 15:29 | 최한종

전체 뉴스

  • thumbnail
    대학생 1000명이 뽑은 닮고 싶은 CEO는 누구?

    ... 회장은 2위인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8.5%)과 28.2%p의 큰 격차로 1위를 차지했다. 전기·전자 부문은 순위가 바뀌었다. 지난해 3위였던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22.8%)이 1위에 올랐다. 2위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22.3%)가 차지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권봉석 LG전자 대표(15.5%)는 3위에 올랐다. 정유 부문은 조경목 SK에너지 대표가 36.3%로 1위를 차지했다. 일반소비재 부문은 올해 △패션·뷰티·생활용품, ...

    한경Business | 2020.05.18 11:50

  • thumbnail
    코로나19 이후 달라지는 세상... '정기 세무조사' 폐지될까?

    ... 국세청의 패러다임 전환... 성공이었나 실패였나 1999년 9월1일 국세청은 '제2의 개청'을 선언하고 국세행정의 패러다임을 일대 혁신했다. 1997년 12월 치러진 15대 대통령선거에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당시 이석희 국세청 차장이 기업들을 상대로 대선자금을 거둬들인 이른바 '세풍' 사건이 일어나 국세청에 대한 환골탈태(換骨奪胎) 여론이 하늘을 찌르는 상황에 처했기 때문에 정부 부처 중 늘 혁신에 앞장서는 국세청으로서도 획기적인 조치를 취하지 ...

    조세일보 | 2020.04.21 16:02

  • thumbnail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참여

    ...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었듯이 이번 릴레이 캠페인이 화훼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훼농가 돕기 캠페인은 동참할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게 특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여했다. 권 부회장이 지목한 다음 주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13 14:01 | 송형석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