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성경, '어바웃타임' 종영 소감 "행복하고 감사한 5개월"

    배우 이성경이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을 마치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성경은 “슬프지만 아름다웠던, 마법 같은 사랑 이야기를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미카의 사랑과 아픔을 공감하면서 지난 5개월여 간의 시간을 보냈다. 삶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고 주어진 순간 순간들에 감사해야겠다는 마음도 갖게 됐다”고 ...

    HEI | 2018.07.11 09:01 | 한예진

  • thumbnail
    자영업자 '최저임금 차등화' 호소에… "시급 1만원이 먼저"라는 노동계

    ... 노동계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대가로 더 높은 인상률을 주장하고 있어 노동계 요구가 현실화되면 소상공인들은 그야말로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노동계는 이들의 호소에 귀를 닫고 있다. 최저임금위 근로자위원 대표 격인 이성경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은 “업종별 구분도 중요하지만, 사실 그건 최저임금과는 연관이 별로 없는 것”이라며 “소상공인에게 어려움이 있다면 먼저 시급 1만원을 달성한 뒤 (해법을) 마련해나가도록 ...

    한국경제 | 2018.07.09 17:21 | 백승현

  • thumbnail
    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최종 캐스팅 완료…본격 촬영 돌입

    ‘믿고 보는 배우’ 라미란과 ‘주목 받는 배우’ 이성경이 만나 화제를 모은 영화 '걸캅스'(가제)가 최종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7월 5일 크랭크인했다. '걸캅스'는 전설적인 에이스 형사였지만 결혼 후 민원실 내근직으로 일하게 된 ‘미영’(라미란)과 사고 치고 민원실로 발령 난 초짜 형사 ‘지혜’(이성경)가 만나 우연히 범죄 사건을 ...

    HEI | 2018.07.09 09:19 | 한예진

전체 뉴스

  • thumbnail
    [bnt's pick] 실물이 더 아름다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조혜주

    ... '워라밸'은 좋은 에너지를 발산하고 다니는 조혜주의 근원이다. “쉬는 것도 중요해요. 쉬어야 몸과 마음이 안 지치죠.” 요즘 조혜주의 머릿속은 온통 영화 '걸캅스'로 점철돼 있다. 그는 “내년 설에 '걸캅스'라고, 라미란 선배님과 이성경 언니가 주연인 영화에 출연한다”며 까르르 웃었다. 마침 '걸캅스' 주연 이성경도 출발은 YG케이플러스였다. 혹시 그는 '제2의 이성경'을 희망하는 걸까. “만약 그런 수식어가 붙는다면 너무 감사한 일이죠. 전 '제2의 누구'에 ...

    bntnews | 2018.09.29 09:01

  • thumbnail
    세븐틴, '2018 AAA' 참석 확정

    ... 세븐틴은 '2016 AAA'에서 베스트 스타상을, '2017 AAA'에서는 베스트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2018 AAA'는 1층 전석을 스탠딩으로 꾸며 관객 모두가 역동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한다. 슈퍼주니어 이특과 배우 이성경이 MC를 맡는다. 뿐만 아니라 케이스타그룹(KSTAR GROUP)(의장 김효진, 이하 케이스타그룹)과 손을 잡고 페이스티켓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전 세계 한류 팬들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후보와 수상자를 공정하게 선발하고 시상하고자 ...

    텐아시아 | 2018.09.24 17:21

  • thumbnail
    따뜻함과 청량함을 오가는 만능돌 세븐틴이 온다

    ... AAA’는 1층 전석을 스탠딩으로 꾸며 관객 모두가 역동적으로 즐길 수 있는 그야말로 ‘크레이지 페스티벌’을 준비한다. 관객과 아티스트가 하나되는 축제가 될 이번 행사는 슈퍼주니어 이특과 배우 이성경이 진행을 맡는다. 뿐만 아니라 케이스타그룹(KSTAR GROUP)(의장 김효진, 이하 케이스타그룹)과 손을 잡고 페이스티켓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전 세계 한류 팬들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후보와 수상자를 공정하게 선발, 시상한다. ...

    스타엔 | 2018.09.24 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