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부진, 루이비통에 각별한 애정…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행사 참석

    ... 무채색 정장에 심플한 브로치 등으로 포인트를 주며 CEO로서 품격과 신뢰감을 줬다. 루이비통 행사에서도 이 사장은 블랙 의상에 볼드한 이어링을 매치해 고급스럽고 우아한 모습으로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한편 이 사장은 임우재 전 삼성전자 고문을 상대로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항소심을 내고 승소했다. 이에 임 전 고문은 상고장을 제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

    HEI | 2019.10.31 10:04 | 김예랑/변성현

  • thumbnail
    '이부진 이혼' 임우재, 위자료 1조2000억 요구했지만…141억 판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소송 2심에서도 승소했다. 임우재 전 고문이 요청했던 재산분할금도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6일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대웅)은 이부진 사장과 임우재 전 고문의 이혼 및 친권자지정 등 소송 항소심에서 "임 고문의 이혼청구에 대한 항소를 각하한다"고 판결했다. 이와 함께 이부진 사장은 임우재 전 고문에게 141억 여원의 재산분할금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

    HEI | 2019.09.26 18:19 | 김소연

  • thumbnail
    이부진-임우재 이혼소송 2심 "임우재에 재산분할 141억원 지급"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벌인 이혼소송의 2심에서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141억여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등법원 가사2부(부장판사 김대웅)는 26일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의 이혼소송 항소심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재산분할을 위해 임 전 고문에게 141억13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자녀의 친권·양육권에 대해선 1심과 마찬가지로 이 사장에게 주되, 임 전 고문의 ...

    한국경제 | 2019.09.26 15:57 | 신연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노소영, 최태원 SK 회장에 맞소송…1조원대 재산분할 등 요구(종합2보)

    ... 바 없다는 점 등을 들어 적극 방어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노 관장은 혼인 이후에 형성된 재산의 경우 기여도를 따져서 최대 50%까지 재산을 나누도록 하는 원칙을 강조하며 맞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벌인 이혼 소송에서 조 단위의 재산 분할이 쟁점이 된 바 있다. 소송에서 임 전 고문 측은 1조2천억원의 재산 분할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 9월 2심 재판부는 141억원만을 인정했다. /연합...

    한국경제 | 2019.12.04 18:14 | YONHAP

  • thumbnail
    노소영, 최태원 SK 회장에 맞소송…재산분할 등 요구(종합)

    ... 바 없다는 점 등을 들어 적극 방어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노 관장은 혼인 이후에 형성된 재산의 경우 기여도를 따져서 최대 50%까지 재산을 나누도록 하는 원칙을 강조하며 맞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벌인 이혼 소송에서 조 단위의 재산 분할이 쟁점이 된 바 있다. 소송에서 임 전 고문 측은 1조2천억원의 재산 분할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 9월 2심 재판부는 141억원만을 인정했다. /연합...

    한국경제 | 2019.12.04 17:28 | YONHAP

  • thumbnail
    이부진 부부 이혼소송 대법원으로…임우재 상고

    재산분할 다시 다툴 듯…2심서 141억 지급 판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소송을 대법원에서 최종 판단한다. 8일 법원에 따르면 임 전 고문 측은 이날 서울고법 가사2부(김대웅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재판부는 지난달 26일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의 이혼소송 항소심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재산분할을 위해 임 전 고문에게 141억여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산분할액이 1심에서 ...

    한국경제 | 2019.10.08 22:35 | YONHAP

웹문서