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영화 '간신' 100만 관객 돌파 특별 포스터 공개

    ... 이번 1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전격 공개된 ‘간신’의 스페셜 포스터는 기존에 공개된 해외 포스터만큼이나 강렬하고 매혹적인 비주얼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허공을 바라보며 의뭉스런 표정을 짓는 최악의 간신 임숭재(주지훈)와 옷을 풀어헤친 채 미녀들에 둘러싸인 연산군의 광기어린 웃음은 극명하게 대조되며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매혹적인 실루엣과 요염한 자태와는 달리 굳은 표정을 지닌 단희(임지연)와 왕에게 밀착한 설중매의 모습은 캐릭터에 대한 ...

    모바일한경 | 2015.06.07 15:09 | 정시우

  • thumbnail
    (인터뷰) 주지훈 "시간이 가도 단단해지기는커녕 외줄 타기를 하는 것 같다"

    ... 실존 인물이다. 폭군 연산군마저 쥐락펴락했다고 하니 그 위세를 가늠할 수 있다. 이처럼 엄청난 권력을 누린 인물인 동시에 한편으론 철저히 감춰진 인물이기도 하다. 대부분 마찬가지일 테다. 연산군은 알아도, 장녹수는 들어봤어도 임숭재란 역사적 인물에 대한 기억은 까마득하다. 주지훈은 알았을까. “같이 하자”는 민규동 감독의 말 한마디에 시나리오를 보지도 않고 ‘간신’을 선택했다. 그리고 그가 연기한 인물이 바로 간신 ...

    모바일한경 | 2015.06.06 21:44 | 황성운

  • thumbnail
    영화 '간신'의 채홍사 역 주지훈 "감독 문자 한 통에…왕 전문배우에서 간신 됐죠"

    ... 왕이로소이다’에서 왕을 연기한 그가 오는 21일 개봉하는 ‘간신’에서는 조선시대 최악의 간신 역을 해냈다. 폭군 연산군(김강우 분) 때 채홍사에 임명돼 1만여명의 여자를 왕에게 바친 실존 인물 임숭재 역이다. 극중 임숭재는 연산군을 갖고 놀기 위해 미색이 뛰어난 단희(임지연 분)를 간택해 직접 수련한다. 임숭재에게 권력을 빼앗길까 두려운 요부 장녹수는 조선 최고의 명기(名妓) 설중매로 단희를 견제한다. 총 제작비 80억원을 들인 ...

    한국경제 | 2015.05.14 21:15 | 유재혁

전체 뉴스

  • thumbnail
    '간신', 100만 관객 돌파…도발적인 스페셜 포스터 공개

    ... "파격적인 소재와 강렬한 수위로 중장년층 관객들을 극장가로 불러모았고, 재관람 열풍도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번 1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간신'의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허공을 바라보는 최악의 간신 임숭재와 옷을 풀어헤친 채 미녀들에 둘러싸인 연산군의 광기어린 웃음은 극명하게 대조되며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간신'은 연산군 시대를 배경으로 1만 미녀를 바쳐 왕을 쥐락펴락했던 희대의 간신들의 치열한 권력 다툼을 그린 영화다. 주지훈, ...

    게임톡 | 2015.06.07 13:51

  • thumbnail
    '간신' 100만 돌파 스페셜 포스터 공개…매혹+요염

    ... 관객을 돌파했다. 이번 1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전격 공개된 '간신'의 스페셜 포스터는 기존에 공개된 해외 포스터만큼이나 강렬하고 매혹적인 비주얼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허공을 바라보며 의뭉스런 표정을 짓는 최악의 간신 임숭재(주지훈)와 옷을 풀어헤친 채 미녀들에 둘러싸인 연산군의 광기어린 웃음은 극명하게 대조되며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매혹적인 실루엣과 요염한 자태와는 달리 굳은 표정을 지닌 단희(임지연)와 왕에게 밀착한 설중매의 모습은 캐릭터에 대한 ...

    텐아시아 | 2015.06.07 11:10 | 정시우

  • thumbnail
    주지훈, "최소한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하고 있다." (인터뷰)

    ... 실존 인물이다. 폭군 연산군마저 쥐락펴락했다고 하니 그 위세를 가늠할 수 있다. 이처럼 엄청난 권력을 누린 인물인 동시에 한편으론 철저히 감춰진 인물이기도 하다. 대부분 마찬가지일 테다. 연산군은 알아도, 장녹수는 들어봤어도 임숭재란 역사적 인물에 대한 기억은 까마득하다. 주지훈은 알았을까. “같이 하자”는 민규동 감독의 말 한마디에 시나리오를 보지도 않고 '간신'을 선택했다. 그리고 그가 연기한 인물이 바로 간신 임숭재다. 차라리 허구의 인물이라면, 마음껏 ...

    텐아시아 | 2015.06.03 11:50 | 황성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