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장자연 사건' 의혹 이번엔 풀리나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소환

    ... 비용을 결재한 이 자리에는 장 씨의 소속사 대표인 김종승 씨 등이 참석했다. 하지만 2009년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과 검찰은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방 사장을 불러 조사하지 않았다. 장자연 사건 관련해 부실한 수사 흔적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 씨가 숨지기 전 장 씨와 30번 넘게 통화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다시 제기됐다. 장자연 씨가 숨지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사위였던 임우재 당시 삼성전기 고문과 고 장자 ...

    한국경제 | 2018.12.06 00:42 | 이미나

  • thumbnail
    故장자연 휴대전화에 저장된 그 이름 '임우재'…기지국 삼성전기 근처

    성접대 리스트를 폭로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장자연이 숨지기 전 통화 기록이 공개됐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인 것으로 보이는 번호도 나왔다. 18일 YTN은 장자연의 휴대전화 통화 기록을 입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도에서 공개된 통화기록에 따르면 장자연은 숨지기 9달 전 2008년 6월 한 번호로부터 12일 간 35차례의 연락을 했다. 이중 24차례는 음성 통화였고, 11차례는 문자메시지였다. 장자연의 휴대전화에는 이 번호는 ...

    한국경제 | 2018.10.18 10:57 | 김예랑

  • thumbnail
    박상기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임우재 조사할 수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故 장자연 씨와 수십 차례 통화한 것으로 밝혀진 임우재 삼성전기 전 고문에 대해 "필요하다면 불러서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대검 진상조사단의 '장자연 사건' 조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제 故 장자연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35차례 통화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18.10.13 09:23

전체 뉴스

  • thumbnail
    檢, '장자연 사건' 조선일보 사주일가 첫 조사…방용훈 소환

    ... '방 사장'이 누군지 밝힐 전망이다. 방정오 전 전무는 2008년 10월 장자연과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확인됐지만, 참고인 조사 한 번에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조사단은 장 씨와 수차례 연락을 주고 받은 것으로 드러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에게도 출석을 요구했지만 임 전 고문은 조사에 응할 수 없다며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 MBC)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키즈맘 | 2018.12.06 10:03 | 이진경

  • thumbnail
    검찰 과거사위 조사기간 연말까지 연장…남은 의혹 12건 조사

    ... 장씨를 추행한 의혹이 불거진 전직 기자 A씨와 관련해 과거 수사가 미진했다고 보고 재수사를 권고한 바 있다. 검찰은 재수사를 벌여 지난 6월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진상조사단은 최근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하고, 해당 번호의 명의가 당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는 점을 파악하는 등 과거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관계를 집중해 조사하고 있다. 위원회 산하에 ...

    한국경제 | 2018.10.22 15:39 | YONHAP

  • thumbnail
    박상기 법무부장관, 국정감사서 '임우재, 장자연과 통화 의혹'에 수사 가능성 언급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 씨와 수십차례 전화 통화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늘(12일) 국정감사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배우 고 장자연씨와 생전 35차례 통화한 의혹이 불거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를 위해) 부를 계획이냐"고 질문했고, 이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필요하다면 부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

    스타엔 | 2018.10.12 20:22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