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모닝브리핑] 뉴욕증시, 코로나19 여파로 '약세'…일본 크루즈선 탑승자 중 7명 귀국

    ...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두 번째 법원 판단을 받습니다. 2심에서 보석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았지만, 뇌물 혐의액이 50억 늘어난 상태입니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85억여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다스 실소유'를 인정하고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을 선고받았습니다. ...

    한국경제 | 2020.02.19 06:55 | 김하나

  • thumbnail
    '다스 자금 횡령·삼성 뇌물 수수 혐의'…MB 항소심 오늘(8일) 마무리

    ... 다스의 경영을 사실상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총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246억 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

    한국경제 | 2020.01.08 09:06 | 조준혁

  • thumbnail
    14개월 이어온 MB 항소심…오는 8일 끝난다

    ...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또한, 246억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판단하고 ...

    한국경제 | 2020.01.05 08:19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법원 "이명박, 한나라당 경선 후부터 '공무원이 될 자' 지위"

    ... 뇌물 혐의를 검토하면서 대선 이전 옛 한나라당 경선을 통과한 이후부터는 '공무원이 될 자' 지위에 있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판결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준 돈의 성격을 판단하면서 이렇게 결론 내렸다.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이 2007년 1월 24일 5천만원, 7월 29일 1억원 등을 시작으로 2011년 2월까지 총 13차례에 걸쳐 이 전 ...

    한국경제 | 2020.02.20 18:37 | YONHAP

  • thumbnail
    이명박, 2심 징역 17년·350일 만에 재구속…"책임 저버려"(종합2보)

    ... 파악한 51억6천여만원을 포함해 총 119억여원을 '삼성 뇌물'로 파악했는데, 재판부는 이 가운데 89억원을 유죄로 판단했다. 67억여원 중 61억여원이 유죄로 인정된 1심보다 27억여원 늘어난 액수다. 반대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서 받은 뇌물 인정액은 1심의 23억1천여만원에서 4억1천여만여원으로 19억원 줄었다. 재판부는 국가정보원에서 넘어온 특수활동비 7억원에 대해선 4억원은 국고손실 혐의만 유죄로 인정하고 ...

    한국경제 | 2020.02.19 18:54 | YONHAP

  • thumbnail
    MB, 전략 바꿔 증인 불렀지만…유죄 뒷받침한 증언 잇따라

    ... 다투는 쪽으로 재판 전략을 수정했다. 이에 따라 항소심에 들어와서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이병모 전 청계재단 사무국장,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등 17명의 증인에 대한 신문이 이뤄졌다. 하지만 핵심 증인 중 이학수 전 부회장과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은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내놨다. 처음 증인으로 출석한 이학수 전 부회장은 "이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이건희 회장에게 보고한 뒤 돈을 주도록 ...

    한국경제 | 2020.02.19 16:1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