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밤'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 후 첫 근황 공개

    '한밤' 이하늬가 윤계상과 결별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화보 촬영 현장에서 만난 이하늬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하늬는 최근 근황을 묻자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림을 그려보고 싶었는데 잘 됐다 싶었다"라며 이와 함께 요가에도 푹 빠졌음을 고백했다. 특히 그는 ...

    연예 | 2020.06.25 14:47 | 장지민

  • thumbnail
    이기홍, 한국 소속사 구했다…조진웅·이제훈·이하늬 한솥밥

    ... 팬들에게도 더욱 친숙한 얼굴의 배우다. 이제 한국 및 아시아에서도 더욱 본격적으로 활동 영역을 확장해 나갈 배우 이기홍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사람엔터에는 공명, 권율, 김성규, 변요한, 엄정화, 이제훈, 이하늬, 정호연, 조진웅, 최수영, 최원영, 한예리 등의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사람엔터는 자선 단체 화보, 다양성 영화 프로젝트 G-시네마 사업, 환경 캠페인 'LET'S SAVE THE EARTH' 등 다양한 사회공헌 ...

    연예 | 2020.06.15 13:18 | 김소연

  • thumbnail
    윤계상, 7년 연인 이하늬와 동료로…소속사도 나오나 [종합]

    윤계상이 이하늬와 결별하면서 향후 거취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11일 배우 윤계상, 이하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두 사람이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앞으로 두 배우를 향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로서 2013년부터 7년 동안 교제했던 윤계상, 이하늬 커플은 연인에서 동료가 됐다. 하지만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윤계상과의 재계약과 관련해서는 "확인 ...

    연예 | 2020.06.11 11:11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수현 “사업가적 성향 지닌 작가가 꿈…작가도 이젠 하나의 브랜드”

    ... 말했다. 자신만의 포트폴리오를 잘 짜서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2006년 미스코리아’ 중 ‘미(美)’ 출신인 김수현. 함께 참가해 ‘진(眞)’에 당선된 유명 배우 이하늬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때 하늬 언니는 대회 과정에서도 우리 사이에 이미 스타 그 자체였다”라고 말하며 “대회 1년 활동이 끝나고 언니가 우리 한명 한명에게 손편지를 써줬던 게 ...

    스타엔 | 2020.07.23 19:11

  • thumbnail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 후…"카오스 같았던 시간, 새 에너지로 다시 시작할 것"

    미스코리아 출신이자 배우 이하늬가 취미생활을 즐겼다. 이하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초충도. 첫 병풍. 지난 몇 달간의 작업♥. 후반부의 새로운 시작. 모두에게 카오스같았던 2020년의 전반부 반년. 나머지 후반부는 숨 고르고, 새 에너지로 다시 시작 합니다.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오늘이 얼마나 감사한지요! 다들 각자위치에서 힘냅시다! 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

    텐아시아 | 2020.07.02 13:10 | 태유나

  • thumbnail
    [이슈시계] "캐스팅에 입이 떡"…'외계인'·'원더랜드'·'비상선언'·'해적2' 드림팀 출격개시

    ... '전우치' 등 수많은 흥행작을 탄생시킨 최동훈 감독의 새로운 프로젝트 '외계인'에 시선이 쏠린다. 한국영화에서 단 한 번도 다룬적 없는 SF 범죄물이라는 점에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이하늬, 소지섭, 염정아, 유재명 등 그야말로 충무로에서 가장 핫한 배우들이 총출동 했다. 특히 비인두암으로 투병한 김우빈의 복귀작으로 더욱 화제가 됐다. '외계인'은 아직까지 줄거리나 캐릭터 등이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

    텐아시아 | 2020.06.20 08:26 | 노규민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