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법원 '삼성합병 부당 압력' 문형표·홍완선 2심도 징역 2년6월

    ... 찬성하도록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인정했다. 합병 과정의 적법성을 놓고 법원 내에서도 민·형사 재판부 간 판단이 갈리면서 진실게임이 점차 혼탁해지고 있다. ◆청와대의 ‘부당 개입’ 정황 첫 ... 나온다. 홍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도 인정됐다. 그가 투자위원회 위원들에게 찬성을 권유해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쳤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이득을 안겨줬다는 판단이다. 하지만 손해액이나 이 부회장의 이득액은 산정하지 못했다. 1심과 ...

    한국경제 | 2017.11.14 18:24 | 이상엽/고윤상

  • thumbnail
    '한국판 골드만삭스' 요원한 까닭

    ... 그만큼 인가 지연을 납득할 만한 논리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금융위가 드는 근거 조항은 자본시장법 360조 2항 5호의 ‘대주주가 충분한 출자 능력과 사회적 신용 등을 갖출 것’ 등 모호한 내용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판을 받고 있는 삼성증권은 이 조항을 근거로 지난 8월 일찌감치 인가 심사보류를 통보했다. 자기자본 8조원 이상 초대형 IB에 허용하는 혜택인 종합투자계좌(IMA) 업무는 인가 절차를 따로 두지 않았다는 점도 ...

    한국경제 | 2017.11.14 17:49 | 이태호

  • thumbnail
    증권사 '49조 실탄' 장전…기업금융 시장서 은행과 한판 붙는다

    ... 채무보증액은 지난 6월 말 기준 3조6000억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KB증권은 흡수합병한 현대증권이 과거 불법 자전거래로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은 이력 탓에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 삼성증권은 대주주(삼성생명)의 특수관계인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 때문에 심사가 중단됐다. 금융위원회는 4개 증권사에 대한 심사가 끝나는 대로 추가 인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금융투자협회 고위 관계자는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는 별도 제약 없이 인가해 줄 ...

    한국경제 | 2017.11.13 19:22 | 김병근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재용 2심 재판부, 장시호·고영태 증인 채택…이달말 소환

    ... 미르·K재단 지원에 '단순 뇌물' 추가한 공소장 변경 허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항소심 판결문을 증거로 제출했다. 특검팀은 16일 이 부회장의 항소심 ... 합병을 찬성하도록 국민연금공단에 압력을 행사하는 과정에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다고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해당 재판부는 문 전 장관이 '삼성 합병에 대한 연금공단 의결권 행사를 잘 챙겨보라'는 취지의 박근혜 전 대통령 ...

    한국경제 | 2017.11.16 13:21 | YONHAP

  • thumbnail
    문형표 2심서 '삼성합병 靑 개입' 인정… 朴에 불리한 요인될 듯

    ... 존재"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을 법원이 사실로 인정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 등 남아있는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서울고법 형사10부(이재영 ... 연금공단 의결권 행사를 잘 챙겨보라'는 취지의 박 전 대통령 지시를 인식하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삼성-엘리엇 다툼에 국민연금 의결권행사 문제'라는 메모가 최원영 전 청와대 보건복지수석의 업무수첩에 ...

    한국경제 | 2017.11.14 14:21 | YONHAP

  • thumbnail
    문형표·홍완선 2심도 징역 2년6개월… 고법, '靑 개입' 인정

    ... 1심과 마찬가지로 손해액을 산정할 수 없다며 형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문 전 장관은 연금공단에 대한 지도감독권을 남용해 복지부 공무원을 통해 홍 전 본부장으로 하여금 합병에 ... 본부장은 투자위원들에게 찬성을 권유하고 조작된 합병 시너지 수치를 설명하게 해 찬성을 유도했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대주주에게 재산상 이익을, 연금공단에는 손해를 가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17.11.14 10:3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