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로펌들, 상반기 인재영입 키워드는 '공정거래·금융'

    ...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형사소송 '전관' 인기 판검사 출신 거물급 인사들도 눈에 띈다. 송무 역량을 강화하고 각종 형사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보강하겠다는 전략이다. 법무법인 화우는 이인복 전 대법관(11기)을 새 식구로 맞았다. 이 전 대법관은 진보성향의 소수의견을 많이 낸 대법관 다섯 명 중 한 명으로, ‘독수리 5형제’로도 불렸다. 광장은 이승규 전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심의관(30기)과 진광철 전 ...

    한국경제 | 2020.07.19 18:09 | 남정민/이인혁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안갯속'.. "1조원 소송 리스크 부담"

    ... 두산인프라코어 소송의 대법원 판단을 앞두고 법률사무소 김앤장과 법무법인 세종의 대결도 눈길을 끌고 있다. 양 측은 대법관 출신 변호사를 선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FI측 대리인은 법무법인 세종의 대리인단은 김용담 전 대법관이 이끌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김앤장변호사들과 법무법인 기현 변호사들로 대리인단을 꾸렸고, 이인복 전 대법관을 추가 선임했다. 이 전 대법관은 최근 법무법인 화우로 영입됐다. 김리안/이현일 기자 knra@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0.06.22 10:54

  • thumbnail
    이인복 前 대법관, 화우行

    법무법인 화우가 이인복 전 대법관(사법연수원 11기·사진)을 영입했다. 대전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이 변호사는 1984년 서울 민사지방법원 판사로 임관해 서울고법, 헌법재판소, 창원지법, 대전고법, 대법원 등을 거쳤다. 이 전 변호사는 판사로 재직 중 존엄사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놨으며, 2013년 대법관 시절에는 근로자가 상여금을 통상임금에서 제외하는 노사합의를 무효라고 주장하는 사건에서 소수의견을 내기도 했다. 남정민 기자...

    한국경제 | 2020.04.19 17:42 | 남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스트레일리 11승+이병규 결승 홈런' 롯데, KT 8-0 꺾고 연패 끝 [사직:스코어]

    ... 롯데는 2사 1, 2루에서 이병규가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려 달아났고, 계속되는 만루에서 오윤석이 밀어내기 볼넷, 안치홍, 손아섭이 적시타를 때려 5타점을 합작했다. 롯데는 스트레일리가 길게 던져 불펜 운영이 수월했다. 8회 초 이인복이 나와 1이닝 실점 없이 막았고, 9회 초 진명호가 무실점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한편, KT는 연승 기록이 5경기에서 끊겼다. 선발 투수 김민수가 5⅓이닝 3실점으로 버텼지만 타선이 지원해 주지 못했다. 그 뒤 구원 투수 ...

    한국경제 | 2020.09.22 20:59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장단 16안타 폭발' 롯데 12-6 대승, LG 7연승 마감

    ... 7연승이 끊긴 LG는 58승3무41패가 됐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이닝 10피안타(1홈런) 2볼넷 7탈삼진 4실점을 기록, 화끈한 타선 지원을 받고 시즌 7승을 올렸다. 이어 김건국(1⅔이닝 무실점)과 박시영(1이닝 1실점), 이인복(1⅓이닝 비자책 1실점)이 뒷문을 막았다. 장단 16안타가 터진 타선에서는 마차도가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으로 펄펄 날았고, 이병규가 1홈런 2타점, 한동희가 3안타로 돋보였다. 롯데는 2회까지만 10점을 내고 LG의 추격 ...

    한국경제 | 2020.09.07 22:11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구원역투 이인복[포토]

    [엑스포츠뉴스 수원, 박지영 기자] 1일 오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의 경기, 5회말 롯데 이인복이 역투하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01 20:46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