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특검, '국정농단' 최순실 항소심서 징역 25년 구형

    ... 인물이자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에게 박영수 특검팀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2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검은 15일 서울고법 형사4부(김문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에 대한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50여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억지로 출연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 등 433억원 상당의 ...

    한국경제 | 2018.06.15 13:46

  • thumbnail
    [현장에서] '靑 국민청원 압박 전화 항의' 건 부결… "판사들의 흑역사 될 것"

    ... 고양시 사법연수원에서 열린 전국법관대표회의에 참석한 한 지방법원 판사의 말이다. 그의 탄식을 부른 것은 ‘재판거래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건의 표결 결과가 아니다. 해당 표결 직후 상정된 ‘청와대의 판사 ... 그의 실망을 불렀다. 이날 회의에서 또 하나의 ‘뜨거운 감자’였던 이 안건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한 현직 부장판사를 파면해달라’는 청원이 지난해 2월 청와대 국민청원 ...

    한국경제 | 2018.06.12 18:13 | 고윤상

  • thumbnail
    이재용, 홍콩·日 출장 마치고 귀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홍콩과 일본 해외 출장을 마치고 10일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31일 홍콩으로 출장을 떠났다. 이후 일본 등에서 머물며 사업 파트너들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이날 오전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 ... 전방표시장치(HUD) 등 전장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이 부회장의 해외 출장은 지난 2월 항소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세 번째다. 3월 말 유럽과 북미 지역으로 첫 출장길에 올랐으며 지난달엔 중국과 일본을 ...

    한국경제 | 2018.06.10 19:18 | 좌동욱

전체 뉴스

  • thumbnail
    '국정농단' 박근혜 국선변호인 "전부 무죄…정치적 책임졌다"

    ... 간접 증거로 사용될 경우 '우회적으로 진실성을 증명하게 된다'며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부 판단이 옳다고 주장했다. 형량에 대해서도 "대통령으로서 국정 책임자 자리에 있다가 ...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또 "현재 1심 선고를 앞둔 국정원 특수활동비나 공천개입 사건과 함께 재판받았을 경우를 고려해 형을 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사건에 대해선 다음달 20일 1심 선고가 이뤄진다. ...

    한국경제 | 2018.06.22 11:26 | YONHAP

  • thumbnail
    검찰, 최순실 항소심도 징역 25년 구형… 최순실 "기획·음모 수사"

    특검 "박 전 대통령·최순실·이재용 정경유착 사건…처벌 공백 안돼" 최순실 "과잉수사·막말로 쇠약해져…국정 농단한 적 없다" ...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50여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억지로 출연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 등 433억원 상당의 ...

    한국경제 | 2018.06.15 12:47 | YONHAP

  • thumbnail
    삼성생명·화재, 삼성전자 지분 처분 이후는?

    ... 등이 보유한 삼성물산의 지분을 처분해 순환출자 해소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자사주 소각 이후로도 대대적인 지배구조 개편이 쉽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보험업법 개정안 리스크가 여전한 데다가 공정거래법, 지주사법, 이재용 부회장 재판 등 여러 상황이 복잡하게 얽힌 현재의 지배구조 이슈를 감안하면 지배구조 해결 실마리는 당분간 찾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계열사가 보유한 삼성전자 잔여 지분의 규모는 29조6000억원 ...

    한국경제 | 2018.05.31 14:15 | 김소현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