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설엔 나란히 구치소, 박근혜·이명박 추석나기 "이번엔 달라"

    ... 그 배우자, 변호인과의 접견은 허용돼 가족들과 명절나기가 가능해 졌다. 다만 가족들과 함께 성묘 등 집 밖 활동은 불가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로 15년 형량을 선고받았다. 1심은 이 전 대통령이 취임을 전후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 받은 수십억원의 돈을 뇌물로 판단했다. 이 전 회장의 선임과 김 전 의원의 공천 등에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도 인정했다. 2007년부터 삼성 측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 준 ...

    한국경제 | 2019.09.12 13:47 | 김소연

  • thumbnail
    이팔성 "MB 도움 기대하고 자금 지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네고 ‘비망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5일 “이 전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자금을 지원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회장은 2007년 대선 자금 지원 경위 등을 진술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자금 지원 계기가 무엇이냐고 묻자 ...

    한국경제 | 2019.04.05 17:51 | 신연수

  • thumbnail
    MB 보석 후 첫 재판 출석…재판부, 이팔성 구인장 발부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의 뇌물수수 혐의 유·무죄를 가를 핵심 증인으로 지목받고 있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법원이 강제구인을 결정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3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의 구인장을 발부했다. 당초 이날 이 전 회장에 대한 증인 신문이 예정돼 있었으나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건강이 좋지 않다면 ...

    한국경제 | 2019.03.13 17:53 | 이인혁

전체 뉴스

  • thumbnail
    검찰 "MB 사건관계인 접촉 의심"…MB "품위상 있을 수 없는 일"

    ... 종용된 점, 그 내용이 1심부터 피고인이 부인하며 다투던 내용인 점 등을 볼 때 저희가 제기한 의문이 단순 의혹 제기가 아니라는 점을 이해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그러나 "사실확인서는 항소심에서 이팔성이나 이학수의 증인 신문 뒤 변호인이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본인들에게 받아 제출한 것이지 피고인과는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이어 "피고인이 사건 관계자들과 연락한다는 건 전직 대통령의 품위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피고인은 ...

    한국경제 | 2019.07.04 12:02 | YONHAP

  • thumbnail
    [은행실적] 연임했다 하면 총보수 100억…재벌 부럽잖은 금융지주 회장

    ... 회장후보추천위원회만 친정 체제로 구축하면 장기 집권이 가능해진다. 이 때문에 유일한 경쟁자라 할 수 있는 금융지주 권력 2위 은행장과 지주 회장의 볼썽사나운 권력 다툼이 항상 벌어진다. 2010년 '신한 사태'부터 2011년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이순우 우리은행장의 갈등, 2012년 ING생명 인수를 둘러싼 KB금융그룹 어윤대 회장과 임영록 사장의 갈등, 2014년 은행 주전산기 교체 문제로 불거진 'KB 사태' 등 금융지주 간 내부 갈등은 ...

    한국경제 | 2019.04.07 07:04 | YONHAP

  • thumbnail
    2심서 불붙은 MB-검찰 신경전…김윤옥 증인소환 두고 설전

    ... 그러면서 "당시 사전수뢰죄와 정치자금법 위반죄의 구성 요건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법률 규정의 해석에 의해 무죄가 된 것인데, 이를 뒤집는 데에는 증언이 전혀 필요치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1심은 2007년 1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김윤옥 여사에게 인사청탁과 함께 5천만원을 줬다는 범죄사실에 대해 "대통령 선거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있던 당시에는 '공무원이 될 자'였다고 볼 수 없다"며 사전수뢰죄가 성립하지 ...

    한국경제 | 2019.03.13 15:4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