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남산 그랜드하얏트 호텔, 홍콩계 PEF가 인수한다

    ... 최종 매각가는 당초 거론됐던 6000억원대보다는 낮은 5000억원대로 알려졌다. 실사 등 후속 절차가 큰 변수 없이 진행된다면 주식매매계약(SPA)은 약 10월께 체결될 전망이다. 부동산투자업계 일각에서 PAG와 메리츠종금증권의 공동 인수설이 제기됐지만, PAG가 단독 우선협상대상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PAG 측은 메리츠종금증권을 인수금융 주관사로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얏트 본사는 지난 5월 JLL을 주관사로 선정하며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에 나섰다. 7월 ...

    한국경제 | 2019.08.21 20:02 | 황정환/이동훈

  • thumbnail
    '두올산업 인수說' 제기된 빗썸, 연관성 부인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인수설’이 제기된 두올산업과 일체의 투자·인수 관련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코스닥 상장사인 자동차 부품기업 두올산업은 지난 9일 싱가포르 소재 SG BK그룹을 2357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인수 후 지분율은 57.4%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SG BK그룹은 빗썸과 인수 계약을 맺은 BK컨소시엄의 종속회사다. 앞서 두올산업은 유상증자, 신주인수권부사채(BW)...

    한국경제 | 2019.07.10 16:08 | 김봉구

  • thumbnail
    400억 들인 '아스달 연대기'…한국판 '왕좌의 게임' 될까

    ... 왕좌의 게임’이 되기 위해선 시각효과도 중요하다. 판타지를 실감나게 구현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신과 함께’ 등을 만든 시각특수효과(VFX) 업체 덱스터가 참여했다. 최근 CJ ENM의 덱스터 인수설이 돌기도 했지만, 두 업체는 사업적 제휴를 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아스달 연대기’는 CJ ENM의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을 통해 양사의 시너지를 실험할 첫 작품이다. 스튜디오드래곤과 덱스터는 이 작품에서 ...

    한국경제 | 2019.05.27 17:27 | 김희경

전체 뉴스

  • thumbnail
    세븐틴, BTS 소속사가 만든 '위버스' 입점…일부 팬 반발

    ... 세븐틴의 위버스 입점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세븐틴 팬덤 일부에서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세븐틴 위버스가 오픈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난달부터 온라인상에는 '세븐틴 위버스 반대', '세븐틴 위버스 취소' 등의 문구를 해시태그(#)로 단 게시글이 속속 오르는 중이다. 이들은 세븐틴의 안티 팬도 위버스에 쉽게 가입해 글을 쓸 수 있다는 것과 한때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설이 불거진 점 등을 들어 위버스 입점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12 16:31 | YONHAP

  • thumbnail
    KB금융 작년 순이익 3조3천118억원…전년대비 8.2%↑(종합)

    ... 당기순익을 거뒀다. 김기환 KB금융 부사장(최고재무책임자)은 실적발표 후 열린 콘퍼런스콜에서 "올해는 그룹 내에서 비은행 계열사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증권, 카드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푸르덴셜생명 인수설 관련 질문에 "특정 기업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그룹 내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 M&A를 포함해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다"며 "푸르덴셜생명을 포함해 다양한 타깃을 면밀히 분석해 그룹 시너지 창출력, 수익 ...

    한국경제 | 2020.02.06 17:51 | YONHAP

  • thumbnail
    롯데지주·롯데쇼핑, 티몬 인수설 부인에 하락

    ... 사모펀드 콜러그크래비스로버츠(KKR) 앵커에쿼티파트너스 관계자들은 최근 롯데그룹 임원들과 만나 매각협상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롯데지주와 티몬은 해당 소식에 모두 사실 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롯데지주 측은 티몬 인수설과 관련해 인수에 관련에 없다는 입장이고 롯데쇼핑 역시 티몬과 롯데쇼핑이 추구하는 온라인 쇼핑의 성격이 맞지 않아 인수를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티몬도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공식적으로 매각설을 부인했다. 롯데그룹의 티몬 ...

    한국경제 | 2019.12.04 09:18 | 이송렬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